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
9 1일부터 강남세브란스 대장항문외과 대장암센터에서 진료를 시작합니다>


CLINICAL TRIAL NEWS

--- 변실금이란?

방귀나 대변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항문 밖으로 배출하는 것으로 정의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변실금의 유병률은 보고된 바 없으나, 서구에서는 전체 인구의 0.5~1.5% 또는 18세 이상에서는 18.4%에서 변실금이 발생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변실금 환자들이 이러한 증상을 부끄럽게 생각해서 의사와 상담하는 경우가 적다는 것을 고려하면, 고령인구의 증가와 더불어 우리나라에서도 변실금 환자 수가 상당히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 변실금 치료는 어떻게?

변실금의 치료로법으로 경한 변실금의 경우에는 보존적인 약물치료나 biofeedback 치료가 대부분 듣는다고 알려져 있고, 이러한 보존적 치료가 실패한 경우에는 괄약근 성형술(sphincteroplasty)등의 수술적 치료 특수하게 고안된 물질을 괄약근간 공간이나 점막하 공간에 주입하는 주입치료(injection therapy) 시행하기도 합니다.

수술법 경우 수술 성공률이 낮거나 수술 기구를 민감한 부위에 부착한 상태로 생활해야 하므로 불편함이나 통증을 유발할 있고 이식물질이 감염되는 부작용 등이 있어 아직까지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주입치료 경우 다양한 물질이 시도되고 있는데 콜라겐, 테플론, 실리콘 재질의 부피 대체제 또는 자가지방이 있습니다.

변실금은 시간이 흐를수록 증상이 점차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며, 일단 변실금이 발생하게 되면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불가능하고 자신감이 상실되는 등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게 되며 사회적 비용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 강남 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에서는…?

기증자 적합성 검사에 만족하는 건강한 지원지원부터 공여받은 지방조직에서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분리, 정제, 배양한 동결 보관한 제조용 세포은행을 이용하여 식약처에서 승인 받은 제조방법으로 제조한 세포치료제인 동종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ALLO-ASC) 이용한 변실금 치료의 안전성과 효과를 평가하고자하는 임상시험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관심 있으신 변실금 환자분들께서는 언제든지 문의해주세요. 친절히 상담해드리겠습니다. ^^

담당자: 강남세브란스 대장암외과 백승혁
문의시간: 오전9시~오후5시 (월~금)
연락처: 02-2019-6811
주소: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211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ferences>

Whitehead WE, Wald A, Diamant NE, Enck P, Pemberton JH, Rao SS. Functional disorders of the anus and rectum, Gut 1999;45(Suppl 2):II55-9.

Yoshioka K, Hyland G, Keighley MR. Physiological changes after postanal repair and parameters predicting outcome. Br J Surg 1988;75:1220-4.

Johanson JF, Lafferty J. Epidemiology of fecal incontinence: The slient affliction. Am J Gastroenterol 1996;91:33-6.

이길연 경희 의료원 대한대장항문학회지 22 5 변실금 치료를 위한 인공 장괄약근.

Shafik A. Perianal injection of autologous fat for treatment of sphincteric incontinence. Dis Colon Rectum. 1995;38(6):583-587.

Mellgren A, Jensen LL, Zetterström JP et al. Long-term cost of fecal incontinence secondary to obstetric injuries. Dis Colon Rectum. 1999 ;42(7):857-65; discussion 865-867.



암, 완치의 꿈 | 대장암 01 - 대장내시경은 필수! 조기 발견하면 대장암은 완치된다 [2013년 7월호]



암, 완치의 꿈
  


대장내시경은 필수! 조기 발견하면 대장암은 완치된다

 
50대 즈음, 대장대시경 검사를 받다가 용종을 떼어냈다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들을 정도로 대장암은 생각보다 우리 가까이에 있다. 대장암의 개복수술, 복강경수술, 로봇수술 등 다양한 수술의 실력자인 대장암클리닉의 베스트 닥터 백승혁 교수를 만나 대장암에 대해 궁금한 이야기를 들었다.
에디터 안은지 | 포토그래퍼 박순애

Q 국내에서 대장암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는 뉴스를 많이 듣습니다. 발생 원인은 무엇인가
요? 유전되는 암인가요?
대장암 증가는 염증성 장질환 같은 대장 질환의 증가와 비례합니다. 대장 질환이 증가하게 된 것은 서구화된 식습관 때문입니다. 대장암의 주된 원인 중 하나는 동물성지방의 섭취로, 특히 붉은색 고기는 대장암과 확실한 연관 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술과 담배는 말할 것도 없고요. 삼겹살과 소주가 서민 음식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실은 붉은색 살코기, 알코올 같은 대장암의 원인들만 모아놓은 좋지 않은 조합입니다.

