"암세포만 정밀타격…소아암·난치암 등 치료 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주요병원들이 '꿈의 암 치료'라고 불리는 양성자 치료와 중입자 치료에 뛰어들면서 암 환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은 이달부터 양성자 치료를 시작했고 세브란스병원도 최근 2020년까지 중입자 치료기를 도입하기로 했다.

방사선 치료의 일종인 양성자·중입자 치료는 각각 수소와 탄소의 입자를 가속화해 암을 정밀타격하는 방식으로 원리는 동일하다. 삼성서울병원에 앞서 국립암센터에서도 시행되고 있는 양성자 치료는 수소 원자핵의 소립자인 양성자를 빛의 60%에 달하는 속도로 가속화해 암 조직을 파괴한다. 아직 국내에 도입되지 않은 중입자 치료기는 탄소 등 무거운 원소의 중입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올린 뒤 암세포를 죽이는 치료방법이다.

두 치료 모두 정상세포는 건들지 않고 암세포만을 파괴하는 브래그 피크(Bragg Peak)라는 입자방사선의 특징을 이용한다. 브래그 피크는 몸속 정상조직은 투과하고 암 조직에 도달하는 순간 막대한 에너지를 쏟아붓고 급격히 사라지는 현상이다.


양성자 이어 중입자까지' 암치료 새 시대 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때문에 새로운 암 치료법은 환자 몸 전체에 전방위적인 공격을 퍼붓던 기존의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을 현격히 줄인다는 장점을 내세운다. 특히 양성자 치료는 이런 정밀타격 효과를 더 높일 수 있도록 양성자 빔 조준을 세밀하게 조정하는 기술 등이 마련된 상태다.

예를 들어 이번에 가동된 삼성서울병원의 양성자 치료기는 양성자 빔을 종양 부위에 선을 쌓듯이 쏘는 라인스캐닝 방식을 택해 점을 찍는 스팟스캐닝보다 누락이나 중첩부위 없이 정밀한 타격이 가능하다.

표홍렬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치료과정을 보면 환자가 눕는 치료대 주변으로 치료기를 360도로 돌려 다양한 각도에서 양성자 빔을 쏜다"며 "암 이외의 다른 정상조직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 1㎜의 정밀한 세팅이 가능하므로 방사선 노출을 피해야 하는 소아암 환자에게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양성자 이어 중입자까지' 암치료 새 시대 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중입자 치료는 암 파괴력이 양성자보다 3배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중입자 치료 기반이 되는 탄소는 양성자 치료에 이용되는 수소보다 무거워서 암을 타격할 때 분출하는 에너지양도 그만큼 커지는 원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기창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쉽게 탁구공과 골프공 중 어떤 것으로 암을 타격했느냐의 차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며 "파괴력이 크기 때문에 기존의 방사선 치료는 물론 양성자 치료와 비교해도 치료 기간이 짧아진다는 장점이 있고 난치암에도 효과가 높다"고 말했다.


게다가 두 치료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고가의 치료비 부담(본인부담)도 건강보험 적용으로 희망적이라는 게 의료계 평가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9월 18세 미만 소아 뇌종양·두경부암에 대해서만 적용되던 양성자 치료 건강보험을 소아암 전체와 성인의 뇌종양·식도암·췌장암 등에도 확대했다.

이에 따라 기존 1천만~2천만원에 이르는 양성자 치료비는 500만~600만원 선으로 줄어들었고 중입자 치료 역시 국내에 도입된다면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aeran@yn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5/30 15:33 2016/05/30 15:33

두경부·전립선암, 방사선만으로 완치 가능하죠"


최신 장비 도입, 부작용 크게 감소
움직이는 장기도 오차 없이 치료
수술 부담 느낀다면 적극 고려를
  

"이제 수술 없이 방사선 치료만으로 암이 완치될 만큼 방사선 치료 분야가 발전하고 있습니다."


20년 전 만해도 방사선 치료는 수술이 불가능한 말기암 환자에게 행하는 고식적인 치료에 불과했다. 그러나 방사선 장비와 치료 기술이 크게 발전하면서 정상 조직은 최대한 보호하고 암 종양에만 많은 방사선을 쏘여 파괴하는 치료가 가능해졌다. 두경부암, 전립선암은 방사선 단독 치료를 통해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간, 폐, 직장, 유방의 암은 항암제·수술과의 병합 치료를 통해 완치시키고 있다. 금기창 교수는 "특히 간과 폐 같은 움직이는 장기에 있는 암도 정확하게 치료가 가능해졌다"며 "최신 방사선 치료 장비인 로보틱 IMRT는 환자의 호흡에 따라 움직이면서 정확하게 조사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암에 일시에 많은 고정밀 방사선을 주게 되면서 치료 횟수를 크게 줄였다. 금 교수는 "매일 30번씩 6주 넘게 해야 했던 방사선 치료를 최신 치료장비를 이용하면 매일 1회, 4~10번만 해도 된다"고 말했다. 방사선 조사를 여러 번 할수록 정상 조직 손상 위험성은 커진다.


그러나 아직까지 많은 환자들이 방사선 치료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가지고 있다. 금기창 교수는 "실제 진료를 하다보면 '살이 썩나요?' '애는 안아도 되나요?' '머리가 빠지나요?' 라고 묻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두 문제가 안 된다. 머리에 방사선을 쪼일 경우에만 머리가 빠진다. 흉터도 남지만 기능에는 문제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로보틱 IMRT, 토모테라피 같은 최근 방사선 치료 장비가 나오면서 부작용 비율은 크게 줄었다고 금 교수는 설명했다.


미국에서는 암 환자의 60%가 방사선 치료를 한다. 금기창 교수는 "한국은 암 환자의 40~50%만 방사선 치료를 한다"며 "암 치료율을 높이기 위해 방사선 치료를 꼭해야 하는 사람이 안 하는 경우가 아직도 있다"고 말했다. 금 교수는 "나이가 많거나 지병이 있어 암 수술에 부담이 있는 경우, 방사선이 효과적인 두경부암, 폐암, 전립선암 환자는 방사선 치료를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사선 치료는 치료 장비를 다양하게 갖춘 곳에서 하는 것이 좋다. 연세암병원은 지난해 국내 최초로 '로보틱 IMRT'를 도입했다. 이 장비는 6개의 관절을 가진 로봇이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치료 부위에 방사선을 조사한다. 방사선 강도 조절이 가능하며, 1만1728개의 방향에서 조사를 하기 때문에 정밀하고 효과적으로 암을 파괴할 수 있다. 로보틱 IMRT 만큼 정밀하지만 넓은 부위에 치료가 가능한 토모테라피도 4대나 가지고 있다. 이는 전세계 의료기관 중 가장 많은 수이다.


금기창 교수는 "방사선 장비만 좋다고 방사선 치료가 잘 되는 것은 아니다"며 "의료진이 치료 설계와 계획을 잘 세우고, 설계된 것과 오차가 없는지 등을 정확히 체크하는 시스템을 갖춘 곳에서 치료받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이금숙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4/22 09:53 2016/04/22 09:5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