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전어가 '면역강화' 짱!

일교차가 심하게 되면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환이 발생하게 된다.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고르게 영양을 섭취해 줘야 한다. 면역력과 관련된 영양소는 단백질이다. 단백질은 면역세포의 재료이자 근육의 구성 성분으로 체력 유지에 필수다. 때문에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양질의 단백질 식품을 먹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권한다. 

김형미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양질의 단백질 식품은 살코기, 생선류, 해산물, 계란 등 주로 어ㆍ육류 식품”이라며 “한 번에 많은 양을 먹기 보다 적당량(매끼 살코기 80g 또는 생선 100g 정도)씩 꾸준히 먹는 것이 권장된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밖에 면역력 강화 영양소인 비타민, 무기질을 보충하기 위해 날마다 다양한 색의 채소, 과일을 적절하게 섭취하면 좋다. 반면 과도한 단당류, 지방(산패된 지방 등), 가공식품을 통한 식품첨가물 등을 섭취하면 몸의 자체 방어 능력뿐 아니라 면역력까지 떨어지게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제 가을이다. 가을은 수확의 계절로, 식재료는 영양소 함량이 풍부할 뿐 아니라 맛도 좋다.

면역력도 좋아지고 입도 호강하는 가을의 제철 음식에는 단백질,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고 뼈까지 먹을 수 있어 칼슘 섭취에 좋은 전어, 담백한 맛이 일품인 대하, ‘갯벌의 산삼’이라 불릴 정도로 영양소가 풍부한 세발낙지, 비타민이 풍부한 아욱, 인공 재배가 되지 않아 제철에만 맛볼 수 있는 송이버섯, 심장 질환 예방에 좋은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한 고등어, 항산화 영양소의 보고(寶庫)인 사과, 배, 감 같은 제철 과일 등이 있다. 김 팀장은 “가을 제철 음식은 미리 영양을 보충해 추위에 견딜 수 있는 보온력과 면역력을 길러 놓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전어구이로 먹을 때는 요리 전 미리 쌀뜨물이나 소금물에 5분쯤 담궈 뒀다가 소금을 약간 뿌려 구우면 비린내가 가시고 살이 단단해져 더 맛있다. 비려서 회로 먹기 어려우면 무침으로 먹으면 된다. 김 팀장은 “식초와 설탕으로 입맛에 따라 새콤달콤한 맛을 조절하면 된다. 더 고소하게 먹고 싶으면 콩가루나 잣가루를 뿌려 먹으면 맛도 잡고 영양까지 보충돼 일석이조”라며 “무침은 먹기 직전 버무리는 것이 좋고, 전어를 살짝 얼려 사용해도 괜찮다”고 했다.


▶전어무침(3~4인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전어 6마리, 배 4분의 1개, 오이 2분의 1개, 당근 6분의 1개, 양파 4분의 1개, 대파 10㎝, 풋고추 1개, 홍고추 1개, 깻잎 5장, 양념장(고추장 2큰술, 설탕 2큰술, 식초 2큰술, 고춧가루 3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생강 3분의 1작은술, 깨소금 1작은술). 


<만드는 법>
 
① 전어는 칼등으로 꼬리에서 머리쪽으로 긁어 비늘을 벗기고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물기를 제거한다. 살은 포를 떠서 뼈를 제거한다.
②손질한 전어를 어슷하게 썬다. 
③ 배, 당근, 양파, 깻잎은 채를 썰고 오이, 대파, 풋고추, 홍고추는 먹기 좋은 크기로 어슷하게 썬다.
④ 큰 그릇에 전어, 배, 오이, 대파, 풋고추, 홍고추를 넣고 양념장으로 골고루 무쳐 접시에 담아 낸다. 


<Tip>
고추장, 풋고추는 매운 맛에 따라 양을 조절할 수 있다. 양념장에 설탕 대신 물엿을 사용해도 된다. 한 번 먹을 분량만큼 준비해 남기지 않는 것이 좋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9/19 14:31 2017/09/19 14: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162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27)
연세암병원 소개 (848)
건강자료- 질병 (218)
건강자료-치료 (94)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4)
영양 (111)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