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씻기는 기본…닭고기 냉동보관 최장 1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구토와 설사 증세를 호소하는 식중독 환자들이 늘고 있다. 고온다습한 날씨 탓에 식중독균이 활동을 시작했다.


식중독균에 감염되면 12~72시간 뒤에 구토와 복통에 시달리고 설사 증세가 나타난다. 대개 3일이 지나면 낫지만 탈수 증세가 이어지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

식중독균 중 포도상구균은 끊은 물에도 살아남을 정도로 생존력이 강하다. 손에 이 균에 묻은 사람이 음식을 만들면 대형 식중독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살모넬라균은 육류나 유제품 같은 낙농 제품에 많으며, 대개 오염된 달걀에 의해 전파된다. 달걀을 이용해 요리를 할 때면 잘 익혀 먹어야 식중독 사고를 예방한다. 쉬겔라균이 원인인 세균성 이질은 대변을 통해 입으로 전파하는 특성을 보인다. 환자나 보균자가 음식물을 만질 때 오염되며, 학교 급식소 등 단체로 음식을 먹는 장소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은 식사를 하기 전에, 화장실을 다녀온 뒤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식중독은 2012~2016년 5년간 약 5만명이 걸리고 사회경제적 비용이 2조8000억원으로 추정되는 만큼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식중독 예방은 채소를 잘 씻어서 먹는 것부터 시작한다"며 "환자 10명 중 4명꼴로 오염된 채소를 먹고 식중독에 걸리는 만큼 식재료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 "채소는 흐르는 물에 씻은 뒤 살균제나 식초를 탄 물에 5분간 담그면 오염물질이 없어진다"며 "상온에 오래 방치하지 말고 즉시 먹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물에 식초와 소금을 조금씩 섞어 채소를 헹구는 것도 식중독 예방에 효과적이다. 생선과 조개는 조리 전·후에 반드시 손을 씻는다. 고기용과 채소용 도마는 따로 사용한다. 


냉장고에 보관 중인 음식을 먹을 때도 주의가 필요하다. 아무리 냉장고에 있는 음식이라도 시간이 지나면 상하기 마련이다. 보통 세균은 5~60도일 때 잘 증식하기 때문에 냉장음식과 냉동음식은 각각 5도, 영하 15도 이하에서 보관한다.


구이용 소고기는 냉장 3~5일, 냉동은 6~12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다. 생선은 냉장 1~2일, 냉동 2~3개월이 적당하다. 닭고기는 냉장 1~2일, 냉동은 12개월까지 보관한다. 아이스크림은 제품에 표기된 유통기한까지만 보관해 먹어야 안전하다. 달걀은 3주일 넘게 냉장고에 보관하지 않는다. 냉장고는 위생관리가 중요한 만큼 6개월에서 1년 사이에 1번은 반드시 전원 플러그를 뽑은 후 청소한다.


최준용 교수는 "냉동실에서 꺼내 해동한 음식은 다시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다"며 "냉장실 음식은 데워서 먹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출처 : 뉴스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6/20 15:33 2018/06/20 15:3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8)
연세암병원 소개 (950)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8)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