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생활습관 가져야 2차 암 막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국민 중 137만명가량은 암경험자라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암은 흔한 병이다(보건복지부·중앙암등록본부 2013년 암등록통계 자료). 암경험자는 현재 암으로 치료받는 환자 외에도, 과거 암을 앓았지만 치료 후 생존하고 있는 사람을 포함한다.


이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37명 당 1명은 암경험자다. 암종별로는 갑상선암이 30만851명으로 가장 많았고 위암(22만4352명), 대장암(19만94명), 유방암(14만7012명), 폐암(5만8653명)등이 뒤를 이었다.


현재 암을 앓고 있는 환자는 완치라는 뚜렷한 목표가 있고 주치의와 정보를 원활히 공유한다. 이에 비해 과거에 암을 경험했던 사람은 자신의 건강을 어떻게 관리해야할지 잘 모르거나 건강관리를 소홀히 하기도 한다.


암경험자는 비경험자보다 건강관리를 더 철저히 해야 한다. 국립암센터와 서울대병원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고도 비만인 남성 암경험자는 비만이지만 암을 겪지 않았던 남성에 비해 2차 암(처음 생긴  암과 무관하게 생긴 암, 재발과는 다르다)이 생길 확률이 23% 높다.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에서는 암 경험자가 일반인보다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IPD) 발생 위험이 63% 높았다. 일본 야마가타 의대는 암경험자가 흡연하면 암이 재발할 위험이 약 2.5배, 심장병 발생 위험이 약 2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암경험자가 일반인보다 만성 신장질환을 겪을 위험이 3배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암경험자가 질병에 더 취약한 이유는 다양하다. 우선 대부분의 암경험자는 신장에 독성을 가진 항암제·방사선 치료 경험이 있다. 이로 인해 신장이 비경험자에 비해 과로만으로도 쉽게 망가질 수 있다. 또한 암경험자는 유전적으로 암에 취약할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흡연이나 비만 등 암을 유발하는 나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암이 다시 생길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암경험자는 오랜 암 치료로 인해 면역력이나 체력 등이 저하된 상태여서 각종 감염 질환에 취약해진다.


암경험자는 금주·금연·체중관리 등 건강한 생활습관 유지가 필수다. 독감을 포함해 폐렴구균, 대상포진, 파상풍 각종 감염병 예방접종도 필수다. 예방접종을 할 때는 '불활성화 백신'이 권장된다. 불활성화 백신은 바이러스를 특정 약품으로 처리해 바이러스가 죽어있는 백신이다. 반대는 '생(生)백신'이 있는데, 바이러스가 독성만 제거됐고 활동성을 가지기 때문에 면역력이 많이 약한 사람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헬스조선 김수진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2/07 09:45 2016/12/07 09:45

희귀암 재발 환자들에게 희망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환자들을 매일같이 보는 의료진으로서 힘든 때가 많지만 그 중에서도 매우 어려운 순간이 있다. 힘든 항암치료를 종료하고 추적 관찰 중에 정기검진을 받으러 온 환자와 가족들에게 ‘재발’ 소식을 알려야 할 때이다. 항암치료를 마치고 한시름 내려놓았을 텐데, 병이 재발해 다시 힘든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해야 하는 상황은 아무리 매일 암을 진료하는 의사라 해도 어려울 수밖에 없다.


최근에도 희귀한 혈액암을 앓는 환자에게 그런 이야기를 해야 하는 순간이 있었다. 일반인들에게는 낯선 ‘외투세포림프종’이라는 병이다. 이런 희귀한 암을 앓는 환자의 경우 본인의 병을 받아들이는 데만도 힘든 시간을 보낸다. 또 희귀암은 정립된 치료방법이 많지 않기 때문에 재발 시 항암치료를 하더라도 치료 효과를 낙관적으로 설명하기 어렵다.
 
외투세포림프종은 국내 환자 수가 300여명으로 드문 암이다. 60대 이상에서 환자들이 많고 림프종의 다른 아형에 비해 치료 성적이 좋지 않다. 환자들의 나이가 많다 보니 고용량의 항암치료를 반복적으로 지속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한다. 어렵사리 1차 항암치료를 잘 견딘다 하더라도 재발이 잦다. 그동안 기존 항암치료에 실패하거나 재발한 외투세포림프종 환자들은 처음에 사용했던 항암제 이외의 조합으로 또다시 항암치료를 받아왔다.

