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노바티스와 협약, 표적항암제 잘 듣는 환자군 찾는 '바이오마커' 발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연구진이 표적항암제 후보물질을 개발해놓고도 어떤 사람에게 잘 듣는지 몰라 임상시험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들의 ‘해결사’로 떠오르고 있다.


6일 연세암병원에 따르면 종양내과 정현철 교수(연세의대 송당암연구센터장)과 조병철 교수팀은 각각 GSK와 노바티스와 협약을 맺고 양사가 개발한 표적항암제가 잘 듣는 환자군을 선별하는 열쇠가 되는 특정 유전자·단백질 같은 바이오 마커(생체표지자) 발굴에 나섰다.

연세암병원과 양사는 또 기존 공동연구를 통해 폐암 등 난치성 고형암에 대한 표적항암제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한편 표적항암제·면역치료제 병용요법에 대한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두 연구팀은 표적항암제 후보물질이 잘 듣는 환자군의 바이오 마커와 약물작용 메커니즘을 규명하는 중개임상연구를 통해 지지부진하던 GSK와 노바티스의 임상시험에 가속도를 붙여준 경험이 있다. GSK와 노바티스는 지난해 총 매출이 44조원과 56조원에 이르는 거대 제약사다.


정 센터장은 “표적항암제라도 약이 잘 듣는 환자군을 선별하지 못하면 30~40%의 환자에서만 듣는 경우가 많다”며 “반면 특정 유전자·단백질이 활성화되거나 억제돼 있는 환자군에 약이 잘 듣는다는 사실을 알아내면 암세포를 죽이거나 증식을 억제하는 치료율(반응률)을 70~80%로 높일 수 있어 상품성도 높아지고 당국으로부터 임상시험·품목 승인을 받기도 수월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GSK 한국법인과 5년 간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협약을 맺었다”며 “우리가 바이오 마커를 찾아내면 연세암병원이 동양·서양인을 아우르는 글로벌 1~2상 임상연구를 주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 교수팀과 표경호 유한·연세 폐암연구소 박사팀은 앞서 지난 8월 노바티스의 폐암 치료제 개발 초기 단계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중개연구 허브센터’로 지정됐다. 폐암 치료 물질의 독성 여부와 치료 효과를 동물·세포실험을 통해 검증하는 전임상 연구부터 참여한다. 바이오 마커와 약물 작용 메커니즘을 알아내면 국내와 아태지역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연구계획을 수립하고 연구 진행을 총괄한다.


앞서 조 교수팀은 노바티스가 개발한 섬유아세포성장인자(FGF) 수용체 차단 표적항암제가 FGF 3·19번 등 18개의 핵심 유전자군이 활성화된 폐암(편평상피세포암) 환자에게 잘 듣는다는 사실을 동물실험 등을 통해 밝혀냈다. FGF와 수용체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면 폐암·두경부암·방광암 등 고형암 세포가 빨리 성장한다. 


조 교수는 “글로벌 제약사들이 미국의 유명 대학 연구소와 부속병원 등에 맡겨온 신약 후보물질 전임상연구에 국내 병원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 것은 우리가 처음”이라며 “최신 항암제 개발 기술습득은 물론 신속한 신약 도입으로 난치성 폐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1/07 14:02 2017/11/07 14:02

암 완치의 꿈


신장암 조기 진단법 개발
바이오마커 이용한 간단한 혈액검사로 진단 가능


글 최영득교수(비뇨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장암은 다른 암에 비해 발생률이 낮은 편이지만, 암에 따른 특이 증상이 없거나 특별한 초기 증상이 없어 암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될 때가 많다. 조기에 진단되면 수술을 통해 종양을 제거하고 완치에 이를 수 있지만, 진행된 상태에서는 치료에 효과가 있는 약이 많지 않아 다른암에 비해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현재까지 신장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은 초음파검사가 유일하며, 초음파검사 때 종양이 발견되면 CT를 통해 보다 정확한 진단을 하게된다. 45세 이상의 남성이라면 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 번 정기검진을 받아야 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지만, 국가 암검진 항목에 초음파검사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 별도로 신청하지 않는 이상 조기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 또 별도로 신청하는 항목이기 때문에 검사에 따른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따라서 이러한 문제점들을 보완할 수 있는 신장암 조기 진단법이 개발되었다. 세브란스병원 비뇨기암클리닉과 포항공대 출연 제노마인(Genomine)사가 공동 개발한 이 진단법은, 혈액검사를 통해 신장암을 진단한다. 혈액 속 신장암과 관련된 ‘NNMT’, ‘LCP1’, ‘NM23A’ 라는 3개의 바이오마커를 이용해 신장암을 진단하는 방법으로, 혈장 샘플을 통한 테스트에서 94%의 정확도를 보였다. 혈액검사이기 때문에 기존의 초음파 검사에 비해 보다 빠르고 간단하게 신장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고, 검사 비용이 적게 발생하며, 상용화될 경우 국가 암검진만으로도 신장암의 진단이 가능해져 연구 발표 당시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혈액검사를 통한 신장암 바이오마커 진단법은 이미 유럽 CE에서 승인을 받았으며, 곧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최종 승인을 받아 상용화될 전망이다. 이 진단법이 상용화되면 말기이거나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는 신장암 환자 수가 크게 감소하고, 조기 진단을 통한 신장암 완치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2013/11/26 09:53 2013/11/26 09:5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7)
연세암병원 소개 (927)
건강자료- 질병 (220)
건강자료-치료 (97)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9)
영양 (112)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