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로 알아보는 일광화상

한여름 머스트 잇 아이템, 자외선 차단제, 바른다고 능사가 아니다
얼마나 어떻게 바르느냐가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햇볕 때문에 피부가 화끈거리고 따갑다. 피부 보호책이 궁금하다.
A. 햇볕 속 자외선에 과하게 노출되면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화끈거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른바 일광화상이다. 화상이 가라앉는 과정에서 피부가 가렵고 벗겨질 수 있다. 물집이 생기긱도 하며, 심한 경우 발열이나 오한, 빈맥 같은 전신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Q. 물집이 생겼다. 터트리는 게 좋은가?
A. 일광화상을 입으면 우선 하루 3-4회, 10-20분 정도 냉찜질을 해서 피부의 열감을 가라앉히는 것이 중요하다. 일부러 각질을 떼어내는 것보다는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면서 저절로 벗겨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물집은 터트리지 않는 게 좋고, 터진 경우에는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화상이 심하면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받아야 염증 등 다른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 염증이 심한 경우 피부에 흉터가 생기거간 붉어지는 증상, 색소 침착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이는 추후 연고제나 레이저 치료 등으로 호전될 수 있다.


Q. 미끈거리고 번들거려서 자외선 차단제가 꺼려진다. 꼭 발라야 할까?

A. 자외선은 화상뿐 아니라 색소 침착, 기미, 주근깨, 잔주름 등 피부 노화를 일으키는 주범이며, 과하게 노출되면 피부암까지 일으킬 수 있으므로 미리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평상시에도 활동 형태에 따라 적당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 보호에 도움이 된다. 양산, 챙 넓은 모자, 긴 소매 옷 등을 착용하면 자외선을 더욱 완벽히 차단할 수 있다.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 사이에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Q. 자외선 차단제는 차단 지수가 높아야 효과적인가?

A. 차단 지수는 SPF(Sun Protection Factor)와 PA로 표시하는데 SPF 숫자가 높을수록, PA에 표시된 +가 많을수록 효과가 뛰어나다. 그러나 차단 지수가 지나치게 높은 제품은 피부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무조건 SPF가 높은 제품보다는 SPF30, PA++ 정도의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꼼꼼하게 자주 덧발라주는 것이 피부 자극도 적으면서 차단 효과도 가장 좋다.


차단 지수 SPF는 숫자가 높을수록, PA는 +가 많을수록 효과가 뛰어나다.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꼼꼼하게 자주 덧발라주는 것이 피부 자극도 적으면서 차단 효과도 가장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외선 차단제, 제대로 효과 보려면
1. 피부에 들어오는 자외선을 흡수하는 화학적 차단제는 외출 20분 전에 미리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피부 겉층에서 자외선을 반사하는 성분으로 이루어진 물리적 차단제는 바르는 즉시 효과를 나타낸다.
2. 더운 여름에는 water-proof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사용 후에는 철저하게 클렌징한다.
3. 실내에서는 SPF 15, PA+ 제품이, 야외활동 시에는 SPF 30. PA++ 이상의 제품이 적당하다.
4. 얼굴 전체에 바를 때는 500원짜리 동전 크기가 적당한 양이다.
5. 야외활동 시 2시간마다, 땀을 흘리거나 물놀이를 했을 때는 바로바로 덧발라준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글 : 이주희 교수(피부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18 12:11 2016/08/18 12:1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72)
연세암병원 소개 (933)
건강자료- 질병 (223)
건강자료-치료 (38)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34)
영양 (112)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