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균의 발암 과정

한국인 감염률 50~60%에 달해… 궤양·위암 가족력 있으면 치료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암(胃癌)의 가장 큰 원인이다. 헬리코박터균이 깨끗한 위에 들어가면 거의 대부분의 사람이 감염이 된다. 감염이 되면 만성 위염이 생기고 결국에는 암까지 진행될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이용찬 교수(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회장)는 "헬리코박터균이 단독적으로 위암을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돼 있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위암 발병 위험이 3~5배 높아진다"고 말했다.

헬리코박터균과 더불어 짠 음식, 탄 음식, 술·담배 같은 환경적인 요인이나 위암 가족력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위암을 일으키며, 여러 요인 중에서 헬리코박터균이 위암 발병에 가장 많이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이 높은 나라로, 감염률이 50~60%에 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만 사는 헬리코박터균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胃)에서만 사는 균이다. 실제 구강 내 치석, 대변, 소변에서 헬리코박터균이 검출됐지만 모두 죽은 균이었다. 이용찬 교수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감염자의 입을 통해서 감염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며 "대부분 10세 이전에 감염이 되는데, 과거 어린 아기에게 소화가 잘 되라고 음식을 씹어서 주는 육아법 등이 감염률을 높였을 것이라고 추정한다"고 말했다. 지금은 이런 행동을 하는 부모가 많이 없어졌고, 과거에 비해 위생 상태도 개선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이 낮아졌다. 이용찬 교수는 "초등학생의 경우 감염률이 20% 미만"이라고 말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어떻게 강한 위산(胃酸)에도 죽지 않고 살아남을까? 위점막에 붙은 헬리코박터균이 '우레아제'라는 효소를 가지고 알칼리성인 암모니아를 만들어내는데, 이 과정에서 위산이 중화돼 살아남을 수 있다.


◇헬리코박터균의 독성 단백질, 암 유발
헬리코박터균에 감염이 되면 거의 100%가 위염에 걸린다.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사람의 위점막에는 1㎠당 균이 1000~10만 마리나 살고 있다. 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최혁순 교수는 "헬리코박터균에서 만들어내는 독성 단백질 CagA등이 위 점막 세포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킨다"고 말했다.


염증이 계속 되면 만성 위축성위염→장상피화생→위암까지 이어진다. 이용찬 교수는 "일반적으로 만성 위염에서 위암까지 가는데 20~50년이 걸리지만, 일부는 만성위염에서 바로 위암으로 간다"고 말했다.


위궤양·십이지장궤양 환자나 위암 환자는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됐다면 항생제 복용을 통해 제균(齊均) 치료를 해야 한다. 이때는 건강보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최혁순 교수는 "위암 가족력이 있거나 기능성 소화불량증이 잘 안 낫는 경우에도 제균 치료를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헬스조선
http://health.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1/31 11:49 2017/01/31 11:49
위암의 원인 - 헬리코박터파이로리 감염

노성훈교수 (세계 위암 수술 1위, 연세암병원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보건기구는 15년 전부터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을 위암의 위험 인자로 분류하고 있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 감염자 중 위,십이지장 궤양 환자는 궤양 치료뿐 아니라 반드시 균을 박멸하는 항생제를 복용해 위암 발생 위험을 줄여야 한다.

우리나라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 감염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으나 점차 줄고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과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에서 1998년부터 2005년까지 소속 병원 내 성인 건강 검진 수진자 1만 5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헬리코박터 피이로리균의 감염률이 1998년 64.7페센트에서 2005년 40.0페센트로 줄어 8년사이에 20페센트 이상 감소했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은 오염된 물이나 채소, 키스, 내시경 검사 장비 등을 통한 병원 감염 등 세 가지 형태로 감염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사람의 위 속은 강산성으므로 세균이 살 수 없다고 생각되었으나 호주의 마셜과 워런 박사가 1983년 사람의 위점막에서 '헬리코박터 파이로리'라는 세균을 분리, 배양해 냈다. 이로써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가 위,십이지장 궤양의 중요한 원인으로 등장했다. 이 세균이 위에서도 살 수 있는 것은 요소분해효소를 분비하여 스스로 위산에 대한 방어층을 만들기 때문이다.

일단 헬리코박터 파이로균에 감염되면 위 상피세포로부터 사이토카인을 비롯한 각종 염증 친화성 매개체가 형성되어 면역 반응이 나타나며, 이는 결과적으로 보호 기능보다는 점막 손상의 기전으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병원균의 감염과 차이를 보인다.

위 점막에 침투한 균은 세포에 손상을 일으켜 점막의 방어 기능을 악화시킨다. 여기에 가스트린의 분비를 자극해 위산 분비액이 증가된다. 결과적으로 위산과 펩신 등의 공격 인자가 지속적으로 작용하여 소화성 궤양을 일으킨다. 또한 점막에 림프조직의 증식으로 림프종이 발생할 수도 있다. 따라서 소화성 궤양이나 점막 연관 림프조직 위 림프종 치료에서 헬리코팍터 파이로리균을 박멸하는 치료는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이 위암을 일으키는 과정을 살펴보면, 위염이 만성화되어 위 점막이 얇아지고 주름이 생기는 '위축성 위염'이 생기고 위축된 위 점막을 장 점막의 상피세포가 잠식해 들어가는 '정상피화생'단계로 발전한다. 그 다음 위 점막의 표층에 암과 비슷한 세포가 생기는 '이형성증'단계를 거쳐 위암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에 감염된 사람은 대개 만성위염의 증후를 보인다. 이중 약 50퍼센트에서 위축성 위염이 발생하며, 이중 약 80 퍼센트에서 정상피화생이 발생한다. 정상피화생 가운데 20퍼센트는 위암 발생이 높은 종류의 정상피화생이 발생하거나 저분화의 이형성이 발생한다. 이중 10~20퍼센트, 전체 감염자의 0.8~1.6퍼센트에서 위암이 생긴다.

