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관암 수술 뒤 항암·방사선 치료로 생존율 향상 효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외담관암’ 치료를 할 때 수술과 함께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등 보조요법을 시행하면 생존율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익재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은 2001년부터 2010년까지 간외담관암 수술을 받은 33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 등의 효과를 분석한 논문을 국제학술지 ‘암연구와치료’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담관암은 간에서 분비한 담즙을 십이지장 입구로 운반하는 통로인 담관에 생기는 암으로 간 안쪽에 생기는 간내담관암과 바깥쪽에 생기는 간외담관암으로 나뉜다. 간외담관암은 다른 장기에 둘러싸인 위치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전이 등의 위험이 있어 수술을 받아도 5년 생존율이 50% 미만으로 예후가 좋지 않다.

연구 결과 암세포를 제거하는 수술만 시행한 환자보다 수술 이후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를 병행한 환자의 종양 크기가 작아지거나 유지되는 무진행생존율이 높게 나타났다. 수술만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4.5%였지만, 수술 이후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를 모두 받은 환자의 생존율은 55.3%로 증가했다.

수술 이후 보조요법 중 방사선치료만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38.4%, 항암치료만 받은 환자는 16.7%로 모두 수술만 받았을 때보다 높았다. 또 수술한 부위에 암세포가 남아있는 환자에게서도 화학요법과 방사선치료를 했을 때 암이 재발하거나 전신으로 전이되는 경우가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수는 “그동안 간외담관암에 대해서는 수술과 병행하는 보조요법에 대한 대규모 연구가 거의 없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의 생존율 증가 등의 효과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1/02 11:11 2016/11/02 11:11

치명적으로 낮은 생존율, 발생 가능성부터 차단하라


췌장암과 담도암은 낮은 생존율로 악명이 높다. 유전과 흡연, 췌장염이나 당뇨, 담석, 화학물질이나방사선 노출 등 여러 요인들이 췌장이나 담도의 암 발생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췌장암 : 유전과 흡연력에 주의

췌장은 음식과 영양분의 흡수를 돕는 여러 소화효소와 혈당 조절 역할을 하는 인슐린, 글루카곤 같은 호르몬을 만들어낸다. 또 위산이 십이지장으로 내려왔을 때는 이를 중화시켜준다. 췌장에 영향을 미쳐 암을 발생시키는 원인 중 가장 치명적인 것은 유전과 흡연력이다. 유전에 의한 췌장암은 전체의 20-30%, 흡연과 관련 있는 췌장암은 나머지 30%를 차지한다. 따라서 췌장암이 쉽게 발병하는 유전적 문제가 있거나, 직계가족 중에 췌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1년에 한 번 전문의를 찾아 검진을 받고 췌장암 발병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흡연하는 사람은 비흡연자와 비교했을 때 췌장암이 발생 할 위험이 1.5-2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생존율에서도 많은 차이를 보인다. 그러므로 췌장암 예방을 위해 금연이 필수다. 이밖에도 만성 췌장염이나 당뇨를 오래 앓은 사람에게서 췌장암 발생률이 증가하며, 반대로 췌장암 발병 후 당뇨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췌장에 영향을 미쳐 암을 발생시키는 가장 치명적인 원인은 유전과 흡연력이다. 유전성 췌장암은 전체의 20-30%, 흡연과 연관된 췌장암은 나머지 30%를 차지한다.


담도암 : 담석은 반드시 제거


담도(담관)는 간이 만들어낸 담즙을 십이지장으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 크게 간내 담관, 간외 담관으로 나뉘는데 바로 이 부위들에 생긴 암을 통칭해 담도암(담관암)이라고 부른다. 특히 간내 담관암은 간 안쪽으로 종양이 발생하므로, 간암과의 명확한 구분이 요구된다. 췌장암과 달리 담도암은 뚜렷하게 밝혀진 원인이 없다. 하지만 전체 환자의 20-30%에서 담석 증상이 있어, 이와 관련이 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담도 결석을 갖고 있는 경우, 이후 담도암 발생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 예상되므로 수술을 통해 미리 제거하는 것이 담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간흡충 등 담도에 기생충 감염이 발생 하거나 담도염을 비롯한 여러 담도 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에도 담도암 예방을 위해 치료가 필요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19 10:52 2015/11/19 10:52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8)
연세암병원 소개 (950)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8)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