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cm 이하 작은 유방암이라도 증상이 나타나기 전 미리 발견했을 때 치료성적이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검진에 사용되는 X-레이촬영검사(유방촬영술) 여부가 치료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유방외과 안성귀 교수 연구팀(박정민 전공의·정준 교수)은 유방암 진단 전 3년 이내에 유방촬영술을 받은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비교한 연구결과를 29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1999년부터 유방암 검진프로그램을 시작해 40세 이상 여성, 가족력이 있는 35세 이상 여성에게 2년마다 한번씩 유방촬영술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 유방암검진은 치료가 쉬운 작은 유방암을 일찍 발견하게 해줄 뿐 전체 생존율 향상효과는 불확실하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2cm 이하의 유방암 환자 632명 중 진단 전 3년 이내에 유방 검진을 받은 450명과 그렇지 않은 182명의 유방암 성질 및 치료성적을 비교했다.


분석결과 검진환자군은 기존 연구결과와 마찬가지로 좋은 예후인자인 에스트로겐수용체 양성비율이 높고, 나쁜 예후인자인 HER2 양성비율은 낮았다. 암의 조직학적 등급도 낮을 뿐 아니라 더 좋은 성질의 분자아형 비율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나아가 두 집단의 치료결과도 비교했다. 분석결과 검진환자군은 5년 무병생존이 97.8%(비검진환자군 94.4%), 5년 무전이생존이 98.1%(비검진환자군 96.3%)로 검진받지 않은 환자군보다 유의미하게 우월했다. 이밖에 검진환자군은 항암치료를 병행하는 비율도 비검진환자군보다 더 낮았다.


안성귀 교수는 “작은 유방암이라도 증상이 나타난 뒤 발견하는 경우 치료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유방검진이 유방암 발생을 억제할 수는 없지만 조기발견을 통해 치료 성적을 높이고 힘든 항암 치료를 생략할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결과는 지난 11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헬스경향 정희원 기자
honeymoney88@k-health.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23 16:41 2018/01/23 16:41

연세암병원 김용배 교수, 국제임상연구비 수혜


미국 방사선종양학 임상연구회서 6만 5천여달러 받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용배 교수가 최근 미국 방사선종양학 임상연구회 (Radiation Therapy Oncology Group, 이하 RTOG)로 부터 미화 6만 5750달러(한화 약 7천 8백만원)의 임상연구비를 받았다.
 
김 교수는 지난 2014년부터 RTOG에서 시행하는 유방암 임상연구에 세브란스 연구책임자로 발탁돼 지금까지 'RTOG 1005' 등 총 3건의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 교수는 현재까지 37명의 환자를 RTOG 시행 다기관 연구자주도 임상연구에 등록했다. 이번 연구비는 기등록한 32명의 환자에 대한 임상연구 비용이다.
 

한편 1978년에 설립된 RTOG는 미국국립암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 지원을 받아 '다기관 국제협력 암임상연구'를 주도함으로써 방사선치료의 근거를 확립하는데 큰 역할을 하는 글로벌 연구 조직이다.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는 2012년 12월 MDACC의 산하 준회원(Affiliate Member)자격을 승인받아 글로벌 스탠다드에 따른 치료수준과 임상연구 수행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원종혁 기자  |  jhwon@monews.co.kr

2016/03/22 13:53 2016/03/22 13:53

카테고리

전체 (33)
프로필 (1)
언론보도 (7)
강좌, 강연동영상 (2)
자료실 (2)
건강정보 (5)
세브란스병원소식지 (5)
강의 및 교육일정 (11)

공지사항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