우성유전과 관련되어 나타나는 유전성 대장암은 전체 대장암 환자의 5% 정도이며, 그중 1-2%는 가족성(폴립성) 대장암입니다. 그 외에는 유전과 관련 없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으며, 다만 가족 중에 대장암 환자가 있다면 대장내시경 검사를 보통 사람들보다는 이른 시기에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이 없어도 대장암 검사는 반드시 받아야 합니다.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대부분 3-4기로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에, 증상이 없을 때 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해야 완치의 기회를 잡을 수 있습니다. 대장내시경 검사는 대장암을 발견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므로 꼭 받는 것이 좋습니다. 초기 암인 경우에는 대장내시경 검사 때 용종절제를 시행할 수 있어 검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는 50세부터 시작해, 5년에 한 번씩 받을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증상이 있다면 5년보다 기간을 더 짧게 설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용종은 한 번 생기면 또 생겨나는 성향이 있고, 여러 개 있을 때는 미처 발견하지 못한
용종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용종을 절제한 분들은 1년에 한 번씩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가족성 대장암, 유전성 대장암 환자의 가족들은 1년에 한 번 검사 받을 것을 권합니다.

Q 대장내시경 검사에서 용종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렇다면 대장암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은가요?
대체로 모든 용종이 암이 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5개의 용종이 있을 때 5개 모두가 암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보통 1cm 이상의 용종이 암으로 자라는 데는 2-5년이 걸립니다. 1년 안에 용종이 암으로 변하는 비율을 대략적으로 살펴보면 3% 정도, 그중에서도 융모선종은 17% 정도입니다. 특히 고도 이형성증 용종은 37%에 달하기 때문에 암의 바로 전 단계라 말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대개의 용종이 수년 내에 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발견되었을 때 전부 절제해야 합니다. 보통 용종의 크기가 크거나 분화도가 나쁘면 암이 되는데, 크기가 크다는 것 자체가 유전자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다는 표지가 됩니다.

 


Q 다양한 대장암 치료 방법 중 치료의 우선순위는 어떻게 결정되며, 치료는 어떻게 진행되나요?
대장암의 치료는 대장암과 직장암 치료로 나누어볼 수 있습니다. 대장암의 경우, 1-3기 대장암은 수술로 치료합니다. 1기와 2기 초일 때는 일반적으로 수술로 치료가 종결되기 때문에 건강검진을 통해 이 시기에 발견한다면 완치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2-3기는 수술 후 2-3주의 회복기를 거쳐 항암약물치료를 추가로 받아야 합니다. 4기인 경우에는 다른 암들과 마찬가지로 다른 장기로 암이 전이되어 있기 때문에 환자의 상태를 보고, 항암약물치료를 먼저 시작한 뒤 수술을 하거나 수술 후에 약물치료를 하기도합니다. 중하부 직장암 치료에는 방사선치료가 포함됩니다. 1기는 수술로 치료가 끝나며, 2-3기는 방사선치료로 암의 크기를 줄인 뒤 수술을 합니다. 4기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항암약물치료, 방사선치료, 수술의 조합이 달라집니다.

Q 대장암은 완치를 기대할 수 있나요? 수술 후 주의해야 할 것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대장암 1기의 5년 생존율은 90% 이상, 2기는 85% 이상, 3기는 70% 이상에 달해 다른 암에 비해 굉장히 높은 편입니다. 얼마나 잘 치료하느냐가 완치의 관건이지만 1기 때 발견하면 훨씬 잘 치료되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하며, 이는 완치율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습니다.

수술 후에는 너무 기름진 음식의 섭취와 음주, 흡연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중하부 직장암이 많이 진행되어 방사선치료를 받았거나 남성형 골반이라 직장암 수술치료가 어려운 환자, 전직장절제술을 받은 환자들은 장루를 만들게 됩니다. 하지만 실제로 장루 환자는 전체 환자의 10% 미만이고 장루가 일시적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요즘은 기술이 많이 발전해 장루를 만들어도 냄새가 많이 나지않습니다. 오히려 항문을 살리면 변을 너무 자주 보거나 변실금 문제가 생길 수 있어장루를 선호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Q 대장암의 복강경수술, 로봇수술의 성과가 눈부십니다. 수술 장비와 기술은 얼마나발전했
나요? 또 대장암을 로봇수술로 치료할 때의 장점은 무엇입니까?>
현재 세브란스 대장암클리닉에서는 개복수술, 복강경수술, 로봇수술 등 환자의 상태,삶의 질, 경제적인 문제 등을 모두 고려한 다양한 수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수술 실적과 성과도 아주 좋습니다. 2006년, 아시아 최초로 직장암 로봇수술을 집도했고 세계 최초로 직장암 로봇수술 100례를 달성했습니다. 세브란스가 대장암 로봇수술의 실력자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횡행결장이나 우측대장암은 개복수술이나 복강경수술과 비교했을 때 로봇수술의 장점이 크지 않다는 결과들이 있어서, 세브란스에서 횡행결장이나 우측대장암은 로봇수술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직장은 조금 다릅니다. 직장은 뼈에 둘러싸여 있고 사람 손이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좁은 공간에 위치하고 있어 로봇수술을 하면 절제가 용이합니다. 또 직장 주변에는 배뇨기능, 성기능과 관련된 중요한 자율신경들이 많이 있어서 로봇수술을 통한 정확하고 정밀한 절제가 이러한 신경들을 보존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Q 세브란스 대장암클리닉은 대장암 완치율이 70%를 웃도는 우수한 치료 성적을 보이고 있습니다. 세브란스는 어떤 점에서 대장암 치료의 강자입니까?
먼저는 다학제 진료의 활성화가 세브란스를 대장암 치료의 강자로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수술을 진행하는 외과, 항암약물치료를 진행하는 종양내과, 내시경 검사와 절제를 시행하는 소화기내과, 방사선치료를 하는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등 여러 과의 전문가들이 모여 회의를 통해 최적의 안전한 치료를 결정하는 것이죠. 그런데 단순한 융합이 아니라, 구성원들 모두가 한 팀이라는 생각을 갖고 탄탄한 팀워크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러 과가 모여 있어도 오히려 더 편안한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세브란스 대장암클리닉의 또다른 강점 중 하나는 최소침습수술입니다. 세계적인 사례들과 데이터, 연구 결과들이 많고 특히 대장암 로봇수술은 세브란스에서 최초로 시작했기 때문에 해외에서 먼저 알고 많이 배우러 오고 있습니다. 지금도 영국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의사들이 대장암 로봇수술 연수를 받고 있습니다.

