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치를 위한 다양하고 특별한 치료법

수술은 위암의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지만, 매우 작거나 보이지 않는 곳에 전이된 암세포를 뿌리뽑기 위해 항암약물치료가 필요하다.


복강 안에 항암제 직접 투입

위암의 항암치료는 주로 수술 전후에 보조적인 목적으로 시행된다. 조기 위암의 경우에는 항암치료를 하지 않지만, 주변 림프절 전이 등을 동반하는 진행성 위암은 암 절제 후 남아 있을 수 있는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항암제를 투여한다. 한편 수술 전 항암치료는 종양의 크기를 줄여 병기를 낮추고 절제술의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위암의 다양한 항암치료 방법 중 특별한 치료법도 있다. 바로 개복수술을 마무리하기 전, 복강 안에 항암제를 투입하는 복강 내 화학요법이다. 종양이 위벽을 뚫고 나왔을 경우, 복막 안과 복강 내 장기 곳곳에 흩어져 있는 위 암세포는 매우 적더라도 종양으로 쉽게 발전해 재발을
일으킨다. 그러나 혈관을 통한 항암제가 여기에 큰 효과를 보이지 않아, 항암제를 복강에 직접 투입해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방법을 쓰기도 한다.

복강 내 장기는 방사선에 취약하다

위암의 방사선 치료는 항암치료와 달리 전신적인 치료가 아니라 국소적인 치료에 목적을 둔다. 하지만 위암의 국소적 치료는 종양을 절제하는 수술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무엇보다 위를 비롯해 복강 안에 위치한 대부분의 장기들이 방사선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방사선 치료는 오히려 이들 장기를 크게 손상시킬 우려가 있다. 또 대개 몸 속 깊숙한 곳에 있다보니 방사선을 조사할 때 제대로 된 치료 표적을 잡기가 어렵다는 점도 위암의 방사선 치료를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다.


 명의 한마디 - "효과 입증 안 된 식품 먹지마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암 또는 면역 증강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알려져 있는 약용버섯(영지버섯, 상황버섯, 차가버섯등)이 실제로 암환자에게 효과적이라는 충분한 증거는 없다. 그라비올라, 홍삼, 산삼, 녹용, 비단풀, 뽕나무, 꾸지뽕, 느릅나무, 개똥쑥, 인진쑥, 민들레뿌리, 쇠비름 등 민간요법으로 제시되는 식품들 또한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다.

항암치료중인 환자들에게 이와같은 건강보조식품의 복용은 오히려 간이나 신장 기능 저하 또는 항암치료의 부작용 악화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항암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게 만드는 위험한 상태와 항암효과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이보다는 규칙적이며 균형잡힌 식사와 각자의 상태에 맞는 적절한 운동이 면역중강에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명심하자.


글 : 라선영교수(종양내과)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9/09 09:36 2015/09/09 09:36

위암의 확산은 위벽, 림프관, 혈관, 복막을 타고


국내 암 발생 2위, 특히 남성암 1위를 차지하는 위암은 여러 단계와 과정을 거쳐 자라나는데, 이에 따라 암의 진행 정도와 병기를 구분한다.


느리거나 빠르게, 혹은 뭉치거나 퍼지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 위암은 종양이 위 점막에만 존재하거나 주변 림프절로 전이되지 않은 상태를 일컫는다. 암의 진행 속도에는 개인차가 있으나, 보통 2가지 상반된 과정을 보인다. 만성 위염과 장상피화생 등 비교적 여러 단계를 거칠 때는 진행성 위암으로 발전되기까지 수십 년이 걸린다. 그러나 위장 질환이나 증상 없이 바로 조기 위암을 거쳐 진행성 위암으로 발전할 때는 진행 기간이 몇 개월밖에 걸리지 않는다.

위 점막에 자리잡은 암세포는 위 내부를 향해 자라거나 점막에 파고들며 성장한다. 종양이 위의 내부로 돌출된 형태를 가지면 위암 세포들이 흩어지지 않고 하나로 뭉쳐 있기 때문에 암이 아닌 조직들과 뚜렷하게 구분되며, 종양의 성장 속도가 느리고 예후가 좋은 편이나 혈관을 통한 간 전이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반면에 암세포가 점막 곳곳에 산발적으로 분포하면, 정상 조직과 경계가 뚜렷하지 않다. 또 암의 진행이 빨라 예후가 좋지 않고 복막 전이가 잘 생긴다.

연결 기관들을 따라 빠르게 확산

진행 단계에 접어든 암세포는 계속 성장하면서 위 점막층을 침윤하고, 나중에는 위벽을 뚫고 주변 장기들에 직접 침범한다. 이때 주로 간과 췌장, 대장이 공격을 받는다. 종양이 위 점막하층까지 닿으면, 암세포는 위와 연결된 림프관에 들어가 림프절 전이를 일으킨다. 림프절 전이 여부는 위암의 진행 정도나 병기를 판가름 하는 중요한 척도다.

또 위에는 많은 혈관이 분포되어 있는데, 암세포가 이 혈관들을 타고 이동하면 온몸에 암을 퍼뜨리게 된다. 특히 간이나 폐, 뼈, 뇌와 같이 중요한 장기들에 전이되는 일이 잦다. 이를 ‘혈행성 전이’라고 하는데, 이때는 위암을 암세포가 온몸에 퍼져 있는 전신질환으로 보고 국소적 치료인 수술보다 전신적 치료인 항암치료를 우선 실시하게 된다.

위벽을 뚫고 나온 위암세포는 종종 복강내 장기의 외벽이나 복막에도 침범하는데, 씨앗을 뿌린 것처럼 흩어져 전이되는 모습을 보인다. 안타깝게도 이때는 암세포의 크기가 매우 작아 위암 수술을 하기 위해 개복했을 때만 진단이 가능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8/20 10:24 2015/08/20 10:24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8)
연세암병원 소개 (950)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8)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