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탕 과잉섭취로 생긴 당 분자가
암 억제 단백질 작동 방해해
췌장·위·간암 일으킬 수 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탕 등 단 음식을 좋아하는 식습관이 당뇨병뿐만 아니라 암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생화학과 백융기 특훈교수(프로테옴연구원장) 연구팀은 5일 세브란스병원 김호근(암병리)·강창무(췌장암)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과도한 당 섭취가 암을 발생시키는 새로운 경로를 밝혀내 암 연구 분야 국제학술지인 <캔서 리서치>에 논문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최첨단 단백체학 기술을 이용해 당분을 섭취해서 생기는 당 분자가 암을 억제하는 단백질의 기능을 방해해 암을 일으킬 수 있음을 밝혀냈다. 우리 몸에서 폭소3(FOXO3)이나 피53(p53)과 같은 암 억제 단백질들은 비정상적인 세포 분열 기미가 보이면 세포사멸(아포프토시스)을 유도해 암을 억제한다. 하지만 설탕 등 단 음식을 과다 섭취하면 생성되는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달라붙어 오히려 암을 일으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구팀은 폭소3의 284번 세린 아미노기에 오글루넥이 붙으면 엠디엠2(MDM2)라는 발암인자의 활성을 촉진해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회로가 붕괴되고 연결된 p21 세포주기 조절자까지 훼손해 멀쩡하던 췌장세포를 악성 췌장암세포로 변환시켜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지나친 당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까지 파괴해 췌장암을 유발할 수 있다. 췌장암은 아직 진단자가 없어 수술 뒤 5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이어서 설탕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같은 현상이 위암과 간암 조직에서도 동시에 일어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들 암 조직에서는 과잉 당 대사를 촉매하는 효소유전자들이 크게 활성화돼 오글루넥 당분도 비정상적으로 대폭 생성되고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향후 임상 분야에서 췌장암이나 위암, 간암 등 소화기암 환자의 조직검사 때 당화된 폭소3의 발현 정도를 정상인과 비교하는 것으로 암 진단은 물론 항암 표적 치료를 시도할 가능성을 열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 연구 결과
이근영 선임기자
kylee@hani.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22 15:25 2018/01/22 15:25

"당뇨병약 '메포민' 위암환자 항암치료에 효과"

연세암병원 위암환자 6년여 추적조사결과


당뇨병 치료제로 쓰이는 '메포민(Metformin)'이 위암 수술 환자의 항암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포민은 인슐린 분비기능이 떨어져 있는 2형 당뇨병(성인당뇨병)의 1차 치료제로 널리 쓰이는 약물로, 유방암과 전립선암의 진행을 늦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 잠재적인 항암약물로 주목받고 있다.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노성훈·형우진(위장관외과)·정현철·라선영·정민규(종양내과) 교수팀은 위암수술을 받은 1천974명의 환자를 당뇨병 그룹(326명)과 당뇨병이 없는 그룹(1천648명)으로 나눠 암 재발률과 생존기간을 평균 6.2년에 걸쳐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당뇨병이 있는 326명의 환자 중 메포민을 복용한 132명과 메포민 계열이 아닌 다른 당뇨약물과 인슐린 주사를 처방한 194명을 중점적으로 비교 분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결과 당뇨병이 있는 위암 환자들은 당뇨병이 없는 위암환자에 비해 암 재발률이 1.6배 높았다. 또 5년 생존율도 평균 77%로, 당뇨가 없는 환자의 84%보다 낮았다.
 
하지만 당뇨병을 가진 위암환자 중 메포민을 복용한 그룹에서는 다른 당뇨약을 처방한 환자들에 비해 암 재발률이 37%나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5년 생존율과 5년 재발률도 각각 83.3%, 18.9%로 당뇨병이 없는 환자들과 비슷했다.
 
연구팀은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메포민의 이런 항암효과를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정민규 교수는 "당뇨병이 암 발병을 높이고 치료성과에도 나쁜 영향을 준다는 기존의 연구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면서 "메포민을 꾸준히 복용하면 당뇨가 없는 위암환자와 비슷한 정도의 생존율을 보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처음으로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수술연보(Annals of Surgery)' 최근호에 발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2015/02/05 11:14 2015/02/05 11:14
당뇨 있는 환자분들에게
영상검사 전 주의사항은 무엇인가요 ?



이번글에서는 조영제를 사용하는 검사 시 주의해야 할 약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중에서도 당뇨병 환자분들이 많이 복용하시는 "메트포민" 이라는 약물입니다.
영상검사 시 사용되는 방사선 요오드 조영제가 메트포민과 함께 사용될 경우,
조직과 혈중에 유산이 축적되어 신부전에 의한 유산산증을 유발합니다.

유산? 신부전? 유산산증? 말이 어려운데요
쉽게 말씀드려서 당뇨약 중 메트포민계열의 약과 조영제를 함께 투여하면 신장기능에 손상이 올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럼 메트포민계열 약물을 사진과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
당뇨병이 있는 환자분이시라면
본인이 드시고 계시는 약물의 이름과 주된 부작용, 주의사항은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럼 가장 중요한 사항 !
위와같은 메트포민계열 당뇨약은

CT 및 PET CT 촬영 전 2일, 촬영당일, 촬영 후 2일
총 5일간 복용을 중단하셔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12/15 11:45 2014/12/15 11:45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54)
연세암병원 소개 (968)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