주 진료 분야는 대장암과 항문질환, 염증성 장질환이며 특히 대장암의 최소침습수술에서는 아시아 최초, 세계 최초 같은 탁월한 기록을 여럿 보유한 앞서가는 의사다. 최근에는 <손자병법> 같은 고전을 읽으며 암과의 전투에 임하는 태도를 또다른 각도에서 배우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대장암 수술이라는 무림에서 만나는 내공 깊은 고수 같다. 수술에도 혼을 담아 모든 걸 쏟아부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백승혁 교수 앞에서 대장암도 투항할 날이 멀지 않았다.
2013/11/06 09:12 2013/11/06 09:12

Smile

  
이제 살았다 이제 괜찮다




손끝 하나 편히 움직이지 못하는 장애인으로 살면서, 30년 넘게 병원 문턱이 닳도록 들락거렸습니다.
작년 여름, 몸이 너무 안 좋아 세브란스에 갔다가 대장암 3기라는 벼락 같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수술도 삶도 포기한 채 그냥 집으로 내려왔습니다.

그후 박수정 교수님(소화기내과)은 수술 날짜를 잡자며 30분이 넘도록 얼굴도 모르는 저를 전화로 설득하셨습니다.
그리고 백승혁 교수님(외과)을 연결해주셨습니다.
장애인이 전남 순천에서 서울까지 오가는 데 힘들다며, 백 교수님은 당신의 진료 시간에 동영상으로 제가 집에 누워 있는 모습을 보겠다고 하셨습니다.
화상으로 저를 보신 교수님과 결국 수술 날짜를 잡았습니다.

작년 8월, 교수님은 제 몸에 튜브가 2개나 박혀 있어 매우 위험하니 수술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폐렴이 오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하셨습니다.
수술 후, 며칠만 늦었으면 손댈 수도 없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었다고 하셨습니다.

그 말씀을 들으니 진심으로 감사해서 한없이 눈물이 났습니다.
중환자실에 계속 찾아와 “이제 살았다, 이제 됐다”고 하시며 조금만 참고 견뎌보자고 용기를 주신 두 교수님.
박수정 교수님이 설득하지 않았더라면, 백승혁 교수님이 동영상을 봐주지 않았더라면
오늘의 저는 없었을 겁니다.
지금도 두 분을 통해 참사랑의 의미와 감동을 온몸으로 느낍니다.

_ 강미자 님이 보내주신 사연입니다.



Dedicated Doctors, By Park Mi-sun

These days you often hear of how people want to become a doctor just to make money. Then there was the scandal of the doctor, who was the president of the doctors' association, who allegedly pocketed money for his own personal use. These stories would make a person reluctant to see a doctor when needed since the doctor would be more interested in making money than treating the patient well.

As for me, I was battling a disease called ``ulcerative colitis’’ for 20 years. It is a disease where the immune system attacks the colon. Therefore, symptoms could vary, such as constant diarrhea, cramps, etc.

I was lucky, though for 20 years mornings were difficult for me, in the afternoon I would be able to function for the rest of the day with the help of medication. But unfortunately the medication did not start to work during the past year so I ended up having constant unbearable pain and many other complications.

As for having so much pain and not being able to function at all, I reluctantly ended up going to Severance Hospital in Shinchon. I was able to get an appointment with my former internal medicine doctor, Dr. W.H. Kim. He scolded me for taking medication on my own for about ten years, but afterwards he began to take care of me. After several hospitalizations in the fall, I did not improve so I had to have my colon removed.

The timing was not good since it was December. Since Dr. Kim is a senior doctor he told me not to worry and would be able to arrange surgery as soon as possible. The scheduled date was Jan. 2, 2007, right after New Year’s Day. I was hospitalized again from the 31st to prepare for surgery.

