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치료 어디까지 왔나 – 항암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혈액암은 인체에서 가장 성장속도가 빠른 혈액세포에서 발생한 암이기 때문에 세포독성제를 근간으로 발전한 항암치료법으로 가장 큰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현재 항암치료를 시행하는 대부분의 병원에는 혈액종양내과가 있고, 혈액내과, 종양내과로 분과되어 있는 병원은 신설병원 몇몇에 불과하다. 이는 고형암에 대해서도 항암화학요법이 가능하게 되면서 설치된 종양내과가 처음에는 대부분 혈액암 치료를 하던 혈액내과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혈액암은 빨리 성장한다는 특성 외에도 암세포 채취와 체외배양이 용이하고 염색체검사, 유전자검사, 유세포검사 등 진단과 병태생리 연구에 용이한 까닭에 세포독성 항암제 이후 새로 개발되는 표적 항암치료제들의 개발도 선구적으로 이루어져 온 분야이다. 덕분에 혈액암에서는 최근 10여년에 걸쳐 새로운 항암제들이 속속 치료에 이용되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같은 원리로 항암작용을 하는 표적체료제들이 고형종양들에서도 개발되고 있다.


혈액암 치료를 위해 개발되어 현재는 혈액암 치료의 필수 치료법이 된 조혈모세포이식도 표적치료제들과 함께 혈액암의 치료성적 향상에 크게 기여하였다. 따라서 혈액암 치료에서는 현재 가능한 치료법과 최고의 치료성적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인에 가장 흔한 백혈병인 급성골수성백혈병은
염색체 및 유전자 변이와 함께 환자의 나이, 1차 관해유도요법에 대한 반응 등을 고려하여 적절한 공고요법을 선택한다. 과거 재발 고위험군, 중간위험군, 저위험군으로 분류하여 고위험군에서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저위험군에서는 항암제를 이용한 공고요법을 추천하였고, 중간위험군에서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이나 항암제 치료 중 어느 것을 선택하여도 치료성적이 비슷하다고 하였다.


최근에는 중간위험군 환자들을 염색체검사가 정상이고 npm1 돌연변이만 있거나 CEBPA 유전자 변이가 있는 환자들은 저위험군, 그 밖의 중간위험군 환자들은 고위험군으로 두가지로만 분류하여 각각 저위험군에서는 항암화학요법을, 고위험군에서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추천하는 경향이 크다. 저위험군에서는 항암화학요법만으로도 장기생존율이 60-70% 이상 이어서 이식편대숙주병 등 많은 합병증과 이식에 따르는 사망 위험성을 감내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성전골수구백혈병은 항암화학요법과 아트라 경구 복용만으로 80% 정도의 완치율을 기대할 수 있다. 재발하는 경우에도 비소제제인 As2O3 (트리세녹스) 치료로 다시 대부분의 환자에서 장기 생존 또는 완치를 기대할 수 있어 조혈모세포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거의 없게 되었다.


급성골수성백혈병의 전단계인 골수형성이상증후군 환자에서는 아자사이티딘과 디사이타빈이 암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새로운 개념의 치료제로 급성골수성백혈병으로의 진행을 늦추고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전신상태가 양호하지 않은 고령의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에서도 치료효과가 증명되고 있다.


소아에 흔히 발병하는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은 항암화학요법만으로도 장기생존율이 80%에 달하여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성인의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은 급성골수성백혈병과 비슷하게 예후가 불량하여 관해 후 동종조혈모세포이식과 항암화학요법 중에서 예후군 별로 적절한 공고요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성인에서도 소아에서처럼 공고요법의 강도와 횟수를 늘려 항암화학요법만으로도 장기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키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성골수성백혈병은 경구 표적치료제인 이마티닙(글리벡)이 개발된 이후 1차 치료법으로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더 이상 이용되지 않는다. 이마티닙만으로도 지속적으로 복용하기만 하면 정상인의 수명과 별 차이가 없다.


최근에는 이마티닙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들을 위해 개발된 2세대 치료제인 닐로티닙(타시그나)과 다사티닙(스프라이셀)을 1차 치료로 사용하여 더욱 우수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만성골수성백혈병 진단 후 닐로티닙을 사용하면 4년 비진행생존율이 98.3%, 다사티닙을 사용하면 3년 비진행생존율이 91.0%로 보고되었다.


