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철 교수팀,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신호 효과 규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도암 환자의 치료에 있어 표적치료제에 좋은 반응을 보이는 그룹이 따로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끈다.


연세암병원 식도암센터 조병철 교수(종양내과)팀의 연구에 따르면, 난치성 식도암 환자들 중 상피세포 성장인자(EGFR) 수용체 신호를 지닌 식도암 환자군이 표적치료제에 좋은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도암은 국내 암 발생률 6위의 암으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9.8:1로 압도적인 발병을 보이고 있다.


식도암은 타 암에 비해 치료제 개발이 저조해 현재까지도 진행성 편평상피세포 식도암의 5년 생존율은 30%에 불과하고 재발이나 타 장기로 전이될 경우 평균 6~8개월의 생존기간을 보일 정도의 악성암이다.


조 교수팀은 대한항암요법연구회 산하 8개 의료기관과 함께 편평상피세포 식도암 환자 중 재발했거나 타 장기로 전이된 난치성 식도암 환자 48명에 대해 제2세대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억제 약물인 다코미티닙(dacomitinib)을 투여했다.


그 결과 6명의 환자에게서 암세포 성장이 멈추고 일부 사라지는 부분관해가, 29명의 환자는 더 이상의 암세포 성장이 멈추는 질병 안정(stable disease)의 반응이 나타났다.


특히 평균 무진행 생존기간과 총 생존기간이 각각 3.3개월과 6.4개월을 보여 기존 치료에 비해 향상된 효과를 보였다.
연구진은 48명의 식도암 환자 암 조직에 첨단 유전자 시퀀싱 분석과 통합분석(Multi-Omics)를 이용해 표적치료제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는 예측인자 연구에 돌입했다.


그 결과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신호가 있는 환자 군의 치료 반응율이 21.4%를 보인데 비해 수용체 신호가 없는 환자들은 5.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무진행 생존 기간에 있어서도 수용체 신호가 있는 환자군이 5개월로, 수용체가 없는 환자 군은 2.9개월로 짧았다.


조 교수는“재발 및 전이성 편평상피세포 식도암에 있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신호 유무가 표적치료제의 반응 예측인자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EGFR 억제제로 치료받는 난치성 식도암 환자의 선별 기준을 제시해 환자들의 개인별 맞춤 표적치료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적인 암연구지인 ‘Oncotarget’ 지에 게재됐다.

[청년의사 신문 정승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25 11:16 2016/01/25 11:16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87)
연세암병원 소개 (937)
건강자료- 질병 (227)
건강자료-치료 (38)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0)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