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종류만큼 용법도 다양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의 용법은 종류, 사용 부위, 질환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용법을 정확히 알아두면 오남용과 부작용을 줄이고 큰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흔히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주사는 혈관으로만 투여하지 않는다. 엉덩이나 팔뚝에 투여하는 근육주사도 있고, 인슐린처럼 피하에 자가 주사하는 약도 있다. 정맥주사와 근육주사는 투여 후 빠른 효과를 볼 수 있지만, 피하주사는 효과가 천천히 나타난다.

또 근육주사는 주사 부위를 문지르면 약 흡수에 도움이 되지만, 정맥주사와 피하주사는 문지르지 않는다. 치료가 필요한 곳에 직접 주사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 예로 황반변성이라는 망막질환은 안구 내에 약물을 주입해 치료한다.


가장 대표적인 외용약인 연고나 크림제형의 약은 피부에 바르고, 좌약은 항문에 넣는다. 하지만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나 천식 같은 호흡기계 질환의 치료에는 폐 속 깊숙이 약이 투여될 수 있도록 네블라이저 같은 흡입기를 이용하기도 한다. 흡입기나 네블라이저가 분사하는 액체 또는 가루 형태의 약을 들이마시면 필요한 부위에 약이 직접 흡수되어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정선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8 14:43 2016/07/18 14:43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방을 받아 조제한 약을 먹는 사람은 자신이 먹는 약이 어떤 약인지 궁금할 때가 많다. 내가 먹는 약을 '한눈에'알아볼 수 있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시원한 답을 얻을 수 있다.


원래 다니던 병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서 급하게 진료를 받거나 입원하게 되었을 때, 기존에 먹고 있는 약을 모른다면 곤란한 상황에 처하기 쉽다. 약은 많은데 이름은 어렵고, 약 처방은 개인정보라 유선상으론 알 수 없다. 또 먹던 약을 들고 온다고 해도 처방전이나 용량, 용법이 적힌 약 봉투가 없다면 처방에 대한 정확한 확인이 불가하다. 자신이 먹고 있는 약 정보를 확인하고 싶다면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이용해보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금년 1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병원(약국)에 방문해 조제받은 최근 90일간의 의약품 투약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단, 의약품 처방·조제 시 부적절한 약물 사용을 사전에 점검하는 의약품안심서비스(DUR)를 시행하는 의료기관이 아닌 경우, 편의점에 구비된 안전상비의약품처럼 처방 없이 구매한 경우, 처방전을 받았지만 약국에서 조제하지 않은 경우는 검색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자신이 먹고 있는 약 정보를 확인하고 싶다면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이용해보자.
공인인증서로 본인 인증 후 열람이 가능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WWW.hira.or.kr)
→ 의료정보 → 내가 먹는 약! 한눈에


글 정선미 약사(약무국)
출처: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3/10 15:27 2016/03/10 15:2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