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의료진, 간경변증 조기진단법 개발”


간섬유화 스캔 방식을 활용해 기존 복부초음파와 혈액검사로는 판별하기가 어려웠던 ‘간경변증’을 조기에 알아낼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개발됐다. 간경변증은 간암의 가장 중요한 전단계 병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간암센터 한광협·김승업·김미나 교수팀(이상 소화기내과)은 기존 검사로는 간경변증으로 진단되지 않은 만성 B형 간염환자들을 대상으로 ‘간섬유화 스캔검사’를 시행해 간 경화도를 측정·관찰한 결과, 이들 환자군에서 장기적으로 간암 발병률이 유의하게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6년 4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이 병원에서 만성 B형 간염으로 정기적인 추적 관찰을 받고 있던 환자 중 복부초음파와 혈액검사를 통해서는 간경변증이 확인 되지 않는 2876명을 대상으로 간 섬유화 스캔검사를 시행해 간의 경화도’를 측정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간 경화도 수치가 13점을 넘어서 ‘잠재적 간경변증’으로 분류되는 만성 B형 간염환자 285명을 새로 확인했다. 이는 전체 대상 환자의 10%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간 경화도 수치는 연구팀이 자체적으로 설정했다.


또 이 검사에서 잠재적 간경변증으로 분류된 환자군과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2591명의 만성 B형 간염환자군을 연구팀이 평균 4년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군의 5년 간암발병률인 5.2%로 나타났다. 이는 잠재적 간경변증이 없는 만성 B형 간염환자의 간암발병률 1.8%보다 2.8배나 많은 규모이다.


이와 함께, 연구팀이 2876명의 전체 환자를 대상으로 항바이러스제 치료 여부에 따른 간암 발병위험도를 측정한 결과,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는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군이 3.3배, 항바이러스제를 치료를 받지 않은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군이 4.7배로 나타나 잠재적 간경변증이 없는 만성 B형 간염 환자군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잠재적 간경변증이 간암 발병위험도를 높이는 독립변수로 작용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간섬유화스캔 검사는 초음파의 원리를 이용해 간의 경화도를 빠르고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체에 무해하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검사하여 간염 상태의 정밀한 변화를 추적 관찰할 수 있는 장점도 갖고 있다.


김승업 교수는 “만성 간염 환자의 30~40%가 간경변증으로 악화되고, 이 중 5% 이상이 간암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국내 간암환자의 74% 이상이 B형 간염환자인 점을 고려할 때 간암 전단계인 간경변증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승업 교수는 이어 “동아시아 지역 간염환자 중 복부초음파와 혈액검사에서는 간경변증이 보이지 않는 환자들의 5년 누적 간암발생률이 3%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 잠재적 간경변증 환자 탐색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토대로 간암 고위험군을 분류하는 기준을 재정립하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하는 등 만성 간염환자의 간경병증 조기진단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는 간 분야 최고 권위지로 꼽히는 미국 간학회지(Hepatology·인용지수 11.19) 최근호에 게재됐다.


심재억 의학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5/03/09 11:28 2015/03/09 11:28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07)
연세암병원 소개 (945)
건강자료- 질병 (231)
건강자료-치료 (40)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6)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