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피부와 모발이 거칠어지고 부쩍 추위가 느껴진다.
게다가 피로감은 풀릴 줄을 모르고 몸도 붓는다.
겨울 탓인가? 갑상선에 문제가 생기면 그렇다는데, 정말 그럴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선호르몬은 우리 몸에서 무슨 역할을 할까?
갑상선호르몬은 우리 몸에서 배우들이 각자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무대와 같다. 배우가 있어도 무대가 부실하면 연기가 불안해지듯, 갑상선호르몬은 정상적인 생체 활동을 유지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호르몬이라고 할 수 있다.

주로 몸 속 에너지의 대사 속도를 조절해 열을 발생시키고, 장기의 움직임을 조절한다. 또 신체 발달과 성장을 관장하고 있어, 갑상선호르몬이 부족한 어린이는 성장과 지능 발달이 지연되기도 한다.


생리 양이 갑자기 늘었다. 이것도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증상일까?

갑상선의 기능이 저하되면 여성은 생리 양이 증가하기도 한다.
보통은 대사 이상이 생겨 피로하거나 몸이 붓고 추위를 많이 타게 된다.
기능의 저하가 심할 때는 의식이 떨어지고 말씨가 어눌해지며, 변비나 근육통이 동반된다.
겉으로도 변화가 눈에 띈다. 모발과 피부가 거칠어지고 목 부위에 갑상선이 크게 만져질 수도 있다.


도대체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왜 생기는 걸까?

가장 대표적인 원인은 요오드 결핍과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에서 찾을 수 있다. 갑상선호르몬을 만드는 재료인 요오드는 해산물에 풍부하게 들어 있는데, 우리나라는 해조류나 젓갈류 섭취가 많아 요오드 결핍이 거의 없다. 국내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원인 대부분은 ‘하시모토 갑상선염’이라 불리는 만성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이다.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은 갑상선을 파괴해 호르몬 부족을 초래하고, 결국 갑상선기능저하증에 이르게 하는 질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김이나 미역 많이 먹고 치료를 안 받아도 되는 걸까?

증상이 없거나 경미할 때는 주기적으로 혈액검사를 하며 지켜본다. 하지만 오랫동안 증상이 지속되면 갑상선 조직이 이미 일정 수준 이상 파괴되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다른 전신 증상과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갑상선 호르몬제를 지속적으로 복용하는 호르몬 보충요법이 필요하다.


정상적인 생체 활동이 이루어지도록 돕는 갑상선호르몬이 부족해지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발생한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심장이나 콩팥 같은 장기의 기능이 떨어지고, 장기적으로는 고지혈증과 동맥경화, 심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


바빠서 병원 갈 시간이 없는데, 치료를 미루면 많이 위험할까?

갑상선호르몬이 많이 부족해지면 단순히 불편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넘어 심장, 콩팥과 같은 중요한 장기의 기능이 떨어진다. 이를 방치하면 저체온증, 전해질 이상 등을 동반한 혼수 상태로 진행될 수도 있다. 따라서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때는 간단한 혈액검사를 받아 갑상선 기능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갑상선기능저하가 심하면 치매에 걸린다는데?

최근에는 콩팥 기능의 저하, 치매와 우울증 같은 신경계 질환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장기적으로는 고지혈증과 동맥경화, 심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특히 환자의 나이와 동반된 다른 질환에 따라 적절한 갑상선호르몬 수치가 다를 수 있어, 여러 상황 변화에 맞춰 갑상선 호르몬제의 용량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


글 _ 내분비내과 신동엽 교수

출처 _ 세브란스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14 14:51 2015/04/14 14:5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8)
연세암병원 소개 (950)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8)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