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폐암 새 약물치료 첫 임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종양내과 조병철 교수. 2017.05.22


국내 연구진이 ROS1 돌연변이 폐암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치료 방법을 제시했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종양내과 조병철·김혜련·홍민희 교수 연구팀은 '세리티닙' 약물이 ROS1 돌연변이 폐암에 뛰어난 치료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ROS1은 폐암 환자에게서 발견되는 유전자 돌연변이 중 하나로, 전체 폐암의 2%를 차지한다.


ROS1 폐암 치료제로는 세포독성 항암제의 한 종류인 '크리조티닙'이 사용돼 왔으나, 환자가 이 약물에 부작용을 호소하거나 내성이 생겼을 때는 대체할 치료 약물이 없었다.


조 교수 연구팀은 세리티닙이 ROS1 돌연변이 환자에 쓰일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임상 연구를 시행했다. 세리티닙은 폐암의 또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인 ALK 돌연변이 양성 폐암에서 쓰이던 약물이다.
연구팀이 연세암병원 등 10개 병원 종양내과에서 세리티닙을 치료제로 활용하는 임상을 진행한 결과, 항암 치료반응율이 62%로 나왔다. 치료반응 지속기간은 21개월이었다.


특히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가 없는 병의 '무진행 생존기간'은 9.3개월로 기존 크리조티닙 투여 환자군보다 길었다.
연구팀은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 폐암에 쓰이던 세리티닙이 ROS1 돌연변이 폐암에서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세계 최초의 임상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ROS1 돌연변이는 전체 폐암의 2% 정도이지만, 미국 폐암 치료 가이드라인에는 진단할 때 반드시 검사해야 하는 바이오마커(생체지표)로 돼 있다"며 "국내 폐암 환자에게서도 (돌연변이를 확인하는) 필수 검사를 진행해 조기에 효과적인 약물치료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논문과 편집자 의견이 동시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jandi@yn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5/22 14:51 2017/05/22 14:5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 1626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26)
연세암병원 소개 (847)
건강자료- 질병 (218)
건강자료-치료 (94)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4)
영양 (111)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