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97%까지 예방… 초강력 백신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궁경부암을 97%까지 예방할 수 있는 초강력 백신이 나와 자궁경부암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노출되기 전 10대 청소년에게 광범위하게 접종하면 자궁경부암과 자궁경부이형증을 봉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젝 큐직 영국 퀸메0리대 교수팀은 최근 미국 머크사가 개발한 인유두종바이러스(HPV) 9가 백신 ‘가다실9’을 1만4,215명의 16~26세 여성에게 접종한 결과, 97%에서 HPV 31, 33, 45, 52, 58 혈청형에 의한 고위험 자궁경부, 외음부, 질 질환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고 했다.

큐직 교수팀은 이에 따라 지금까지 70% 정도인 자궁경부암 예방률을 크게 올릴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 최신호에 게재됐다.


큐직 교수팀은 4가 백신 또는 9가 백신군으로 나눠 0개월, 2개월, 6개월 시점 총 3회에 걸쳐 이들 여성에게 접종한 뒤 유효성과 면역원성을 비교했다. 그 결과, 가다실9은 기존 가다실에 의해 보장됐던 HPV 6, 11, 16, 18의 4가지 혈청형 외에 자궁경부암 발생 원인의 20%를 차지하는 HPV 31, 33, 45, 52, 58 혈청형 5가지에도 효과를 나타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앤 슈차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박사는 “HPV와 관련된 암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획기적 사건”이라며 “관건은 젊은 여성의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있다”고 했다.

현재 출시된 자궁경부암 백신은 GSK의 2가 백신 서바릭스와 MSD의 4가 백신 가다실 2종뿐이다. 김재훈 대한산부인과학회 부인종양위원장(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은 “기존 2가, 4가 백신이 HPV에 대해 70% 정도 효과가 있다”며 “10대 청소년에게 9가 백신을 접종한다면 자궁경부암을 거의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일보 권대익기자

2015/03/18 15:37 2015/03/18 15:3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03)
연세암병원 소개 (944)
건강자료- 질병 (230)
건강자료-치료 (39)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5)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