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는 조직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더라도 지속적으로 항호르몬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유방암클리닉 정준ㆍ안성귀 교수팀이 1989~2002년 유방 절제 수술을 받은 595명의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 환자를 11.7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16.4%(98명)가 수술 5년 이내 재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유방암이 수술 5년 이후 재발한 환자는 9.7%(58명)이었다.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은 여성의 생식 주기에 관여하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종양의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대부분의 유방암이 여기에 속한다.

교수팀은 5년 이내 재발 위험을 높이는 인자로 암의 림프절 병기 또는 조직학적 등급이 높거나, 환자가 35세 이하이거나, 항호르몬 치료를 받지 않은 경우를 꼽았다.

정준 교수는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일 때 항호르몬 치료를 받지 않으면 재발 위험성이 높았다"며 "절제 수술을 했더라도 꾸준히 치료제를 복용하고 정기적으로 검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3/05/29 23:25 2013/05/29 23: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5)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3)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