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성 진통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약성 진통제에는 서방형 진통제와 속효성 진통제가 있다. 지속되는 통증을 조절하기 위한 서방형 진통제는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사용하고, 속효성 진통제는 돌발 통증이 나타났을 때 사용한다.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구할 수 있는 아세트 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은 대표적인 비마약성 진통제다. 그래서 두통이나 치통, 생리통 같은 가벼운 통증을 다스리는 데 사용하기 적합하다. 비마약성 진통제로 조절할 수 없는 중등도 및 중등 통증은 마약성 진통제로 치료한다.


마약성 진통제에는 서방형 진통제와 속효성 진통제가 있다. 지속되는 통증을 조절하기 위한 서방형 진통제는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사용하고, 속효성 진통제는 돌발 통증이 나타났을 때 사용한다.


마약성 진통제, 서방형 vs 속효성
서방형 진통제는 경구약과 패치제가 있다. 경구약은 오랜 시간 체내에서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특수한 제형으로 되어 있기때문에 임의로 씹거나 갈아서 먹지 않는다. 패치제는 통증 부위가 아닌 가슴 상부 또는 팔 위쪽의 건조한 피부에 단단히 붙이고, 교체할 때는 이전과 다른 위치에 붙여 피부 자극을 줄이도록 한다. 높은 온도에서는 약의 흡수가 증가할 수 있으므로 전기담요, 사우나 같은 외부 열원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속효성 진통제의 종류에는 먹는 경구약, 뺨과 잇몸 사이에 약을 넣은 뒤 서서히 녹여 복용하는 경구약, 코 안에 뿌리는 비강 분무제 등이 있다. 1회 사용 후 적절한 효과를 보지 못했다면 재사용할 수 있으나, 한 번 발생한 돌발 통증에 대해서는 2회를 초과해 사용하지 않는다. 또 다른 돌발 통증이 발생했을 때는 적어도 4시간 정도 간격을 두고 사용해야 하며, 돌발 통증이 하루 네 번 이상 발생한다면 의료진과 상의해 서방형 진통제를 사용한다.


부작용은 반드시 의료진과 상의
마약성 진통제를 처음 사용하거나 사용량을 늘리면 어지러움, 졸림, 구역, 구토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나, 대부분의 증상은 며칠 후 사라진다. 하지만 변비 부작용은 지속되기 때문에 완화제를 같이 복용하기도 한다. 부작용이 나타나면 의료진과 상의하도록 한다.


글 : 정선미 약사(약무국)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2/20 10:37 2017/02/20 10:37

유방 성형 수술 궁금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약 4년 전에 유방 재건수술로 보형물을 삽입했습니다. 보형물이 영구적이지 않다고 들었는데, 언제 다시 교체 수술을 받아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유방 보형물 자체는 반영구적입니다. 다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반대편 정상 유방의 크기나 모양은 변할 수 있지만, 보형물로 재건한 유방은 상대적으로 변화가 적습니다. 따라서 오랜 시간이 경과하여 재건한 유방과 반대편 유방이 비대칭적으로 보이는 분들에 한해서, 양측의 정확한 대칭성을 원한다면 보형물의 크기를 교체하는 수술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형물로 유방을 재건 받은 분들 가운데 양측의 대칭이 잘 유지된다면 교체 수술을 받아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2. 유방암 수술과 동시에 유방 성형수술을 해서 지금 조직확장기를 삽입하고 있습니다. 지금껏 생리식염수 약 200cc가량 주입했는데, 가슴이 조이는 것 같고 뭉치는 것도 같은 묵직한 느낌과 이물감, 통증 등으로 불편합니다. 원래 그런 것인지 궁금합니다.
또 확장하고 있는 가슴이 많이 딱딱한데, 마사지를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조직확장기에 식염수를 주입하면 하루 내지 이틀 정도는 불편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는 조직확장기가 팽창됨에 따라 주위 조직들이 신전되고 압박됨에 따라 느낄 수 있는 감각입니다. 한편,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가끔 조직확장기 주변으로 딱딱한 피막이 형성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분들의 경우 통증이 더 심할 수 있으며, 마사지 또는 경구약 등을 통하여 일부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조직확장기를 추후에 보형물로 바꾸고 나면 불편감과 이물감을 느끼는 정도는 훨씬 감소하게 됩니다.