I was nervous since the holidays were all the same week. In the morning of the 2nd, Dr. S.H. Baik of the department of surgery walked in with his residents, even with a smile. He told me not to worry and that the surgery would be from noon. The resident explained the surgery in detail and said that it would only take five hours.

The surgery ended up being ten hours due to unforeseen complications. After waking up from the anesthesia, I was in excruciating pain but was told that the surgery went well. Even after ten long hours he explained in person at midnight to my husband how the surgery went. To this day, I still wonder how a person can stand for ten long hours!

After three weeks of hospitalization I was able to go home. But during the hospitalization I had to have two more emergency surgeries. Even after going home, I was back in March for another surgery. To make a long story short, I still have two more (hopefully) to go.

When I see Dr. Baik as an outpatient he is still kind and explains everything in detail even though he seems overworked. I would call that dedication, wouldn't you? I still wonder how he could stand ten hours doing surgery, do rounds even on Sundays, teach, write journal papers, and see many outpatients three times a week.

It would be wonderful if all doctors would be as dedicated. Also, Dr. Kim came to see me everyday even though I was not an internal medicine patient. He said that he would be praying and rooting for me to have a successful surgery. Just another example of dedication, wouldn't you say?

The writer is a second-generation Korean American, who is now living in Seoul.
http://koreatimes.co.kr/www/news/opinon/2007/06/137_5371.html


(환자기고/박미선 환우) 헌신적인 의사들                                    의료원 소식지 no 571 2007.8.20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해서 의사가 되고 싶어 한다는 말을 자주 듣는 다. 의사협회장이 자신의 개인적인 용도를 위해서 협회의 돈을 썼다는 협의를 받고 있는 이야기도 들었을 것이다. 이런 이야기들은 의사들이 환자들 을 잘 치료하는 것 보다는 돈을 버는 것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고 믿게 만 들기 때문에 몸이 불편할 때 의사를 찾아 가는 것을 꺼리게 만든다. 나는궤양성 장염이라 불리는 것 과 지난 20여년을 싸워 왔다. 궤양 성 장염은 면역 체계가 결장을 공격 하는 것이다. 그리고 증상은 지속적 인 설사와 복통 등으로 다양하게 나 타난다. 비록 지난 20여년의 아침은 나에게 매우 힘든 시간이었다. 하지만 오후가 되면 약들의 도움으로 나머지 일과를 보낼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몇 년전부터 이 런 약들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 고, 나는 참기 힘든 고통들과 합병 증을 가지게 되었다. 너무나 참기 힘든 고통과 일상생활 의 어려움 때문에 마지못해 세브란 스병원을 찾게 되었고, 내과 김원호 교수와의 진료 약속을 잡을 수가 있 었다. 그는 진료를 시작한 이후부터 혼자 10년 동안 약을 복용해 온 것 에 해서 꾸짖었다. 그 해 가을에 몇 번의 치료를 하지만 더 나아지 지 않았다. 그래서 결국 결장을 제 거하는 수술을 받아야만 했다. 그러나 연말이었기때문에 시기가 좋지 않았다. 결정된 수술 날짜는 다음해인 2007 1 2. 수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또 다시 그의 호 의를 받을 수 있었다. 휴일들이 모두 같은 주에 있어서 신경이 쓰다. 2일 아침에 외과 백 승혁교수가 레지던트와 함께 병실로 들어 왔다. 수술이 오후에 있을 것 이며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레지 던트는 내가 받게 될 5시간여의 수 술에 해 자세한 부분까지 세세하 게 설명해 주었다. 수술은 예상치 못했던 부작용들 때 문에 10시간이 넘게 걸렸다. 마취에 서 깨어난 후에 여전히 통증을 가지 고 있었지만,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 루어졌다는 말을 들을 수 있었다. 10시간이 넘는 수술 후지만,

정이 넘는 시간에 백승혁교수가 직 접 남편을 찾아와 수술에 해 설명 해주었다. 나는 아직도 백교수를 떠 올리면 어떻게 사람이 10시간이 넘 게 서 있을 수 있었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3주 후에 퇴원을 할 수 있었다. 입 원기간 중에도 두 번의 응급 수술을 더 받아야만 했었다. 심지어 집에 돌 아간 후에도 3월에 또 다른 수술을 받아야만 했다. 아직 난 두건의 수술 을 더 받아야만 한다. 백승혁교수를 외래에서 다시 만났 을 때, 그는 여전히 친절했다.  많이 피곤해 보지만 세세한 부분 하나 하나까지 설명해주었다. 나는 이런 것을헌신이라고생각한다. 당신 은 어떻게 여기는가? 아직도 궁금한 것은 어떻게 휴일에 도 나와 일을 하고, 수련의들을 가 르치고, 저널에 기고도 하면서 일주 일에 3번이나 많은 외래 환자를 돌 볼 수 있는가다. 또 그런 그가 어 떻게 10시간이 넘게 서서 수술을 할 수 있었는지 궁금하다. 만약에 모든 의사들이 이렇게 헌신 적 일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이다. 김원호교수도 이제는 자신의 환자가 아니었지만 매일 방문했주었고, 내 가 성공적으로 수술을 받을 수 있도 록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것 또 한 또 다른 방식의 헌신이 아닐까?

