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치료를 무사히 마친 암 생존자들은 이후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암 투병기간 동안 얻었던 부작용과 자신의 만성질환을 염두에 두면서 손실된 체력을 서서히 회복시켜 나가야 한다. 또 완치판정을 받았다 하더라도 암 재발과 2차암의 발생 위험이 항상 존재하기 때문에 경계의 끈을 늦춰선 안 된다.

그러나 많은 암환자들이 건강을 위해 식생활과 생활습관을 교정하면서, 운동은 등한시 하는 경우가 많다. 매일 30분 이상의 규칙적인 운동은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자궁내막암, 폐암 등 2차 암의 발생을 낮추고, 심혈관 질환 및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으므로 치료 종료 후에도 꾸준히 운동을 이어나가는 것이 좋다. 또한 치료 기간 동안 떨어진 체력을 보강하는데도 운동은 매우 효과적이다.

치료가 종료되었다고는 하지만 체력이 금방 회복되는 것은 아니므로, 치료 종료 후 한동안은 중강도의 유산소운동과 저-중강도의 근력운동으로 체력을 회복시키도록 하자. 1회 30분 정도로 1주에 3~5일 실시하는 것이 알맞다. 만약 체력이 많이 떨어져서 운동이 버겁게 느껴진다면 체력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10분 단위로 나눠서 시도해보자.

체력이 다소 회복되었다면 중강도의 유산소운동과 저-고강도의 근력운동에 도전한다. 1회 운동시간은 30~60분 사이, 1주일에 3~6회 가량이 알맞다. 이때 자신의 체력을 과대평가해서 운동을 너무 무리하게 하면 건강에 도리어 해로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일주일 운동 계획

아래에서 제안하는 운동이 어려운 경우, 운동의 횟수와 강도를 낮추고 점진적으로 늘려나가길 권한다. 이제 막 운동을 시작했다면 1주에 2~4일 정도의 빈도로 시작해서 점진적으로 빈도수를 늘려본다.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것보다는 조금이라도 하는 것이 몸에 훨씬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10/20 15:53 2014/10/20 15:5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2)
연세암병원 소개 (982)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