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쥐’로 맞춤형 위암 항암치료 실현


조직학적·유전체학적 유사성 입증 … 암 유전자변이에 따른 항암제 미리 선택


정재호 연세대 의대 외과 교수팀은 위암 환자의 종양을 그대로 쥐 피부 아래에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쥐는 개별 환자의 암세포와 주변 환경까지 그대로 복제돼 해당 환자의 ‘아바타’ 역할을 할 수 있어 ‘아바타 쥐’로 불린다. 


아바타 쥐는 별도의 처치 없이 면역을 억제한 쥐에 종양을 이식해 만든다. ‘환자에서 유래된 종양모델’(patient-derived tumor xenografts, PDX모델)로 개별 환자의 종양 환경을 그대로 간직한다. 따라서 다양한 항암제를 미리 적용시켜보고 개인의 질병에 가장 잘 듣는 약을 확인할 수 있다. 환자별로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맞춤형 정밀 항암치료가 가능해진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뇌종양 분야에서는 실제 환자 진료에 활용한 사례가 있었지만 위암 관련 연구는 드물었다.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 위암 아바타 쥐를 만들어 보고한 첫 사례다.

정재호 교수팀은 62명의 위암환자에서 얻은 종양을 이용해 15건의 PDX모델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후 환자 종양과 PDX모델간 조직학적·유전체학적 유사성을 확인했다. 정 교수는 “위암 환자에게 아바타 쥐를 활용하면 암 유전자변이에 따른 맞춤형 항암제를 미리 선택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3월 1일 네이처지 자매지인 ‘사이언티픽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1616@viva100.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4/25 09:12 2016/04/25 09:12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72)
연세암병원 소개 (933)
건강자료- 질병 (223)
건강자료-치료 (38)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34)
영양 (112)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