한 역학조사의 보고에 의하면,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에 감염된 사람이 위암에 걸릴 확률은 1~2퍼센트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세균 감염 자체가 위암 발병의 독립적인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고, 음식 등의 환경, 유전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추정된다. 위암을 일으키는 기전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야하며, 제균 치료가 위축성 위염과 위암을 방지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많은 점들이 규명되어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01 16:46 2015/06/01 16:46
위암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는 상부는 식도와 연결되고 아래로는 십이지장과 연결되어있는 장기입니다.
위의 기능은 섭취한 음식물을 일시적으로 저장하고, 위액을 분비하여 음식물은 잘게 부수며, 십이지장으로 보내는 역할을 합니다. 위에서 생긴 암을 위암이라고 합니다.


위암은 얼마나 많이 발생하나요?


위암은 전체 암의 2위(2011년도, 대한민국)를 차지하며, 남자에서 위암이 가장 흔히 발생하여 남성암으로 1위, 여성암으로는 4위입니다. 연령대별로는 60대가 가장 많고, 70대, 50대 순입니다.


위암은 어떻게 구분되나요?


위암 환자의 병기(암의 진행 정도)는 수술 소견과 병리조직 검사 결과에 기록된 위벽의 침윤 정도, 주위 림프절 전이 정도, 타 장기 전이여부의 세 가지 인자를 조합하여 1기부터 4기로 분류됩니다.

1기
점막이나 점막하층에 국한된 암으로 주위 림프절 전이가 없는 경우

2-3기

근육층이나 장막층에 침습이 있거나 주위 림프절에 암세포가 퍼졌지만, 먼 곳까지 암이 퍼지지는 않은 단계

4기

먼 곳까지 암이 퍼져 있는 단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암의 원인은 무엇인가요?

여러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게 됩니다.
흡연, 짠음식, 탄음식,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위와 관련된 질병(위 수술, 용종성 폴립, 가족 중 위암이 있는 경우와 만성 위축성 위염) 악성 빈혈, 유전등이 있습니다


위암의 증상은 어떤 것이 있나요?


위암은 전형적인 자각증상이 없으며, 이러한 무증상은 암의 조기발견을 어렵게 합니다.

위암의 특이적 증상은 없으며, 대부분 소화가 잘 안되거나 상복부의 불편감 또는 통증, 체중이 감소하고 입맛의 변화를 호소합니다. 심한 경우에는 속이 메스껍고 구역질이 나며 피를 토하거나 혈변을 보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정기 건강검진을 받아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율이 높아질 뿐 아니라 수술 후에도 보다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위암의 진단은 어떻게 하나요?


위내시경 조직검사를 해서 확진을 하게 되고, 병의 진행정도를 보기위해 복부의 전산화 단층촬영, 초음파 내시경, 양전자방출 단층촬영등의 검사를 합니다.


위암의 치료방법은 무엇이 있나요?


위암은 조기 위암과 진행성 위암으로 분류가 가능합니다. 초기에 발견된 조기 위암은 경과가 좋아 완치가 가능하며, 최근 일부 조기위암에서는 수술을 하지 않고도 내시경 치료만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주 초기 위암이 아닌 경우 수술이 가장 기본적이고 많이 적용되는 방법입니다. 그러므로, 수술 전에 종양의 위치, 육안형 및 조직학적 유형, 원격전이 여부 등을 확인하여 근치적 절제 여부와 위 절제 범위 등에 대한 계획을 수립합니다. 또한, 절제가 불가능하거나 원격전이가 있는 경우에는 수술 전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하게 되며, 항암 치료 전문의사와 긴밀한 협조 하에 환자의 전신상태와 암의 진행정도에 따라 적절한 항암요법을 시행하게 됩니다.


위암의 치료 후 일상생활은 어떻게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절제술을 받게 되면 음식물을 잘게 부수고 소장으로 천천히 보내는 기능이 떨어지며, 소화 안 된 음식물이 위에서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상태로 바로 장으로 내려가기 때문에 여러 가지 불편한 증상이 생기게 됩니다.

수술 후 식사는 미음-죽-밥의 진행과정을 거치고, 빠른 회복과 체중감소 방지, 빈혈, 골연화증 및 덤핑 증상의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영양관리가 필요합니다.

수술 후 2~3개월까지는 산책이나 맨손체조와 같은 가벼운 운동을 주로 하고, 이후에는 자신의 체력에 맞게 조깅, 수영, 등산, 골프 등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후 정기적인 외래 진찰과 검사를 받게 됩니다. 문진 소견 혈액검사, 위내시경, 방사선 검사를 시행하여 환자의 영양 상태, 합병증, 재발 여부 등을 확인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하게 됩니다.


수술 후 직장의 복귀는?


자신의 컨디션에 따라 결정해야하며 이때 수술 받은 환자에게 가장 큰 어려운 점은 점심 식사와 회식입니다. 가능하면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니는 것이 바람직하며 음식량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회식자리에서는 수술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고 술은 마시지 말아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12 11:53 2015/05/12 11:5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54)
연세암병원 소개 (968)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