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두경부암 항암 약물 내성 기전 밝혀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연구팀이 두경부암 항암 약물의 내성 기전을 규명해냈다. 세계 의학계에서 난제로 여겨져온 두경부암의 새 치료법 개발 단초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연세암병원 소속 조병철 종양내과 교수(사진)와 제암연구소 소속 윤미란 박사팀이 두경부암 치료 약물의 내성 기전을 찾아 국제적인 항암학술지 온코진(Oncogene) 에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두경부암은 전세계적으로 발병률 6위를 보이는 암으로 국내에서도 매년 3000여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현재 표적항암치료제로는 ‘세툭시맙(Cetuximab)’이 유일하지만 치료반응율이 10% 내외에 그치고, ‘무진행 생존기간’(항암 치료후 새로운 암이 발병하기 전까지 기간)도 평균 3개월에 머물고 있는 악성 암이다.


이에 전세계 연구진이 차세대 항암제로 세포의 생존 및 증식에 중요한 신호전달체계인 ‘PI3K 경로’를 억제하는 약물을 개발해 임상 연구를 통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PI3K 억제제의 단일 치료는 미미한 항암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를 규명하기 위해 조병철 교수팀은 우선 난치성 두경부암에서 ‘PI3K 경로’ 억제제의 단일 치료 효과가 미미한 이유를 찾기로 했다. 연구진은 실험실에서 배양한 두경부 암세포 및 실제 두경부암 환자에게서 얻은 암세포를 실험용 쥐에 이식해 두경부 암세포가 ‘PI3K 경로’ 억제제에 어떻게 내성이 생기고, 성장하는지를 면밀히 관찰했다.


그 결과, 두경부 암세포에서는 ‘PI3K 경로’ 억제제를 투입할 때 세포 내 다른 ‘IL-6/ERK 신호전달계’가 활성화되면서 발암세포 유전자로 알려진 ‘Myc유전자’의 발현을 야기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연구진이 ‘IL-6/ERK 신호전달계’의 활성화를 차단하자 기존 ‘PI3K 경로’억제제에 의한 두경부 암세포의 항암효과가 높게 나타났다. 항암 약물의 내성 기전을 밝혀낸 것이다.


조병철 교수는 “난치성 두경부암 치료에 있어서 항암 약물 내성 기전을 찾아내, 기존 항암 약물 투여와 함께 ‘IL-6/ERK 신호전달계’의 활성화 차단을 같이 이뤄야 높은 항암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병용치료 전략에 대한 이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조병철 교수와 윤미란 박사팀의 난치성 두경부암 치료법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의 후원으로 이뤄졌다.


조선경제 허지윤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0/10 10:30 2017/10/10 10: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162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27)
연세암병원 소개 (848)
건강자료- 질병 (218)
건강자료-치료 (94)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4)
영양 (111)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