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이상 남성, 매년 PSA 검사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샘암은 비교적 순한 암이다. 암이 전립샘에 국한됐을 경우 5년 생존율은 100%에 이른다. 인접한 장기로만 전이됐을 때도 5년 생존율은 97.4%로 상당히 높다. 먼 곳의 장기로 전이됐을 경우 5년 생존율은 44.2%다.

전립샘(전립선)은 정액의 일부 성분을 만들고 분비하는 남성 생식 기관이다. 방광의 바로 밑에 있다. 중년 남성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암이다. 서구식 생활이 보편화하면서 국내에서도 2000년대 초까지 매년 10% 안팎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2010년부터 기세가 꺾이면서 증가율은 완만해졌다.
암의 진행 속도도 느리다. 혈액 검사를 통해 전립샘특이항원(PSA) 수치를 확인하면 된다. 병원마다 기준 수치가 약간씩 다르지만 대체로 3.5∼5ng/mL(1ng은 10억 분의 1g)을 넘어서면 암을 의심한다. 이 경우 조직 검사나 다른 검사를 시행한다. 미국에서는 이 검사를 통해 암 판정을 받아도 곧바로 수술하지 않는다. 전립샘암의 진행 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검사하고 관찰하면서 수술 여부를 결정하는 ‘적극적 관찰법’을 많이 쓴다.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이런 방법이 종종 시도된다. 베스트닥터들은 50세 이상의 남성이라면 매년 PSA 검사를 하길 권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샘암 베스트닥터는 수도권 6명, 비(非)수도권 1명 등 총 7명이다. 수도권에서 경쟁이 치열해 4명이 공동 3위를 기록했다. 베스트닥터의 치료법이 대체로 비슷하다. 전통적인 개복 수술보다는 복강경이나 로봇 수술을 많이 한다. 전립샘이 워낙 몸 깊숙이 위치하고 있어 정밀한 로봇의 도움을 받기 위해서다. 대부분 환자의 80% 이상을 로봇으로 수술하고 있었다. 일부 베스트닥터는 모든 환자를 로봇으로 수술한다.


로봇 수술은 개복 수술보다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적게는 수백만 원에서 많게는 1000만 원 이상의 치료비가 들어간다. 이 때문에 저소득층 환자에게는 ‘그림의 떡’으로 여겨지고 있다. 대부분의 베스트닥터들은 로봇 수술의 건강보험 적용을 희망했다.


전립샘암 베스트닥터들의 공통점이 또 있다. 대체로 신장암, 방광암 등 다른 비뇨기계 암 치료에서도 명성을 떨치고 있다는 점이다.


로봇 수술 건수 세계 2위 베테랑 연세암병원 비뇨기과 최영득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영득 연세암병원 비뇨기과 교수(57)는 2005년 8월 처음으로 전립샘암 로봇 수술을 시행했다. 시행착오도 있었다. 수술 후 환자의 소변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 원인을 살펴보니 절개하는 기기에 문제가 있었다. 로봇 제작사에 정교한 가위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그 덕분에 로봇의 ‘구조적’ 결함을 개선하는 계기가 됐다.


최 교수는 2012년 5월에 로봇 수술 1000건을 넘어섰다. 이어 지난해 7월에는 3000건을 돌파했다. 국내는 물론이고 아시아에서 최초 기록이었다. 전 세계적으로는 2위에 해당한다. 수술 시간도 30여 분으로 줄였다.


국제적으로 유명해지면서 사우디아라비아의 부호가 미국의 세계적인 병원을 마다하고 최 교수를 찾아오기도 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이후 최 교수를 찾는 해외 환자가 더 늘었다.


출처 : 동아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6/26 11:09 2018/06/26 11:09
로봇 전립선 절제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봇 전립선 절제술은 전립선암의 치료를 위해 전립선을 완전히 절제할 때 최소한의 침습적인 접근방법으로 시행할 수 있는 시술입니다
.


이 시술의 주된 장점은 통증이 적고, 빨리 일을 다시 시작할 수 있으며 입원기간이 짧다는 점, 그리고 혈액소실이 적으며 도뇨관 유치기간이 짧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면 대부분의 병원에서 개복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의 입원기간이 1~5일임에 비하여 로봇 전립선 절제술의 입원기간은 보통 24시간 이내입니다
.



그러나 암의 치료, 배뇨 조절, 발기능력 등의 주요 요소를 조사해보면 데이터는 매우 유사하여 이 두 가지 방법의 효과가 비슷하다는 것을 시사해줍니다. 오히려 자료를 종합해보면 이러한 수술 결과들은 수술방식보다는 외과의사의 경험과 관련이 깊습니다. 수술을 시행하는 의사가 자신이 선호하는 수술방식에 경험이 많을수록 수술 결과가 좋아지는데, 1년에 100회 이상의 전립선 절제술을 시행하는 외과의사들은 이런 모든 요소들에 대해 더 좋은 결과를 보입니다.


연세암병원 로봇 전립선 절제술 전문 교수진 소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영득 교수

진료분야: 전립선암, 후복막암, 신장암, 방광암, 부신암, 고환암, 음경암, 요도암, 로봇수술

Harvard Medical School 연수
현 Severance Robot & MIS Center의 Director
복강 내 장기를 손상시킬 위험이 없는 후복막 접근법 (세계 최다 경험 보유)
1800례 이상의 로봇 수술 집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군호 교수

진료분야: 로봇/복강경 수술, 전립선암, 신장암, 국제/외국인 진료

Johns Hopkins University Hospital 연수
술 후 회복이 빠르고, 요실금 위험이 적은 Retzius-sparing robotic radical prostatectomy 시행 (국내 최다 경험 보유)
1800례 이상의 로봇 수술 집도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01 16:24 2015/06/01 16:24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