독성이 많은 항암제 여러 가지를 복합해 사용하다 보니 환자들이 치료 과정 중 동반되는 부작용으로 힘들어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더욱이 재발했을 때 겪어야 하는 좌절감만으로도 힘든 환자들에게 더 좋은 치료방법을 제안할 수 없다는 현실이 안타깝다.
 
다행히 최근 재발·불응성 외투세포림프종 환자를 위해 기존 항암치료처럼 입원해 주사치료를 받지 않고 집에서 알약을 먹으면서도 기존의 항암치료만큼이나 효과적이고 부작용은 적은 경구용 약제가 개발됐다. 국내에서도 이미 허가를 받았다. 외투세포림프종이 재발했거나 기존 치료방법이 효과적이지 않았던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먹는 약이므로 입원해서 항암치료를 받는 기존의 주사제제와 비교해 치료에 대한 환자의 심리적 부담이 크게 줄었을 뿐만 아니라 항암치료로 인한 구토, 탈모, 감염 등 심각한 부작용의 발생 빈도도 매우 낮아졌다. 게다가 알약 한 가지로 빠르고 지속적인 치료 효과를 보인다.
 
드라마나 영화 속 난치병의 단골 소재로 등장하는 혈액암인 백혈병은 사람들에게 익숙하다. 하지만 혈액암 중 발생 빈도가 높은 림프종에 대해서는 오히려 잘 모르고 있다. 그래서 외투세포림프종과 같은 희귀한 림프종 아형은 일반인들에게 더욱 낯설다. 이런 희귀질환은 신약이 개발되기도 어렵고, 실제 힘들게 임상연구를 마치고 효과가 검증되더라도 보험급여를 보장받아 사용하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불가능한 경우가 허다하다.
 
기존의 항암치료에 불응하거나 항암치료를 받고도 재발한 환자들만이라도 경제적 부담으로 소중한 생명을 포기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합리적인 국가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마련되길 바란다.
 
김진석 | 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10 14:56 2015/11/10 14:56

비타민D가 암예방에 도움이 되나요?

비타민D는 많이 먹을수록 좋은 것 아닌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D를 과량 복용하게 되면 독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과잉 공급된 비타민D는 체내 칼슘량도 불필요하게 증가시킵니다.

칼슘량이 지나치게 많아지면 신장, 심장, 폐에 칼슘이 침전되어 석회증을 일으키거나 고칼슘혈증을 일으킵니다.


고칼슘혈증은 심할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으로 심각한 수준으로 뼈가 약해지거나 신경계 증상 등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하루 섭취하는 비타민D의 양에 너무 예민해질 필요는 없습니다.

비타민D 과량 섭취로 인한 부작용이 나타나는 경우는 하루 2400IU이상을 장기간 복용했을 경우 나타나므로 하루 200IU가 권고량인데 오늘 연어를 많이 먹어서 비타민D를 과량 섭취하지 않았을까? 라는 염려는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한국영양학회에서는 하루에 60mcg(2400IU), 1세미만 영아 25mcg(1000IU) 이상의 비타민D섭취는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비타민D를 과량 복용하지 않도록 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비타민D 섭취가 암예방에 도움이 되나요?

비타민D를 충분히 섭취한 경우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결과가 있으나 이 또한 다른 연구에서 상반된 결과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비타민D와 암예방에 대한 많은 연구가 실시되었지만 아직 분명하게 비타민D가 암을 예방한다는 것을 입증한 연구는 없습니다.

현재 대규모 연구가 진행 중이며 결과는 2017년쯤 발표될 것으로 보이고 이 연구에서 비타민D와 암예방의 관계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그렇다면 비타민D, 먹어야 하나요? 말아야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적으로 식사를 균형 있게 하는 사람은 비타민D를 보충제로 따로 복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앞서 나열한 비타민D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비타민D 결핍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암치료로 인해 식사량이 부족한 환자분들은 비타민D복용을 고려할 수 있으나 반드시 주치의와 상담 후 처방받은 보충제를 복용하셔야 합니다.