3. 재건수술한 유방은 감각이 있는지요? 혹은 나중에 회복이 되는지요?
또 모유수유는 가능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건된 유방은 처음에는 감각을 느낄 수 없지만, 오랜 시간이 경과되면 주변에서 감각신경이 자라 들어와 어느 정도의 감각까지는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신경이 회복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수개월에서 1년 이상까지 개인차이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보형물을 이용하여 재건된 유방에서 감각의 회복이 빠릅니다. 한편, 유방 재건술을 통하여 유방의 수유기능까지 회복시키기는 힘듭니다.


4. 3년 전에 유방 절제수술을 시행받은 43세 환자입니다. 현재 유방 재건수술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유방 재건수술을 위해 필요한 치료기간과 성형수술 후 직장생활을 언제부터 할 수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우선 어떠한 재건 방법을 받는지에 따라서 치료기간이 달라집니다. 보형물을 이용하여 지연재건을 할 경우, 수술 후 2~3일 정도 입원이 필요하며 배액 주머니는 약 4~6일 후에 제거하게 됩니다. 자가조직을 이용하여 지연재건을 할 경우, 등 조직을 이용 시에는 약 7~8일 정도 입원이 필요하고, 배 조직을 이용할 때는 약 10~11일 정도 입원이 필요합니다. 배액 주머니가 모두 제거될 때까지는 약 10~12일 정도 소요가 됩니다. 직장생활로 복귀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2~3주 정도 경과 후 가능하게 됩니다.


이동원 교수 (연세의대 성형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02 11:41 2015/11/02 11:41

유방암의 항호르몬요법이란


유방암 세포는 크게 호르몬 수용체 양성인 경우와 음성인 경우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암이 만들어지는 당시부터 호르몬 수용체를 가지고 있는 암을 호르몬 수용체 양성이라고 하고,
호르몬 수용체가 없는 암을 호르몬 수용체 음성이라고 합니다. 호르몬 수용체는 여러 종류가 있으며 유방암에서 중요한 작용을 하는 것은 에스트로겐 수용체와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입니다. 이 두 수용체 중 한 가지만 존재해도 우리는 그 유방암을 호르몬 수용체 양성이라고 부르며, 이런 경우 수술 후 혹은 유방암이 재발했을 때 항호르몬요법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호르몬요법은 유방암 치료제 중 가장 오래된 요법으로 호르몬 수용체의 양성도가 강할 때에 치료 효과가 큽니다. 무엇보다도 대부분의 항호르몬요법은 경구용이고 항암화학요법에 비해 약물의 부작용이 적어 환자의 삶의 질이 유지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약물의 부작용이 경미하기 때문에 의외로 많은 환자들이 항암제를 투여 받고 있지 않다고 믿는 경향이 있으며, 반대로 극소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지나치게 염려하여 복용을 거부하거나 소홀히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꾸준히 장기 복용하는 것이며 용법과 용량이 중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의사의 지시에 따라 복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대표적인 호르몬제 중 타목시펜은 에스트로겐 수용체에 작용하여 항암 효과를 나타내고, 폐경 전후의 모든 유방암 환자에게 사용됩니다. 비교적 최근에 개발된 아로마타제 저해제인 아나스트로졸(Anastrozole), 레트로졸(Letrozole), 엑스메스테인(Exemestane, aromacin)은 아로마타제에 작용하여 조직의 에스트로겐 생성을 줄임으로써 기존의 타목시펜보다 항암효과가 더 크나 폐경 후 여성에게만 안전하게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폐경 후 여성에게 있어서 아나스트로졸, 레트로졸, 엑스메스테인은 수술 후의 보조호르몬요법으로 점차 타목시펜을 대체하고 있습니다.
이 외 타목시펜과 유사하게 에스트로겐 수용체에 작용하는 풀베스트란트(fulvestrant, Faslodex)는 폐경 후 여성에게 투여되며 전이성 유방암의 2차 약제로 쓰이고 있습니다.


항호르몬요법과 항암화학요법을 동시에 투여하였을 때 약물에 의한 부작용이 커지는 반면에 효과는 증가되지 않기 때문에, 최근에는 약물을 차례차례 투여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수술 후에 항암화학요법을 정맥으로 4차례에서 8차례 투여를 마친 후에 항호르몬제를 5년간 복용하도록 합니다.



출처 : 국가암정보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30 16:17 2015/06/30 16:1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2)
연세암병원 소개 (976)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