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 없는 암병원 만들기 프로젝트


이제 통증에 대한 인식은 달라져야 한다. 아픔을 참는 것은 더 이상 미덕이 아니다.
통증을 얼마나 잘 다루고 조절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지금은 아픈 만큼 말해야 잘 낫는다는 새로운 진리를 받아들여야 할 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6월 22일 연세암병원 로비. 이십여 명의 세브란스인들이 사방에서 뛰어나와 노래와 춤으로 "아프다고 느껴질 때면 통증을 말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통증 없는 연세암병원'을 홍보하기 위한 플래시몹이었다. 지켜보던 환자와 보호자, 내원들은 저마다 핸드폰을 꺼내들고 연세암병원이 전하는 통증에 대한 새로운 메시지에 귀를 기울였다.


연세암병원은 그동안 3가지를 높이고, 동시에 3가지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
앞의 3고는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진, 정확한 설명, 새로운 환자 경험을 뜻하고, 뒤의 3저는 통증, 대기 시간, 불안감을 의미한다. 연세암병원 노성훈 원장은 암환자가 불편하게 느끼는 통증, 대기 시간, 불안감을 낮추는 데 모든 역량을 집둥해왔으며, 이를 위해 통증 PSAA팀을 만들어 통증 관리의 장애요인을 분석해 즉시 해결해왔다.


그리고 최혜진 완화의료센터장을 중심으로 완화의료센터, 마취통증의학과, 종양내과, 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연세암병원 입원간호팀과 외래간호팀, 적정진료관리팀과 약무국 등 18명의 팀원이 통증 관리에 대한 의사 교육, 간호사 교육, 환자 교육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연세암병원은 왜 이렇게 통증을 낮추고 없애려는 데 집찰할까???


"연세암병원은 통증 관리의 장애 요인을 파악하고 구체적으로 개선했다. 의료진에게는 암성 통증 관리에 대한 지식을 향상시키는 한편, 적극적인 통증 치료를 통해 환자들의 통증을 감소시켜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통증이 삶을 좌우한다?
통증은 암환자의 입맛을 떨어뜨리고, 쉼을 앗아가며, 숙면을 방해한다. 한마디로 전방위적인 공격이다. 아픈 환자는 점점 더 불안해하고 암에 대한 두려움은 더 크게 느껴진다. 그래서 통증은 환자의 삶의 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반대로 통증이 조절되면 치료 효과에 대한 기대도 커진다. 허윤정 간호사는 "적극적인 통증 치료는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한다." 통증은 환자를 힘들게 합니다.


통증을 참을수록 피곤이 늘어 스트레스를 받고 우울해집니다. 식욕 감소, 불면 등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습니다. 그러면 암치료가 제대로 이루어지기 어렵죠. 하지만 통증이 조절되면 암치료를 잘 받을 수 있습니다. 식욕이 증가하고 활력이 생기죠. 잠도 잘 자니까 우울증을 예방할 수 있고요. 가족과 친구들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게 되지요. 통증을 잘 조절하면 긍정적인 효과들이 엄청 많아집니다.


연세암병원이 '통증 없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다학제 팀원으로 통증 PASS팀을 구성해 통증 퇴치에 나선 이유다. 통증 조절여부에 따라 암치료 효과가 달라지고, 나아가 환자의 삶의 질이 좌우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증은 참지 말고 잘 말할수록 환자도 편하고 치료 효과도 높아진다. 암환자의 통증과 증상은 충분히 조절될 수 있다."


통증, 똑바로 알고 제대로 대처하자
"암성 통증 관리를 위한 의료인의 역할"은 의료진이 암환자의 통증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관리하도록 권하고 있으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환자를 만날 때마다 통증에 대해 구체적으로 질문한다.
2. 통증과 관련된 환자의 호소를 신뢰한다.
3. 통증 관리의 효과와 부작용을 평가한다.
4. 통증을 호소할 경우 신속하게, 적극적으로 통증을 조절 해준다.
5. 통증과 관련된 환자 상태와 투약 및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6. 통증 관리에 대한 최신 임상지식을 숙지하고 실제 환자에게 적용한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18 10:49 2016/08/18 10:49

통증이 있으면 참지 말고 말씀하세요

통증은 조절될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통증에 대해 의료진에게 이야기를 해서 조절하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암성 통증으로 조절하기 위한 마약성 진통제 복용은 중독 위험이 없으므로 용량의 제한없이 충분한 양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통증의 원인
* 암세포가 뼈, 신경, 다른 장기를 눌렀을 때
* 암세포가 정상세포에 퍼져 뼈, 장기 및 근육 등이 손상되었을때
* 수술, 방사선치료, 항암 화학 요법 등의 치료에 따른 급성 혹인 만성 부작용이 있는 경우
* 두통, 근육통, 그 밖의 다른 부위의 통증 등과 같이 질병이나 치료와 관계없는 통증 등으로 다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 환자의 한번 생긴 통증은 지속적으로 일정한 강도로 오래 지속될 수 있습니다. 또한 그 통증 중에도 갑자기 심하게 발생하는 돌발 통증이 있습니다. 이런 통증은 때로는 지속되어 환자의 일상생활을 방해하며,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통증이 있으면 참지 말고 말씀하세요
통증을 치료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통증에 대해 의사나 간호사에게 말하는 것입니다. 의료진들은 여러분이 왜 아픈지 그 원인을 알아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통증의 원인을 찾기 위해서는 통증에 관한 정보를 의료진들이 알아야 합니다.


통증은 조절할 수 있습니다.

통증은 대부분 먹는 약으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진통제의 종류나 용량은 통증의 강도나 양상에 따라 의료진이 선택하여 처방해 드립니다.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약은 크게 3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비마약성 진통제: 약한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되는 약입니다. (아스피린, 타이레놀등) 비마약성 진통제의 최대용량 사용에도 진통효과가 상승하지 않고 이약을 일정용량 이상 복용해도 통증이 지속되면 다음 단계의 마약성 진통제를 추가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약성 진통제:
중등도 이상의 심한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되는 약입니다. (코데인, 옥시콘틴, 모르핀등) 모르핀같은 마약성진통제는 약의 용량을 증량하는 대로 약물의 진통효과가 있으므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 한 통증이 조절 될 때까지 최대용량의 제한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통보조제: 다른 의학적인 문제들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되는 약이지만 암성통증을 완화시켜 주는 데에도 효과적입니다.

예를 들어, 타는 듯하거나 따끔따끔하게 아픈 통증을 느낀다면, 암세포로 인하여 신경이 손상되었을 수도 있스비다. 항경련제나 항우울제가 이런 통증을 조절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2014/11/24 11:41 2014/11/24 11:4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7)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