진성적혈구증가증, 진성혈소판증가증과 특발성골수섬유증 등 골수증식종양에서 발견된 jak-2 유전자 돌연변이도 진단에 이어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가능하게 하였다. 룩소리티닙(자카비)은 jak 유전자 억제제로 개발되어 비장비대가 심한 골수증식종양 환자들에서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으며, 최근 발표된 성 적에 의하면 수명연장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다발성골수종에서 자가조혈모세포이식 이후 재발된 환자에서 프로테아좀 억제제인 보르테조밉(벨케이드)과 탈리도마이드는 탁월한 치료효과가 증명되었다.
또한, 이들 약제들을 다발성골수종의 초기 치료제로 이용하여 보다 우수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결과들이 속속 보고되고 있다. 최근 개발된 탈리도마이드 유사체인 레날리도마이드(레블리미드)는 탈리도마이드 보다 더욱 강력한 다발성골수종 치료효과가 증명되어 다발성골수종은 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하지 않고 항암제만으로도 치료하는 시기가 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도 한다.


금세기 들어 개발된 항암제들인 리툭시맵, 알렘투쭈맵 등 항체 치료제들은 악성림프종인 비호즈킨림프종과 림프구계 백혈병에서 환자의 수명을 연장 시킬 수 있는 치료효과가 증명되어 항암 치료분야에서 또 하나의 발전으로 기록되고 있다. 플루다라빈, 클라드리빈, 펜토스타틴 등 대사억제제들도 탁월한 치료효과가 보고되어 백혈병 환자들에서 치료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출처 : 한국혈액암협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21 14:05 2016/01/21 14:05

자궁경부암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집이라고 불리는 자궁은 임신을 유지하고 출산을 가능하게 하는 기능을 담당 합니다. 자궁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는데 자궁의 약 3/4을 차지하는 몸 부분(체부)과 질로 연결되는 목 부분(경부)이 있습니다. 이중에 자궁의 목인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암을 자궁경부암 이라고 합니다.


자궁경부암은 얼마나 많이 발생하나요?

상피내암을 제외하고 여성의 암중 7위를 차지합니다(2011년도, 대한민국).
연령대별로는 40대, 50대, 60대 순입니다.


자궁경부암은 어떻게 구분되나요?
자궁경부암은 하루아침에 생기는 것이 아니며 암이 되기까지 전암병변을 거치게 됩니다. 자궁경부암은 정상상피세포에 이상이 생겨 발생한 자궁경부 상피내 종양(CIN) 단계를 거쳐 발생합니다.

자궁경부 이형성증이라고도 부릅니다. 자궁경부 상피내 종양은 3단계로 나누어 지는데 1단계에서 시작합니다. 3단계 이형성증을 자궁경부 상피내암(CIS)이라고도 하며, 암으로 가기 바로 전 단계에 해당합니다. 침윤성 자궁경부암은 1기에서 4기로 구분하는데 상피내암에서 침윤이 시작되는 단계가 1기이고 진행 될수록 병기가 높아집니다.


자궁경부 상피내암은 35~40세 정도에서 자주 발생하며 침윤성 자궁경부암은 30세 이후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50대에 정점에 달한 후 급격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자궁경부 상피내 종양은 1단계(경증), 2단계(중등증), 3단계(중증)로 나눠지며 3단계는 자궁경부 상피내암으로 분류 됩니다. 가끔 이시기를 암의 1기, 2기 등의 진행 단계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시기는 암이 아닙니다. 이 시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거의 없으므로 정기적인 암 검사를 받음으로써 조기 발견할 수 있습니다.


자궁경부암은 병기에 따라서 치료방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암의 단계를 정확히 결정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기는 다음과 같이 구분됩니다.
1기: 암이 자궁경부에 국한되어 있음.
2기: 암이 자궁경부를 벗어났으나 골반벽으로 까지는 퍼지지 않았으며, 질벽 상부 2/3까지 침윤한 경우, 또는 자궁 옆 결합 조직에 침윤된 경우
3기: 암이 병변이 질의 하부 1/3까지 침윤되거나 골반벽 침윤 또는 요관침윤으로 신장이 부은 경우
4기: 암이 주변 장기(방광이나 직장점막)를 침범하거나 원격전이가 된 경우


자궁경부암의 원인은 무엇인가요?

