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밥상


입맛도 똑 떨어뜨리고 축축 쳐지게 만드는 한여름 무더위
땡볕에 외출도 조심해야 하는 어르신들을 위한 밥상 공부를 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채소와 과일은 필수

채소와 과일에는 식이섬유소가 풍부하다. 식이 섬유소는 변비를 예방하고 혈당,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압을 낮춰주는 장점이 있다. 또 채소의 경우 열량이 적으면서 포만감을 준다.

싱싱한 제철 채소를 나물로 먹는 것이 좋다. 매끼 채소 반찬 2접시 정도는 먹는 것이 권장된다. 고기를 먹을 때는 상추, 깻잎, 버섯, 양파 등을 함께 섭취한다. 또 국이나 찌개에 채소를 충분히 넣어 먹는다.

우유 및 유제품은 하루 한번씩
우유 및 유제품에는 칼슘과 단백질이 풍부하다. 특히 칼슘은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 꼭 필요하므로, 우유 및 유제품을 1일 1회 이상 섭취한다. 우유 소화가 어려운 경우에는 조금씩 나누어서 먹으면 도움이 되며, 데우거나 천천히 씹어서 마시는 것도 좋다. 우유 대신 요구르트, 치즈 등을 먹는 것도 권장된다. 우유의 맛이나 냄새가 실으면 과자, 빵 등 다른 음식과 함께 먹거나 분쇄한 과일, 호두 등을 넣어 같이 마신다.


"나이가 들면 소화, 흡수기능과 대사기능이 저하될 뿐만 아니라 맛을 느끼는 감각도 떨어진다. 이런 이유 때문에 어르신의 경우 평소보다 식사량이 줄어드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단백질 섭취도 잊지 않기

지방이 적은 육류와 생선, 계란, 콩 등은 양질의 단백질 급원이며, 비타민 B, 철분, 아연 등이 풍부하다. 단백질은 우리 몸을 만들고 유지하는 데 꼭 필요하므로  양질의 단백질 급원 식품을 다양하게 섭취해야 한다. 채소와 함께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당량의 좋은 기름도 필요하다
지방은 열량을 내고 피부, 장기, 머리카락 등을 건강하게 유지해주며, 지용성 비타민의 흡수를 도와준다. 하지만 많이 먹으면서 살이 찔 수 있으므로 섭취량에 주의한다. 포화지방보다는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을 섭취해야 한다. 불포화지방은 참기름, 들기름, 식용유, 올리브유, 포도씨유, 견과류 등에 들어 있다.


나물 무칠 때 참기름이나 들기름을 사용하고, 식물성 기름에 채소를 볶아 먹는 정도로 섭취하면 칼로리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꽁치, 고등어 같은 등푸른 생선도 주 1-2회 섭취한다.


백미보다는 현미와 잡곡을
현미, 잡곡 등에는 식이섬유소가 많이 들어 있다. 식이섬유소는 소화된 음식물이 장으로 흡수되는 속도를 지연시켜 식후 혈당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을 막아주며 변비를 예방해주므로 백미 대신 현미 또는 잡곡을 넣어 먹는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글 : 이정민(영양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10 16:40 2016/08/10 16:40

암을 다스리는 건강 밥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암연구소(AICR)는 자연식품과 채소가 풍성한 건강한 식단을 만들기 위해, 어떤 식품군의 음식을 얼마나 먹어야 할 지 알려주는 “새로운 미국 식단”을 개발했습니다. 암에 있어서 건강 밥상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려 주는 것이지요.


채소가 풍성한 밥상으로 암을 다스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답니다. 특히 신선한 비전분성의 녹색 잎채소의 섭취량은 늘리고, 반대로 동물성 단백질과 설탕의 섭취량은 줄인다면 암을 예방하고, 또 암 치료 후 건강하게 살아가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특히, 건강한 식단에는 다양한 색깔의 컬러푸드와 함께 십자화과의 채소가 들어가야 한답니다. 십자화과는 브로콜리, 케일, 방울양배추, 루꼴라, 쌈케일, 겨자잎, 순무잎, 근대, 시금치 같은 짙은 녹색의 잎채소들을 통칭하는데요, 이런 식재료들에는 미세영양소, 파이토케미컬(phytochemical), 항산화 성분 등 건강에 도움을 주는 생리활성 성분들과 비타민 A, B, C, E, K가 풍부하다고 합니다. 또, 이런 짙은 녹색의 채소들은 칼로리와 탄수화물 함량도 적은 데다가, 당 지수가 낮아서 당뇨 환자들도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어요.


자연식품과 채소가 풍성한 건강 밥상 차리기, 이렇게 따라 해 볼까요?


1. 최소한 식단의 2/3은 통곡물, 과일과 함께 많은 양의 채소로 채우세요. 채소가 과일보다 더 많아야 합니다.



2. 도정된 곡식(백미, 흰 밀가루, 파스타, 빵 등)은 최소한으로 줄이세요.


3. 하루에 채소 5~7단위, 과일 2단위를 섭취하되, 통곡물은 6단위 이상 섭취하지 마세요.

채소 1단위는 조리하거나 다진 경우 반 컵, 생으로는 녹색 잎채소 한 컵, 과일 1단위는 과일 한 컵, 곡물 1단위는 조리된 곡물 반 컵을 뜻합니다.


4. 단백질은 식단의 1/3 이하로 줄이세요.
껍질을 벗긴 닭고기나 닭가슴살, 생선과 같이 기름이 적은 동물성 단백질 또는 두부, 콩, 견과류 같은 식물성 단백질을 섭취하세요.


5. 돼지고기, 소고기, 양고기 등 붉은 살코기의 섭취를 줄이고 훈제고기, 절인 고기, 햄, 소시지 등의 가공육은 피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매일 3-5단위의 단백질을 섭취하세요.
1단위의 단백질은 고기나 두부 약 85g, 콩 반 컵, 견과류 1/3컵을 뜻합니다.


7. 설탕 섭취를 줄이세요.
미국심장학회(AHA)에 따르면, 하루에 설탕으로 섭취하는 열량을 여성은 100kcal 미만, 남성은 150kcal 미만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는 각각 여섯 티스푼과 아홉 티스푼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달콤한 음료수나 사탕, 디저트는 자제하세요. 특히 시리얼, 조미료, 그래놀라 바 등 가공식품에 숨겨져 있는 설탕을 조심하세요.


현재 암 치료 중이거나, 의학적인 이유로 음식 섭취에 제한이 있거나, 알레르기나 기타 개인적인 이유로 특정한 음식을 섭취하지 않으시는 분들은 전문 영영사에게 상담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 참고자료 : MD anderson cancer cen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07 14:43 2016/06/07 14:4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5)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3)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