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을 위장까지 옮기는데 한 모금의 물로는 역부족이다. 한 잔(240ml)을 마셔야 위장이 참 좋아한다.

물이 모자라면 약이 위장까지 가지 못하고 식도에 달라붙어 속이 아프거나 식도염이 생길 수도 있다.
그러니 약 먹으면 속이 쓰리다고 하지 말고 물 한 컵을 잘 들이키자.

미지근한 생수 한 컵이 최고!
물이 없다고 그냥 옆에 주스나 우유와 함께 먹는 것을 절대 금물

주스의 산성, 우유의 단백질이나 칼슘은 약이 흡수되는 것을 늦추거나 방해하기 때문이다.
특히 자몽주스는 간 대사에 영향을 주어 약효를 변화시킬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정 약이 써서 못 먹겠다면 설탕물을 마시는 것도 방법이다.


글 : 세브란스 약무국 정선미 약사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7/04 15:51 2018/07/04 15:5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2)
연세암병원 소개 (948)
건강자료- 질병 (232)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6)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