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연세암병원 블로그 ::

폐암 수술 후 정기적인 추적조사는 언제, 무엇을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술 후에 약 5년 동안은 정기적으로 흉부 CT를 포함한 정밀 검사를 통해서 재발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통상적으로 첫 2년 동안 약 80~90% 환자에서 재발이 일어나기 때문에,수술 후 2년 동안은 3~6개월 간격으로,그 이후에는 6개월 간격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정기 검진의 예약일이 되지 않았더라도 두통, 뼈의 통증,가슴 답답함,객혈 등 새로운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 가서 담당 의사와 상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5년 동안 관찰을 하여 재발이 없는 경우에는 완치로 간주합니다. 물론 한번 폐암에 걸린 환자는 폐암이 새로 발생할 위험이 일반인에 비하여 높으므로 5년 이후에도 건강검진을 할 것을 추천합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3/30 11:30 2015/03/30 11:30
피 섞인 가래가 가끔 나오는데 폐암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래에 피(객혈, 혈담)가 나오면 깜짝 놀라게 됩니다.

객혈은 폐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환의 증상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1주 이내 짧은 기간에걸쳐서 피가 조금 나오는 경우 기관지염 가능성이 높지만 장기간 반복적으로 피가 나오는 경우는 폐암, 결핵 등 좀 더 심각한 폐 질환의 가능성을 고려하게 됩니다.

항상 그런 것이 아니므로 피가 나오게 되면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하며, 흉부 CT 등 정일검시를 통하여 다양한 폐 질환 여부를 확인해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흉부 CT로 폐암을 비롯한 기관지확장증, 폐렴, 결핵 등 질환의 감별진단이 가능합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 반복적인 객혈의 가장 흔한 원인은 기관지확장증입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3/10 15:58 2015/03/10 15:58

객혈의 색깔과 양을 확인하라

객혈이 발생하면 환자도, 보호자도 당황하기 십상이다. 객혈 양이 많으면 응급 상황이다. 이때
보호자가 침착하게 객혈의 양과 색깔을 확인하고 신속하게 환자를 응급실로 옮기는 것이 최고의 응급 처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객혈의 양이 많으면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때 객혈을 뱉은 휴지나 객혈을 모은 용기를 가져오거나, 사진을 찍어오면 진료에 큰 도움이 된다.

중요한 2가지, 양과 색깔

객혈이 발생했을 때 응급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은 객혈의 양이다. 아주 소량의 객혈도 있지만 상당히 많은 양의 객혈도 있는데, 하루 24시간 동안 100-600ml 이상의 출혈을 보였을 때를 의미한다. 이는 응급 상황이며, 신속하게 응급실에 내원해야 한다. 하지만 객혈이 발생하면 환
자와 보호자 모두 당황스럽기 때문에 객혈과 함께 배출된 가래까지 포함해 그 양을 실제보다 과장되게 표현할 때가 많다.


따라서 의료진은 객혈의 양을 객관적으로 추측하기 위해 티스푼(약 3-5ml), 소주잔(약 50ml), 혹은 종이컵(180ml) 등을 기준으로 물어본다. 이때 객혈을 뱉은 휴지 또는 객혈을 모은 용기를 가지고 오거나, 사진을 찍어서 의료진에게 보여주면 진료에 많은 도움이 된다.


객혈의 양 외에도 의사들이 공통적으로 묻는 사항이 있다. 시작 시기, 빈도, 마지막 객혈 시기, 그리고 색깔이다. 보통 객혈의 빈도는 하루나 일주일, 또는 한 달 동안의 배출 빈도를 물어보게 된다. 또한 객혈이 선명한 선홍빛의 혈액 색깔인지, 검붉은 색인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자는 현재 출혈을, 후자는 과거 출혈을 시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인 감별하는 검사와 출혈 조절하는 처치

객혈의 원인은 대개 흉부 컴퓨터단층촬영을 통해 감별하며, 출혈 위치와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기관지내시경 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수 있다. 출혈의 원인이 되는 질환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객혈의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이지만, 객혈의 양이 많을 때는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출혈을 신속하게 조절하기 위한 폐동맥조영술 및 색전술을 시행하게 된다.


그러나 폐동맥색전술 한 번으로는 객혈의재발을 100% 예방할 수 없으며, 2-3차례 반복적으로 시행할 수도 있다. 폐동맥색전술로도 출혈이 조절되지 않을 때는 출혈이 되고 있는 폐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을 수 있다. 또 폐외 출혈의 감별을 위해 이비인후과 또는 소화기내과쪽 검사가 추가로 시행되기도 한다


세브란스병원 웹진 http://storage.iseverance.com/yumc_webzine
글 정지예 교수(호흡기내과)

2014/11/17 15:56 2014/11/17 15:56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2)
연세암병원 소개 (982)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