가장 큰 원인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 Human Papillary Virus) 감염입니다. 자궁경부암에 걸린 대부분의 여성에게서 발견되는데 성적 접촉으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HPV 감염이 곧 자궁경부암의 발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매우 흔한 바이러스성 질환이며, 대부분 체내의 면역체계에 의해 제거되는 일시적인 감염입니다.
 
특별한 증상이 없고 평균감염 기간은 9개월 정도이며 1년 6개월 후에는 감염 여성의 90%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자연 치유되며 일부에서만 자궁경부암으로 진행합니다. 그러나 저위험군이 아닌 고위험군의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이 있고, 감염이 자주 반복된다면 자궁경부암으로 진행할 확률이 매우 높아집니다. 이러한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을 줄이기 위해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권장 되고 있습니다.


이밖에 조기에 성적 활동이 시작된 여성, 다수의 성교상대자, 흡연 여성, 출산력이 많은 여성, 사회경제적 여건이 낮은 여성, 다른 성전파성 질환이 있는 여성, 면역 기능이 약화된 여성 등에 자궁경부암의 발생 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자궁경부암의 증상은 어떤 것이 있나요?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며 분비물이 증가하거나 악취가 납니다. 이 후 병이 진행되면 성교 시 질출혈, 불규칙적이거나 지속적인 질출혈, 배뇨 배변 시 출혈, 체중감소, 골반통, 요통 등이 있습니다.


자궁경부암의 진단은 어떻게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사가 골반내진을 통하여 자궁경부뿐만 아니라 질, 방광, 직장, 림프절의 침범 유무를 확인합니다.


1)자궁경부 세포 검사(Pap smear: Pap 도말 표본):
세포 채취용 기구로 자궁경부 세포를 채취하여 슬라이드에 도말하여
검사하는 간편하고 가장 기본이 되는 검사


2) 질 확대경검사(자궁경부 확대촬영술):
자궁경부를 4-10배까지 확대하여 직접 병변을 확인하는 검사.
자궁경부세포검사와 함께 사용할 경우 자궁경부암 진단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음


3)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검사


4) 펀치조직검사:
의심이 되는 조직의 일부를 좁쌀 만큼 떼어내어 자궁경부암을 확진 하는 방법.


5) 자궁경부 환상 투열 요법(자궁경부 원추절제술):
암조직의 침범정도 및 범위를 알기 위해서 자궁경부를 원추형으로 절제.
진단 목적 외에도 검사를 위해 조직을 떼어 내면서 암세포가 모두 절제되었을 경우 치료까지 가능.


6) 병기설정 기초검사:
폐 X-ray, 직장 또는 대장내시경, 방과경검사, 경정맥신우조용술(IVP),
CT 또는 MRI, PET-CT를 통하여 다른 장기로의 전이 유무를 파악.


자궁경부암의 치료방법은 무엇이 있나요?
자궁경부암의 치료에는 수술, 방사선치료, 항암약물치료, 방사선치료와 항암약물치료의 병행, 그리고 이 세 가지를 병행하는 방법 등이 있습니다. 치료방법의 결정은 병기설정 기초검사를 바탕으로 주치의가 결정합니다.


수술방법으로는 배를 가로 또는 세로로 절개하는 개복수술, 3-6개의 0.5-1.5cm 정도의 작은 구멍을 뚫어 내시경과 기구를 넣어 수술 하는 복강경수술, 그리고 2005년도에 국내 최초로 도입한 최첨단 로봇 수술이 있습니다.


치료 후 일상생활은 어떻게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술은 4~8주 뒤, 방사선치료와 항암약물치료를 한 경우에는 약 8주 뒤에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합니다.

흡연은 자궁경부암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금연이 매우 중요합니다. 치료 후 첫 2-3년간은 3개월 마다, 이후 5년 까지는 6개월에서 1년마다 추적조사를 권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13 14:30 2015/07/13 14:30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2)
연세암병원 소개 (976)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