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내시경 때 용종 제거하면 암 발생 66% 감소...예방효과 크다


[이강영의 건강 비타민] 암의 원인은 대부분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간암과 자궁경부암은 원인이 나와 있다. 간암은 B·C형 간염바이러스,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주 원인이다. 두 암은 예방백신이 나오고 위생·영양 상태가 개선되면서 점차 줄고 있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1999~2013년 자궁경부암이 연 평균 3.7% 줄었다. 가장 감소 비율이 높다. 간암(남성 2.3%, 여성 1.8%)도 감소폭이 큰 편이다. 올해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들이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게 돼 더 줄어들게 된다.

한국인이 셋째로 많이 걸리는 대장암이 이렇게 될 수 없을까.

99~2013년 남성은 연평균 5%, 여성은 3.7% 증가했다. 갑상샘암-전립샘암-유방암 다음으로 증가율이 높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대장암은 계속 증가하다가 2013년 처음으로 감소했다. 대장암이 감소로 돌아섰는지, 일시적 현상인지는 좀 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미국 등 선진국은 대장암이 줄고 있다. 프랑스·이탈리아·호주의 합동 연구팀은 지난해 10월 영국의학저널에 유럽 34개국의 대장암 사망률 변화를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011년 유럽 34개국 남성의 대장암 사망률은 89년에 비해 6% 증가했지만 여성은 14.7% 줄었다. 오스트리아·스위스·독일·영국·벨기에·체코 등 북유럽과 서유럽만 놓고 보면 남성은 25%, 여성은 30% 감소했다. 반면 크로아티아·마케도니아·루마니아 등 동유럽 국가의 대장암 사망률은 남녀 모두 증가했다.

인종과 식습관이 비슷한데도 왜 이런 차이가 날까.


연구팀은 네 가지 이유를 꼽았다.
▶대장암에 대한 인식
▶음주·흡연 등 위험 요인
▶정기 검진
▶진단·치료 기술이다.

이 중에서 개인이 할 수 있는 노력은 생활습관 개선과 정기검진이다.

한국인의 5대 암 검사율을 보면 대장암은 2005년 15.4%에서 2012년 25.7%로 증가했지만 여전히 꼴찌다. 같은 기간 유방암(24.1→49.2%), 위암(20→43.9%), 간암(26→40.6%), 자궁경부암(21.3→36.3%)보다 증가율이 낮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장암 예방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내시경이다.

암 발생을 근본적으로 막기는 어렵지만 대장내시경을 하면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고, 용종(혹)을 제거해 암 발생을 상당 부분 막을 수 있다.

대장내시경에서 용종이 발견된 1693명을 추적 조사한 이탈리아 연구 결과를 보면 내시경 검사의 중요성을 알 수 있다. 5㎜ 이상의 용종을 대장내시경으로 제거하면 10년간 대장암 발생률이 66% 감소했다. 대장내시경이 부담스럽다면 분변 잠혈검사(대변에 피가 섞여 있는지를 검사)라도 받아야 한다.

대장암 5년 생존율은 75.6%로 비교적 높다. 이렇게 좋은 결과가 나오는 사람은 암을 조기 발견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암 세포가 번진 뒤 발견하면 치료에 애를 먹거나 사망하는 경우가 여전하다.

대장암도 원인(용종)과 해결책(대장내시경)이 분명히 있다. 대장암 환자들을 볼 때마다 건강에 대한 관심과 작은 투자의 중요성을 실감한다.


이강영 연세암병원 대장암센터 교수
[출처: 중앙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18 15:16 2016/01/18 15:16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2)
연세암병원 소개 (976)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