 

웹문서

·         의료원소식지

말기암 환자의 마지막 친구 '호스피스' - 세브란스병원 이경옥 팀장 (호스피스실) [환자기고/박미선 환우] 헌신적인 의사들 [내가 기억하는 환자] '여동생' 같던 그녀 - 세브란스병원 권숙경 간호사(인공신장실)

www.yuhs.or.kr/yumc_webzine/571/sub.asp?Code=8&S_Code=0 사이트 검색 저장된 페이지









 








2013/11/05 17:34 2013/11/05 17:34

more..

진료과 (Department)

  • 대장암 전문클리닉 (Gangnam Severance Hospital-Department of Surgery, Section of Colon & Rectal Surgery)

전문진료분야 (Areas of Expertise)

  • 대장암, 직장암, 항문 질환, 염증성 장질환, 최소 침습 수술 (복강경 수술, 로봇 수술) (Colon Cancer, Rectal Cancer, Anal diseases, Inflammatory Bowel Disease, Minimally Invasive Surgery (Laparascopic, Robotic, Stage IV Colorectal Cancer, HIPEC, Fecal Incontinence)

교육 및 임상 경력 (Training and Work Experience)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외과 전문의 과정 수료 (1997-2000) (General Surgery Residency completed at the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verance Hospital)
  • 육군 군의관 (2001-2003) (Mandatory Military Service as Captain)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연구 강사 (2004-2006) (Surgery Fellowship at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verance Hospital)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분과 전임의 (2004-2006) (Full-time Instructor at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verance Hospital)
  • 성인고형암 연구센터 대장암 분야 연구원 (2004-2006) (Researcher at the Adult Solid Tumors Research Center)
  • 장암바이오칩 개발센터 대장암 분야 연구원 (2004-2006) (Researcher at the Colon Cancer Biochip Center)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조교수 (2006-2011) (Assistant Professor, Department of Surgery,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부교수 (2012-현재) (Currently, Associate Professor, Department of Surgery,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과장 (2014-현재) (Chief of Colon and Rectal Surgery,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Gangnam Severance Hospital)
  •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클리닉팀장 (2014-현재) (Head of Colorectal Cancer Clinic,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Gangnam Severance Hospital)
  • 이탈리아 Ospedale Camposampiero, Telerobotica, Laparoscopica 단기연수 (2006.12) (Training in Italy)
  • 미국 Washingto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St.  Louis, MO 대장외과 장기연수 (2009-2011) (Research Fellow at the Washingto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St. Louis, MO)
  • 7th Mini MBA program completed, Graduate School of Business Administration, Yonsei University, Seoul, Korea (Dec 2013)
  • Washington Cancer Center, Washington, D.C., USA, Cytoreductive Surgery and HIPEC (Hypothermic Intraperitoneal Chemotherapy) training (Jan 2014)

심사위원 (Reviewer)

  • 미국 Annals of Surgical Oncology 심사위원 (reviewer) (2007-) (Reviewer for Annals of Surgical Oncology)
  • 미국 Diseases of the Colon and Rectum 심사위원 (reviewer) (Reviewer for Diseases of the Colon and Rectum)

학술관련경력 (Professional Memberships)

  • Member, The Korean Surgical Society
  • Member, The Korean Society of Coloproctology
  • Member, The Korean Laparoscopic Colorectal Surgery Study Group
  • 대한의학회 소화기 장애 연구위원 Member,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Surgeons & Gastroenterologists
  • Member, Society of Surgical Oncology
  • Member, American Society of Colon and Rectal Surgeons (ASCRS)
  • Member, Society of American Gastrointestinal Endoscopic Surgeons (SAGES)
  • Editorial Board Member, International Journal of Advanced Robotic Systems
  • Editorial Board Member, World Journal of Gastrointestinal Endoscopy (WJGE)

주요 관심분야 (Areas of Interest)

  • 다빈치 로봇 및 복강경 이용한 직장암 및 대장암 최소 침습 수술, 염증성 대장 질환 수술 (Robotic and Laparoscopic Minimally Invasive Surgeries for Colon Cancer and Rectal Cancer, Inflammatory Bowel Disease Surgeries)
  • 진행성 직장암 및 대장암의 근치 수술, 항문 질환 (Surgery for Stage IV Colorectal Cancer, Anal Diseases)

학력사항 (Education)

  • 연세대학교 의학 학사(1996) (MD,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연세대학교 의학 석사(2004-2006) (MS,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Graduate School)
  • 연세대학교 의학 박사(2009) (PhD,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Graduate School)


국제 논문 (International Journals)
    

     1.      Park EJ, Cho MS, Baek SJ, Hur H, Min BS, Baik SH, Lee KY, Kim NK. Long-term oncologic outcomes of
            robotic low anterior resection for rectal cancer: A comparative study with laparoscopic surgery. Ann
            Surg, 2014 accepted.

