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를 투여하는 경우의 탈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탈모는 항암제를 투약하는 환자들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일시적인 부작용 입니다. 모든 항암제가 머리를 빠지게 하지는 않으며 약물에 따라서 머리카락이 듬성듬성 빠지거나 성글어지기도 하며 전부 빠지기도 합니다. 또한 몸에 있는 다른 털들도 빠질 수 있습니다.

탈모는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이며 어느 순간 갑자기 나타나기도 하기 때문에 충격을 받거나 심한 우울감을 느낄 수도 있으며 또한 자신감을 잃거나 흉하다는 생각으로 고통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탈모를 현실로 받아들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여 늘 해오던 일상적인 삶의 형태를 계속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 하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탈모는 빠르면 항암 약물 투여 후 7~14일 후에 일어날 수 있으며 치료 후 6~12개월이 지나서야 회복되기 시작하는데 항암제에 노출된 두피는 매우 민감하므로 반드시 보호가 필요하며 모자나 스카프 등으로 다시 모발이 자랄 때까지 보호해야 합니다.


항암제의 투여가 끝나고 나면 모발은 서서히 다시 자라기 시작하며 이때 모발의 색깔이나 형태가 바뀔 수 있습니다. 통상적으로 다시 자란 모발은 색감과 질감에 있어 차이를 보이는데 곱슬머리거나 가는 모발로의 형태 변화를 주로 보입니다. 이와 같은 모발의 색상 또는 머리결의 변화는 보통 일시적이며 사람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방사선 치료를 받는 경우의 탈모

머리에 방사선 치료를 받으면 영구적인 탈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탈모는 방사선 치료를 받은 부위에 따라서 두피, 속눈썹, 눈썹, 음부, 팔, 겨드랑이, 가슴, 다리 등 다양한 부위에 일어날 수 있으며 치료 부위에 국한된 모낭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특징 입니다.


받고 있는 방사선 치료의 양에 따라 머리카락 빠지는 것이 영구적인 것인지 아니면 일시적인 것인지 확정 되게 됩니다. 만약에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거나 전체적으로 빠질 것이 예상된다면 주치의와 상담 하셔서 도움을 받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보통 방사선 치료를 시작한지 2-3주 후부터 시작되는데 머리카락 빠지는 것이 일시적인 것이라면 보통 방사선 요법이 끝난 대략 4주 후부터 는 머리카락이 다시 나기 시작 합니다. 머리카락이 다시 나기 시작할 때는 약간 다른 색깔을 띠거나 결이 다를 수 있으며 특히 처음에 다시 나는 머리카락은 대부분 가늘게 자라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물 치료나 방사선 치료로 인한 탈모 시 도움을 주는 방법

•머리를 거칠게 감지 않도록 하며 말릴 때는 살살 두들겨서 말립니다.
•두피를 항상 청결하게 관리 합니다.
•머리카락이 빠지는 동안은 머리 빗질이 쉽도록 부드러운 샴푸와 린스를 사용합니다.
•헤어 드라이기와 같은 열기구의 사용은 되도록 줄이며 꼭 필요한 경우에는 가장 약한 열로
사용합니다.
•그러나 가장 좋은 방법은 공기 중에서 자연스럽게 마르도록 하는 것입니다.
•심한 빗질은 삼가 하시고 간격이 넓고 부드러운 빗을 사용합니다.
•탈모로 인한 불안감을 의료진 및 가족들에게 표현하고 탈모를 경험하는 다른 환자들과의
대화를 통하여 감정을 나누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외출 시에는 모자, 스카프 등을 사용하며 탈모 시에는 두피를 보호하기 위하여 선크림을 반드시 사용합니다.
•탈모가 예상되는 분들은 자신에게 잘 맞는 가발이나 예쁜 모자, 스카프를 미리 준비 합니다.
•항암약물치료의 초기단계(머리카락이 빠지지 않은 상태)에 구입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2014/11/18 17:03 2014/11/18 17:0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7)
연세암병원 소개 (927)
건강자료- 질병 (220)
건강자료-치료 (97)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9)
영양 (112)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