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더부룩할 때 탄산음료나 커피 한 잔?

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 먹고 나서 속이 더부룩하다, 소화가 안 된다는 이유로 시원한 탄산음료나 커피를 마시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일시적으로는 효과가 있을지 모르지만, 이런 일이 반복되어 습관으로 굳어지면 식도위 괄약근이 약해지면서 역류 질환이 생길 수 있다.

역류성 식도염은 생활습관만 잘 개선하면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특히 식사 후 3시간 전에는 눕지 않고, 지방식이나 과식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흡연, 카페인, 초콜릿 등도 피해야 하며, 복압을 높일 수 있는 조임이 심한 옷도 입지 않도록 한다.


t i p 술 마신 후 억지로 토하지 말자

과음을 했을 때 알코올 흡수를 줄여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 일부러 구토를 하는 습관을 가진 이들이 있는데, 이것은 위산에 의한 식도염을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삼가도록 한다.


도움말 신성관 교수(소화기내과)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16 15:22 2015/11/16 15:22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20)
연세암병원 소개 (951)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9)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