2.      Park EJ, Kim MS, Kim G, Kim CH, Hur H, Min BS, Baik SH, Lee KY, Kim NK. Long-term oncologic outcomes of laparoscopic right hemicolectomy during the learning curve period: Comparative study with cases after the learning curve period. Surg Laparosc Endosc Percutan Tech, 2013 accepted.

3.      Yi JH, Kim H, Jung M, Shin SJ, Choi JS, Choi GH, Baik SH, Min BS, Kim NK, Ahn JB. Prognostic Factors for Disease-Free Survival after Preoperative Chemotherapy Followed by Curative Resection in Patients with Colorectal Cancer Harboring Hepatic Metastasis: A Single-Institute, Retrospective Analysis in Asia. Oncology. 2013 Nov 6;85(5):283-289 (Epub ahead of print).

4.      Kim CW, Baik SH. Robotic rectal surgery: what are the benefits? Minerva Chir. 2013 Oct;68(5):457-69.

5.      Hur H, Bae SU, Kim NK, Min BS, Baik SH, Lee KY, Kim YT, Choi YD. Comparative study of voiding and male sexual function following open and laparoscopic total mesorectal excision in patients with rectal cancer. J Surg Oncol. 2013 Sep 20. doi: 10.1002/jso.23435. (Epub ahead of print)

6.      Saklani AP, Lim DR, Hur H, Min BS, Baik SH, Lee KY, Kim NK. Robotic versus laparoscopic surgery for mid-low rectal cancer after neoadjuvant chemoradiation therapy: comparison of oncologic outcomes. Int J Colorectal Dis. 2013 Aug 14. (Epub ahead of print)

7.        Bae SU, Baek SJ, Hur H, Baik SH, Kim NK, Min BS. Interoperative near infrared fluorescence imaging in robotic low anterior resection: three case reports. Yonsei Med J. 2013 Jul 2;54(4):1066-9.

8.      Baek SJ, Al-Asari S, Jeong DH, Hur H, Min BS, Baik SH, Kim NK. Robotic versus laparoscopic coloanal anastomosis with or without intersphincteric resection for rectal cancer. Surg Endosc. 2013 May 25. (Epub ahead of print)

9.      Chang JS, Keum KC, Kim NK, Baik SH, Min BS, Huh H, Lee CG, Koom WS. Preoperative chemoradiotherapy effects on anastomotic leakage after rectal cancer resection: A propensity score matching analysis. Ann Surg. 2013 Apr 17. (Epub ahead of print)

10.  Baik SH, Park KJ, Lee KY, Cho YB, Choi GS, Lee KY, Yoon SN, Yu CS. Characteristic phenotypes in Korean Crohn’s disease patients who underwent intestinal surgery for the treatment. J Korean Med Sci. 2013 Apr;28(4):575-9.

11.  Baik SH, Kim NK, Lim DR, Hur H, Min BS, Lee KY. Oncologic outcomes and perioperative clinicopathologic results after robot-assisted tumor-specific mesorectal excision for rectal cancer. Ann Surg Oncol. 2013 Feb 16. (Epub ahead of print).

12.  Kim MS, Hur H, Min BS, Baik SH, Lee KY, Kim NK. Clinical outcomes for rectal carcinoid tumors according to a new (AJCC 7th edition) TNM staging system: A single institutional analysis of 122 patients. J Surg Oncol. 2013 Jun;107(8):835-41.

13.  Kang J, Lee HB, Cha JH, Hur H, Min BS, Baik SH, Kim NK, Sohn SK, Lee KY. Feasibility and impact on surgical outcomes of modified double-stapling technique for patients undergoing laparoscopic anterior resection. J Gastrointest Surg. 2013 Apr;17(4):771-5.

14.  Lim DR, Min BS, Kim MS, Alasari S, Kim G, Hur H, Baik SH, Lee KY, Kim NK. Robotic versus laparoscopic anterior resection of sigmoid colon cancer: comparative study of long-term oncologic outcomes. Surg Endosc. 2013 Apr;27(4):1379-85.

15.  Kim G, Baik SH, Lee KY, Hur H, Min BS, Lyu CJ, Kim NK. Colon carcinoma in childhood: review of the literature with four case reports. Int J Colorectal Dis. 2013 Feb;28(2):157-64.

16.  Kang J, Yoon KJ, Min BS, Hur H, Baik SH, Kim NK, Lee KY. The impact of robotic surgery for mid and low rectal cancer: a case-matched analysis of a 3-arm comparison--open, laparoscopic, and robotic surgery. Ann Surg. 2013 Jan;257(1):95-101.

17.  Shin SJ, Ahn JB, Choi JS, Choi GH, Lee KY, Baik SH, Min BS, Hur H, Roh JK, Kim NK. Implications of clinical risk score to predict outcomes of liver-confined metastasis of colorectal cancer. Surg Oncol. 2012 Sep;21(3):e125-30.

18.  Kang J, Min BS, Park YA, Hur H, Baik SH, Kim NK, Sohn SK, Lee KY. Risk factor analysis of postoperative complications after robotic rectal cancer surgery. World J Surg. 2011 Nov;35(11):2555-62.

