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섭취가 힘들 때의 식사요령


암 치료를 시작하면 환자는 신체적, 정신적 변화를 겪게 됩니다. 암 세포에 의한 영양소 대사 변화와 치료의 부작용 등으로 식욕을 잃게 되거나 체력이 점점 떨어지면서 치료조차도 견디기 힘든 상황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기적의 식품이나 약을 찾아 시간과 돈을 소모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런 식품이나 약은 없습니다. 암 환자에게 먹거리는 삶의 질을 좌우할 뿐만 아니라 치료의 기초가 됩니다.
 

많은 암 환자들이 치료 과정 중에 정상적인 식사 섭추리를 어려워하면서 먹는 것과의 전쟁 아닌 전쟁을 하게 됩니다. 음식을 못 먹게되면 우선 체력이 떨어지지만, 극도의 두려움과 공포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부작용이 더 심화되면서 심각한 악순환으로 빠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작용이 나타났을 때 기억해야 할 두 가지 중요한 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첫째, 영양은 식욕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환자는 식욕이 없더라도 먹는 것 자체가 치료의 일부분임을 이해하고 치료 차원에서 조금이라도 먹으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도저히 먹을 수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억지로 먹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한 수저’만이라도 먹는데 의의를 두고 긍정적인 마음을 갖도록 하십시오.
 

둘째, ‘부작용 기억하기’와 ‘기록하기’입니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치료에 따른 부작용은 개인마다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며, 치료는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 차례 반복됩니다. 그러므로 치료 시 발생하는 자신만의 부작용을 기억하고, 치료 중 좋았던 음식 등을 기록해두면 다음 치료 과정에서 식품을 선택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환자마다 음식을 잘 먹을 수 있는 시간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아침에 식욕이 좋다고 합니다. 이때 가능한 많이 먹도록 하십시오. 아침에 식욕이 좋을 경우 이른 시간일지라도 많이 먹고, 오후에 별로 먹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때는 간단한 간식이나 유동식을 먹도록 합니다.
 

만약 한두 가지 음식만 입에 당긴다면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있기 전까지는 그 음식만이라도 충분히 먹도록 하십시오. 여러 가지 식품을 넣어 만든 영양 죽이나 영양 보충 음료를 먹는 것도 부족한 열량과 단백질을 보충하는 한 방법입니다.


음식을 전혀 먹을 수 없을 때는 너무 걱정만 하지 말고 기분이 좋아질 수 있는 무엇인가를 해보십시오. 그러나 가능한 한 빨리 다시 먹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하며, 2~3일 안에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주치의와 의논하십시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수분 섭취입니다. 식사량이 적어지면 수분 섭취량도 감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식사량이 줄어들더라도 매일 1.000~1.400cc정도 (5~7컵)의 물을 마시도록 해야 합니다.


참고 :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 가이드> 연세암센터, CJ프레시웨이,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09 14:30 2016/06/09 14:30
올바른 식품의 조리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환자를 위한 올바른 조리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맛과 영양을 살려주는 건강한 조리법으로 환자분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의 건강도 지킬 수 있는 조리 원칙 입니다. 조리는 소화와 흡수를 잘되게 하고 영양 효율을 높이며 맛을 좋게 하는 방법이지만 그 과정 중에서 중요한 영양소를 잃기 쉬우므로 그 손실을 줄이는 방법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제 식품 별로 건강한 조리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건강한 조리법 - 육류

고기는 물에 씻으면 영양분이 손실되고 맛이 없어집니다. 표면에 묻어있는 오물은 삶은 행주로 닦아내는 것이 좋고 양지나 사태와 같이 결이 뚜렷한 부위는 물에 넣고 약한 불에서 천천히 푹 고아야 고기가 연해집니다. 처음부터 간장을 넣고 익히면 염분이 단백질을 굳게 해서 고기가 딱딱해지므로 주의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돼지고기를 삶거나 볶으면 비타민 B1이 20%나 줄어듭니다. 그러나 이때 돼지고기에 마늘을 곁들이면 비타민 B1의 체내 흡수율이 높아지므로 효과적 입니다. 또한 돼지고기는 완전히 익혀 드셔야 기생충의 위험이 없고 맛이 있습니다. 밀가루나 전분을 살짝 입혀서 구우면 훨씬 더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고기의 냄새가 싫은 경우에는 와인이나 과일즙에 고기를 담갔다가 요리하시면 좋습니다.


