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조병철 교수팀 EGFR 표적 치료제 내성 기전 규명



세브란스병원 폐암전문클리닉 조병철 교수팀이 난치성 폐암의 표적치료를 위한 2세대 EGFR(상피세포 성장인자) 표적치료제 개발의 주요 기전을 발견했다.

13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폐암 환자 종양의 약 30%는 EGFR 돌연변이를 갖는데, 1세대 EGFR 표적 치료제인 ‘이레사’나 ‘타세바’에 매우 좋은 초기 반응을 보이나 평균 8~10개월 후 획득 내성을 보이게 된다.

이 같은 1세대 EGFR 표적 치료제에 대한 획득 내성을 극복하기 위해 2세대 EGFR 표적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특히 내성 기전에 대한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연구팀은 표적 치료제 내성 폐암 세포주와 생쥐 모델을 이용, 2세대 EGFR 표적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내성 기전으로 ‘IL-6/JAK/STAT3’ 신호 전달 체계가 활성화됨을 확인했다. 이 신호 전달 체계를 억제했을 때, 2세대 EGFR 표적 치료제 후보물질의 항암 효과가 크게 증가함을 확인했다.

이는 2세대 EGFR 표적 치료제에 대해 폐암 세포가 빠르게 원발 내성을 획득하며, 이에 IL-6/JAK/STAT3 신호 전달 체계의 활성화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결과, 난치성 폐암 모델에서 IL-6 또는 JAK 단백질 억제시 EGFR 표적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원발 내성의 발현을 억제해 결국 항종양 효과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2세대 EGFR 표적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게 됐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 협동중개연구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암 치료 분야의 주요 저널인 ‘Molecular Cancer Therapeutics (IF 5.2)’ 2012년 10월호에 게재됐다.

조병철 교수는 “아직까지 개선해야 할 점이 많은 EGFR 표적 치료제의 효과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새로운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폐암전문클리닉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국적 제약사 베링거잉겔하임의 아파티닙과 노바티스의 JAK 억제제인 룩소리티닙을 병용해 EGFR 표적 치료제에 대한 내성 기전을 억제함으로써 표적 치료제의 효과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2/11/14 14:12 2012/11/14 14: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5)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3)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