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입자 치료’로 2022년 난치암 치료 성적 높일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이 1969년 ‘연세암센터’로 시작해 2014년 새롭게 문을 열어 5주년을 맞이했다. 연세암병원을 이끌고 있는 금기창 연세암병원장(방사선종양학과·사진)은 “타 병원이 수행하지 못하는 난치성 암의 치료 성적을 강화하겠다”며 “세브란스 연세암병원은 환자와 함께 포기하지 않고 가장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 15층 510병상 규모로 개원한 연세암병원은 △팀 중심의 치료 전문성을 높인 13개 암센터 운영 △여러 진료과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가 한자리에 모여 암을 진단하고 최적의 맞춤 치료를 결정하는 다학제 ‘베스트팀’ 진료 도입 △암예방센터, 완화의료센터, 암지식정보센터, 개인맞춤치료센터, 흉터성형레이저센터 등 다른 암병원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암 예방부터 치료 후 관리까지 이어지는 특화센터를 운영해 새로운 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만들었다.


연세암병원의 1년 외래 환자 수는 2015년 약 49만 명에서 2018년 58만 명으로 매해 평균 4∼7% 지속 성장해 왔다. 입원 환자 수도 2015년 약 21만 명에서 2016년부터는 병상가동률이 100%에 근접해 해마다 약 24만 명의 암 환자가 연세암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를 위해 병원은 환자들이 잘 치료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암종별 센터의 진료 역량을 높이고 맞춤형 환자 치료 서비스가 강화된 ‘암센터별 책임제’를 도입한다.

환자 편의를 위해 공간을 재배치하고 시설도 확충할 계획이다. 개원 무렵에는 진료와 각종 검사가 하루에 다 이뤄졌으나 환자 수 증가에 따라 CT, MRI, 초음파 등 각종 검사가 각각 다른 날에 진행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환자 대기공간도 부족해졌다. 연세암병원은 진료와 검사 분야를 중심으로 공간 재배치와 검사 장비를 확충할 계획이다. 또 병원을 처음 예약한 환자는 빠른 시일 내 첫 진료를 볼 수 있도록 ‘One-day, All Check’ 시스템도 도입한다.

장기적으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신약 개발과 임상연구를 강화한다. 새로운 항암제 개발을 위해 면역항암제 연구과제 수주, 10억 원의 폐암신약개발연구기금 유치 등 연세암병원의 기초·전임상연구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연세암병원은 중입자 치료기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2022년 본격적인 가동을 목표로 진행 중인 중입자 치료기는 폐암, 간암, 췌장암 등 난치암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종양 이외의 조직에 대한 선량 피폭이 가장 낮은 장비로 암 환자 생존율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입자 치료기는 심장혈관병원 옆에 자리한 미래관에 설치된다. 현재 미래관 신축 공사는 작년 7월에 시작해 현재까지 약 52%가 진행됐으며 9월에는 중입자 치료기가 설치될 미래관 지하 공사가 착공된다. 최종 완료는 내년 말 예정이다.



출처 : 동아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5/13 11:09 2019/05/13 11: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은 중입자치료기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는 지난 4월 6일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일본 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QST-NIRS)와 함께 'Yonsei Cancer Center - QST NIRS Joint Symposium'을 개최했다. 국내 최초로 진행된 중입자 치료 심포지엄에 국내 여러 대학병원은 물론 KAIST, 포항공대, 국내 연구소의 전문가 및 종사자 250여명이 참석해 중입자 치료기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세암병원과 공동 주관한 QST-NIRS는 세계 최초 중입자치료기 개발 기관으로 1994년 임상시험을 시작한 후 현재까지 1만 1천명이 넘는 환자를 치료한 중입자치료의 선도기관이다. 연세암병원은 2017년 7월 QST-NIRS와 MOU를 체결한 후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입자치료에 대한 여러 경험과 지견을 공유하고자 본 심포지엄을 기획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윤도흠 의료원장, 금기창 연세암병원장을 비롯하여, 연세의대 여러 교실의 교수들 및 연구원들이 참여 했으며, 총 18명의 해외 기관 연좌들이 참여하여 심도 있는 학술 토론 행사가 이뤄졌다. 중입자치료의 세계적인 대가인 츠지이 히로히코 연세암병원 특별 자문위원은 "연세의료원 중입자 치료기의 성공적인 설치와 운영을 위해 참여한 모든 기관들이 지속적이고 긴밀한 교류와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연세암병원은 2018년 3월 국내 최초로 초전도 회전 gantry 2대를 포함한 중입자치료기 계약을 체결했으며, 연세암병원이 국내 최초의 방사선치료를 시행한지 100주년이 되는 2022년, 첫 환자 치료를 목표로 중입자치료센터 건립 중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9/04/22 12:00 2019/04/22 12:00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54)
연세암병원 소개 (968)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