건강한 조리법 - 생선류

생선은 빨리 익으므로 마늘, 파 등 양념을 처음부터 넣고 끓이도록 합니다. 하지만 소금은 생선의 단백질을 변화 시키므로 마지막에 넣어 간을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생선의 비린내를 없애기 위해 생강을 넣는다면 다 익힌 후에 넣습니다. 그 이유는 생선의 단백질이 생강의 탈취효과를 저해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선 요리를 압력솥에 넣어 익히면 뼈째 드실 수 있어 칼슘 섭취에 도움이 됩니다. 생선을 구워 드실 때에는 미리 소금을 뿌려두면 형태가 유지되어 굽기도 쉽고 단백질을 응고시켜 맛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작은 생선은 굽기 1시간 전, 큰 생선은 2시간 전에 소금을 뿌려 둡니다.



Tip : 불에 태우거나 훈제한 생선이나 고기는 절대로 드시지 않도록 합니다.


건강한 조리법 - 계란

계란을 삶을 때 흰자위만 살짝 익히려면 3분, 노른자위가 살짝 익을 정도의 반숙은 5분, 완숙은 10~12분 정도의 시간이 걸립니다. 소화 흡수에는 반숙이 가장 좋습니다. 15분 이상 삶으면 유화철이 생기게 되는데 이는 해롭지는 않지만 긴 시간 가열하였기 때문에 소화율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흰자는 반드시 익혀서 드시도록 합니다. 그 이유는 흰자에 들어있는 아비딘 이라는 물질이 비타민중의 하나인 바이오틴의 체내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을 삶을 때 물에 소금과 식초를 넣고 중간 불에 삶으면 잘 삶아지고 껍질이 깨지지도 않으며 익은 후에는 쉽게 잘 벗겨 집니다.



건강한 조리법 - 채소류

채소는 찌기, 볶기, 데치기, 삶기의 순서로 영양소의 손실이 많아 집니다. 따라서 되도록 생으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채소를 손질할 때에는 흙이나 농약을 잘 닦아야 하지만 물에 오래 담가두면 수용성 영양소의 손실이 크므로 수돗물을 세게 틀어 흐르는 물에 씻는 것이 좋겠습니다. 잎채소는 싱크대에 물을 틀어 놓고 물을 빼며 한번 이상 들어올리기를 해서 씻어야 하며 잎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껍질은 제일 늦게 가능한 조금만 손질 합니다
* 가능한 찜기를 사용하여 조리 합니다
* 전자레인지를 이용하거나 살짝 볶아서 조리 합니다.
* 삶거나 데칠 때에는 최대한 단시간에 조리 합니다
* 휘젖지 말고 조리하여 비타민의 파괴를 줄입니다


Tip : 채소나 과일에 묻은 농약을 제거하는 방법

씻어도 씻어도 남아있을 것 같은 농약을 개운하게 씻어내려면 식초 1큰술에 물2리터의 비율로 석은 물에 5분 정도 담갔다가 뒤집어서 다시 5분 정도 담근 후에 흐르는 물에 3~4회 깨끗이 씻으면 농약이 쉽게 제거 됩니다.



건강한 조리법 - 기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름은 오랜 시간 높은 온도로 가열하면 산패가 한꺼번에 일어나 과산화지질이 생기게 됩니다. 과산화지질은 세포막 조직에 손상을 입혀서 세포의 파괴를 촉진 할 수 있고 암에도 좋지 않습니다. 따라서 튀김을 만들 때에는 신선한 기름을 사용하고 재료를 기름에서 재빨리 꺼내야 합니다. 불 조절을 잘하면서 재료를 조금씩 일정한 간격을 두고 넣어 기름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한번 사용한 기름은 반드시 버리셔야 합니다.

위의 조리법을 지키는 것은 물론이며 조리 전에는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특히 고기나 생선, 계란 등을 만진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다른 음식을 만져야 합니다. 육류와 생선류는 적어도 음식의 중심 온도가 74도에 도달할 때까지 충분히 가열 합니다.

냉동고 보관 음식을 재가열하는 경우에도 식품의 배부 온도가 74도에 도달할 때까지 충분히 가열해야 합니다. 또한 육류나 생선류 같은 생식품과 조리된 식품과는 칼이나 도마 등을 구분하여 사용하여야 합니다.



출처 : 제대로 먹어야 암을 이긴다 [ 삼호 미디어]

2014/10/21 15:18 2014/10/21 15:18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03)
연세암병원 소개 (944)
건강자료- 질병 (230)
건강자료-치료 (39)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5)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