또한 비타민D보충제를 과량 복용 할 경우 부작용이 초래될 수 있으니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고자 한다면 보충제의 영양성분표를 잘 참고하여 하루에 너무 많은 양의 비타민D를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영양성분표 보는 법 ! 이 글에서 알려드립니다.
항암화학요법과 비타민
http://blog.naver.com/cancerinform/220366050878




참고자료

한국영양학회, 한국인 영양섭취기준 2010
Oncology Nurse Advisor _ Vitamin D and Cancer Prevention
http://www.oncologynurseadvisor.com/fact-sheets/vitamin-d-and-cancer-prevention-fact-sheet/article/342775/2/

Md anderson cancer center  _ Healthy Sources of Vitamin D
http://www.mdanderson.org/newsroom/news-releases/2011/vitamindsources.html

American cancer society  _ Can Vitamin D prevent cancer?
http://www.cancer.org/cancer/news/expertvoices/post/2015/06/16/can-vitamin-d-prevent-cancer.aspx

American cancer society _  Vitamin D And The Risk Of Cancer
http://www.cancer.org/aboutus/drlensblog/post/2007/06/08/vitamin-d-and-the-risk-of-cancer.aspx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01 15:14 2015/10/01 15:14

항암화학치료는 몇 번 하나요? 그리고 얼마 간격으로 하게 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암화학치료는 보통 3-4주마다 반복하는데,재발 혹은 전이암에 대한 항암화학치료는 기간을 미리 정하고 하지는 않으며 대개는 지속적인 항암화학치료가 필요합니다.


반면에 수술 전 또는 수술 후에 받는 보조 항암화학치료는 기간을 정해 놓는데, 대개 3~4회 정도를 받게 됩니다. 항암화학치료 2~3회마다 흉부 CT 등을 하여 치료에 대한 반응을 평가하는데, 치료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심하면 치료를 중단하고, 다른 항암제로 바꿉니다.


항암제의 투여 간격은 다양하여 매일 투여하는 항암제부터 3~4주에 한번 투여하는 항암제도 있습니다. 항암제의 투여 간격이 다른 이유는 암세포를 죽이는 효과를 극대화하면서 독성을 최소화하기 위함입니다. 대개 2~4주의 항암화학치료를 한 주기로 부르며 한 주기의 항암제 스케줄을 반복 시행합니다
.

한 주기 내의 항암화학치료 스케줄도 다양하여 한 주기 중 하루에 여러 가지의 항암제를 다 맞고 다음 주기까지 항암제를 맞지 않는 경우도 있고 일주일 간격으로 항암제 주사를 맞고 일주일은 주사를 맞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한 환자의 경우에도 특정 항암제의 효과와 독성에 따라 투여 간격이나 투여 용량을 조절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표적치료제 경우,대부분 먹는 항암제이며 치료 효과가 유지되는 한 지속해서 사용합니다.

대부분의 표적치료제는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나 전신 상태가 좋지 못한 환자에게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06 16:16 2015/04/06 16:16

어떤 환자가 항암화학치료를 받게 되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암에서 항암화학치료는 크게 세 가지로 분류합니다.

수술 후에 시행하는 보조항암화학치료
방사선치료와 동시에 하는 항암-방사선 동시치료
진행성 폐암에서 실시하는 완화 항암화학치료


수술 후 보조항암화학치료는 수술 후에 암의 재발을 낮추기 위하여 시행하고, 항암-방사선 동시치료는 주로 소세포암이나 국소진행성 비소세포암 치료에 이용되며, 완화 항암화학치료는 진행성 암에서 여러 증상을 경감시키고 생존을 연장하기 위해 시행됩니다. 따라서 목적에 따라 여러 폐암 환자들이 항암화학치료의 대상이 됩니다.

하지만, 암을 진단받은 환자라 하더라도 때때로 암 이외에 위중한 질환이 있거나 고령 등으로 인하여 쇠약한 상태인 경우에는 항암화학치료를 받을 수 없습니다. 왜나하면 이러한 경우에는 항암화학치료의 부작용으로 환자가 더 고통을 받고 생명이 단축될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환자가 항암제의 독성을 견딜 수 있으며 항암제의 독성이 항암제를 통하여 얻게 되는 항암 효과보다 미미하다고 판단될 때 항암 화학치료를 시행합니다 .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06 16:09 2015/04/06 16:09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1)
연세암병원 소개 (975)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