19.  Baik SH, Gincherman M, Mutch MG, Birnbaum EH, Fleshman JW. Laparoscopic vs open resection for patients with rectal cancer: comparison of perioperative outcomes and long-term survival. Dis Colon Rectum. 2011 Jan;54(1):6-14.

20.  Baik SH, Kim JH, Cho HH, Park SN, Kim YS, Suh H. Development and analysis of a collagen-based hemostatic adhesive. J Surg Res. 2010 Dec;164(2):e221-8.

21.  Shin SJ, Kim NK, Keum KC, Kim HG, Im JS, Choi HJ, Baik SH, Choen JH, Jeung HC, Rha SY, Roh JK, Chung HC, Ahn JB. Phase II study of preoperative chemoradiotherapy (CRT) with irinotecan plus S-1 in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Radiother Oncol. 2010 Jun;95(3):303-7.

22.  Min BS, Kim NK, Ko YT,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Kang DR. Clinicopathological Features of Signet-Ring Cell Carcinoma of the Colon and Rectum: A Case-Matched Study. Hepato-Gastroenterol. 2009 Jul-Aug;56(93):984-8.

23.  Baik SH, Kwon HY, Kim JS, Hur H, Sohn SK, Cho CH, Kim H. Robotic versus laparoscopic low anterior resection of rectal cancer: short-term outcome of a prospective comparative study. Ann Surg Oncol. 2009 Jun;16(6):1480-7.

24.  Baik SH. Robotic colorectal surgery. Yonsei Med J. 2008 Dec 31;49(6):891-6.

25.  Kim JH, Cheon JH, Kim TI, Baik SH, Kim NK, Kim H, Kim WH. Effectiveness of radical surgery after incomplete endoscopic mucosal resection for early colorectal cancers: a clinical study investigating risk factors of residual cancer. Dig Dis Sci. 2008 Nov;53(11):2941-6.

26.  Baik SH, Ko YT, Kang CM, Lee WJ, Kim NK, Sohn SK, Chi HS, Cho CH. Robotic tumor-specific mesorectal excision of rectal cancer: short-term outcome of a pilot randomized trial. Surg Endosc. 2008 Jul;22:1601-8.

27.  Baik SH, Robotic total mesorectal excision for rectal cancer: it may improve survival as well as quality of life. Surg Endosc. 2008 Jun;22:1566.

28.  Choi HJ, Kim NK, Keum KC, Cheon SH, Shin SJ, Baik SH, Choen JH, Rha SY, Roh JK, Jeung HC, Chung HC, Ahn JB. Phase I trial of neoadjuvant concurrent chemoradiotherapy with S-1 and weekly irinotecan in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Radiother Oncol. 2008 Jun;87(3):361-6.

29.  Kang CM, Lee KH, Lim KM, Baik SH. Dual-scopic intraoperative radiofrequency ablation for the treatment of a hepatic metastatic tumor located beneath the diaphragm. Surg Laparosc Endosc Percutan Tech. 2008 Apr;18:202-6.

30.  Baik SH, Lee WJ, Rha KH, Kim NK, Sohn SK, Chi HS, Cho CH, Lee SK, Cheon JH, Ahn JB, Kim WH. Robotic total mesorectal excision for rectal cancer using four robotic arms. Surg Endosc. 2008 Mar;22:792-7.

31.  Baik SH, Kim NK, Lee KY, Sohn SK, Cho CH, Kim MJ, Kim H, Shinn RK. Factors influencing pathologic results after total mesorectal excision for rectal cancer: analysis of consecutive 100 cases. Ann Surg Oncol. 2008 Mar;15:721-8.

32.  Baik SH, Kim YT, Ko YT, Kang CM, Lee WJ, Kim NK, SK Sohn, HS Chi, CH Cho, SK Lee. Simultaneous Robotic Total Mesorectal Excision and Total Abdominal Hysterectomy for Rectal Cancer and Uterine Myoma. Int J Colorectal Dis. 2008 Feb;23(2):207-8.

33.  Min BS, Kim NK, Sohn SK, Cho CH, Lee KY, Baik SH. Isolated paraaortic lymph-node recurrence after the curative resection of colorectal carcinoma. J Surg Oncol. 2008 Feb 1;97(2):136-40.

34.  Baik SH, Kim NK, Lee KY, Sohn SK, Cho CH. Analysis of anal sphincter preservation rate according to tumor level and neoadjuvant chemoradiotherapy in rectal cancer patients. J Gastrointest Surg. 2008 Jan;12:176-82.

35.  Ko YT, Kim NK, Min BS, Lee KY, Baik SH, Cho CH, Lee SK, Chen JH, Kim WH. Twenty cases of restorative proctocolectomy for ulcerative colitis of Asian patients: analysis of operative safety and functional outcomes in single institution experience. Int J Colorectal Dis. 2008 Jan;23(1):131-2.

36.  Ko YT, Baik SH, Kim SH, Min BS, Kim NK, Cho CH, Lee SK, Kim HG. Clear cell adenocarcinoma of the sigmoid colon. Int J Colorectal Dis. 2007 Dec;22(12):1543-4.

