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효과에 담백함이 일품! 된장소스연어구이

1인분의 열량은 168kcak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색 살코기가 식감을 돌게 만든다. 야무진 영양식품인 구운 마늘로 영양지수도 업그레이드했다. 자꾸만 손이 갈 정도로 맛있는 한 접시다.


주변에 쉽게 구할 수 있고 우수한 품질을 지닌 생선의 대명사, 연어. 연어가 탁월한 이유는 오메가3 지방산의 훌륭한 공급원이기 때문이다. 된장소스로 연어 특유의 느끼 함을 잡고, 항암식품 중 으뜸으로 손꼽히는 통마늘을 구워서 냄새를 완화시키면 먹음 직스러운 생선구이를 만들 수 있다. 마늘 외에 브로콜리, 버섯, 파프리카 등 다양한 야채를 곁들여도 좋다. 두루두루 좋은 식재료들이 한 접시에 가득한 일품요리다.

영양도 꽉 차고 맛도 좋아 많은 이들이 즐기는 연어 된장소스와 함께 요리해 암환자 맞춤형 특별식을 만들어보자. 연어 특유의 비린 맛과 기름기를 제거해 담백하고, 통마늘을 곁들어 항암 효과를 더한 최고의 식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2인분)
연어 140g, 통마늘 100g, 양파 10g, 영양부추 약간

연어 밑간양념
간장 5g, 맛술 20g, 레몬주스 5g, 전분 약간, 물 적당량

된장소스
미소된장 20g, 양파 5g, 당근 5g, 파인애플 5g, 배 5g 다진 마늘, 잣, 식용유 약간, 물 적당량



Tip

1. 조리 전, 연어를 우유에 미리 재웠다가 사용하면 비린 맛을 더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다.
2. 마늘은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 습한 곳에 두면 싹이 나기 쉽고, 따뜻한 곳에 두면 변질되기 때문이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이정민(영양팀)
참고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 가이드>, 연세암병원·세브란스병원 영양팀·CJ프레시웨이 공저, 삼호미디어 펴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2/22 11:23 2015/12/22 11:23

[암과의 동행] “좋은 음식 바르게 먹으면 만병 예방”…

대한암협회 최근 암 관련 전문가들이 일반인들과 만나는 ‘바른 밥상 밝은 100세, 암을 이기는 우리의 바른 먹거리’ 주제의 암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암 토크 콘서트는 암 예방과 암을 이기는 먹거리를 소개하고, 암 예방을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현직 암 치료 전문의들이 직접 참여해 다양한 건강정보를 전달했다. 송지현 아나운서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크 콘서트에는 서울대병원 노동영 교수, 연세암병원 노성훈 원장, 고려대안암병원 김선한 교수, 서울대병원 조비룡 교수, 성균관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신명희 교수 등이 참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서트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암 발생 위험인자를 줄이고 예방에 적극 나서는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김선한 교수는 “암 발생에 위험하다고 명백히 의학적으로 밝혀진 것들은 더 적극적으로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인식이 있어야 한다. 의사들조차도 그저 식습관이 중요하다, 운동이 좋다 이런 소극적 권유만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나쁜 음식을 오랫동안 먹으면, 혹은 걷는 운동조차 하지 않고 지내면 암이 생긴다. 더 나아가 생명이 단축된다’는 식으로 조금 더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암 예방 캠페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암에 걸린 후 치료를 받고 극복해낸 암 완치자의 경우 또 다른 두 번째 암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조비룡 교수는 암생존자들이 두 번째 암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식단조절이나 영양, 재활 등에 대해서도 정확한 정보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암을 한번 경험했다고 해서 끝없이 걱정만 하고 지낼 필요도 없고 잘못된 생활습관을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평생 건강을 위해 식단조절, 의사와 포괄적인 건강상담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항암식품으로 인식하고 있는 김치와 된장 등에 대해서도 올바른 섭취가 중요하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노동영 교수는 “잘못 먹은 된장과 김치는 절대로 항암식품이 될 수 없다.


간접적으로 암을 유발할 수도 있다”며 “김치 농도가 3% 미만으로 싱거우면 항암식품이 될수 있으나, 김치의 염분이 8%로 짜다면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된장도 훌륭한 항암식품으로 만약 하루 된장섭취량 80g(2큰술)이면 걱정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맛을 내기 위해 훨씬 많은 된장을 섭취하게 되면, 간에 부담이 돼 암을 유발할 수 있다. 건강한 분은 괜찮으나 B형간염 보유자나 간이 약한 분의 된장 권장량이 30g이하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콘서트를 준비한 대한암협회 구범환 회장은 “‘잘 먹어서! 암을 예방하자’는 취지에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어떻게 보면 너무 당연하고, 한편으로는 너무 당연해서 소홀하게 생각하고 지나치기 쉬운 주제”라며 “좋은 음식을 바르게 먹는 것, 만병을 예방하는 길이다. 일상생활 속에서 아주 작은 것들을 고치고 실천한다면 암 예방과 완치도 가능한 만큼, 실천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암협회 토크콘서트 / 송병기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20 09:31 2015/11/20 09:3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7)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