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중인 어머니와 같은 환자들 기를 바라는 마음에 결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치질환인 암(癌)으로 고통 받는 환자가 더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한 기업가가 연세암병원에 연구발전 기금을 기부했다.


지난 1월 29일 오후 이기윤 GK에셋 대표와 그 가족들이 정남식 연세의료원장을 찾아 연세암병원 '유한-연세 폐암중개연구센터'에 10억원을 기부했다.


이기윤 회장은 어머니께서 암으로 투병중이기에 환자와 그 가족들의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국내 최고의 암진료기관인 연세암병원이 첨단 폐암 치료제 개발을 통해 암 없는 세상을 만들어주기 바라는 마음에서 모든 가족의 뜻을 모아 기부케 됐다고 밝혔다.


정남식 연세의료원장은 최근 연세암병원과 유한양행이 신약 개발을 위해 함께 만든 "유한-연세 폐암 중개의학연구센터 연구 활성화에 큰 기폭제가 될 기부"라며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노성훈 연세암병원장, 유한-연세 폐암 중개의학연구센터의 책임연구자인 조병철 교수와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장인 백순명 교수 및 남수연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투자전문회사인 GK에셋을 경영하고 있는 이기윤 대표이사는 불우한 이웃을 돕고자 지난 해 3월 고향인 경북 의성군에서 서울까지 270여km에 이르는 도보순례 후 경기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하는 등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학생장학금을 꾸준히 기부해왔다. 이러한 기업이윤의 사회 환원과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경기 아너 소사이어티'회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2/04 10:13 2016/02/04 10:1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