37.  Baik SH, Kang CM, Lee WJ, Kim NK, Sohn SK, Chi HS, Cho CH. Robotic Total Mesorectal Excision for the Treatment of Rectal Cancer. J of Robotic Surg. 2007 Mar;1:99-102.

38.  Baik SH, Kim NK, Baik SH, Kim NK, Lee CH, Lee KY, Sohn SK, Cho CH, Kim H, Pyo HR, Rha SY, Chung HC. Gastrointestinal stromal tumor of rectum: An analysis of seven cases Surg Today. 2007;37(6):455-9.

39.  Baik SH, Kim NK, Lee YC, Kim H, Lee KY, Sohn SK, Cho CH. Prognostic significance of circumferential resection margin following total mesorectal excision and adjuvant chemoradiotherapy in patients with rectal cancer. Ann Surg Oncol. 2007 Feb;14(2):462-9.

40.  Kim NK, Baik SH, Min BS, Pyo HR, Choi YJ, Kim H, Seong J, Keum KC, Rha SY, Chung HC. A comparative study of volumetric analysis, histopathologic downstaging, and tumor regression grade in evaluating tumor response in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following preoperative chemoradiation. Int J Radiat Oncol Biol Phys. 2007 Jan 1;67(1):204-10.

41.  Ko YT, Baik SH, Kim SH, Min BS, Kim NK, Cho CH, Lee SK, Kim HG. Clear cell adenocarcinoma of the sigmoid colon. Int J Colorectal Dis. 2006 Dec 21.

42.  Kim NK, Baik SH, Seong JS, Kim H, Roh JK, Lee KY, Sohn SK, Cho CH. Oncologic outcomes after neoadjuvant chemoradiation followed by curative resection with tumor-specific mesorectal excision for fixed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Impact of postirradiated pathologic downstaging on local recurrence and survival. Ann Surg. 2006 Dec;244(6):1024-30.

43.  Park YA, Lee KY, Kim NK, Baik SH, Sohn SK, Cho CW. Prognostic effect of perioperative change of serum carcinoembryonic antigen level: a useful tool for detection of systemic recurrence in rectal cancer. Ann Surg Oncol. 2006 May;13(5):645-50.

44.  Baik SH, Kim NK, Cho HW, Lee KY, Sohn SK, Cho CH, Kim TI, Kim WH. Clinical outcomes of metallic stent insertion for obstructive colorectal cancer. Hepato-gastroenterol. 2006 Mar-Apr;53(68):183-7.

45.  Park YA, Sohn SK, Seong J, Baik SH, Lee KY, Kim NK, Cho CW. Serum CEA as a predictor for the response to preoperative chemoradiation in rectal cancer. J Surg Oncol. 2006 Feb 1;93(2):145-50.

46.  Baik SH, Kim NK, Lee KY, Sohn SK, Cho CH. Hand-sewn coloanal anastomosis for distal rectal cancer: long-term clinical outcomes. J Gastrointest Surg. 2005 Jul-Aug;9(6):775-80.

 

 

국내 논문 (Domestic Journals)

     

1.      Jeong DH, Hur H, Min BS, Baik SH, Kim NK. Safety and feasibility of a laparoscopic colorectal cancer resection in elderly patients. Ann Coloproctol. 2013 Feb;29(1):22-7.

2.      Jeong DH, Park MG, Melich G, Hur H, Min BS, Baik SH, Kim NK. Laparoscopic repair of parastomal and incisional hernias with a modified Sugarbaker technique. J Korean Surg Soc. 2013 Jun;84(6):371-6.

3.      Jeong DH, Lee HB, Hur H, Min BS, Baik SH, Kim NK. Optimal timing of surgery after neoadjuvant chemoradiation therapy in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J Korean Surg Soc. 2013 Jun;84(6):338-45.

4.      Kang J, Kim H, Hur H, Min BS, Baik SH, Lee KY, Sohn SK, Kim NK. Circumferential resection margin involvement in stage III rectal cancer patients treated with curative resection followed by chemoradiotherapy: a surrogate marker for local recurrence? Yonsei Med J. 2013 Jan 1;54(1):131-8.

5.      Baik SH, Kim WH. A comprehensive review of inflammatory bowel disease focusing on surgical management. J Korean Soc Coloproctol. 2012 Jun;28(3):121-31.

6.      Cho JH, Lim DR, Hur H, Min BS, Baik SH, Lee KY, Kim NK. Oncologic outcomes of a laparoscopic right hemicolectomy for colon cancer: Results of a 3-year follow-up. J Korean Soc Coloproctol. 2012 Feb;28(1):42-8.

7.      Baik SH, Lee KS, Jeong SY, Park YK, Kim HS, Lee DH, Oh HJ, Kim BC; Korean Academy of Medical Sciences. Development of a rating system for digestive system impairments: Korean Academy of Medical Sciences Guideline. J Korean Med Sci. 2009 May;24 Suppl 2:S271-6.

8.      Choi SH, Kim SJ, Choi YJ, Min BS, Kim JS, Baik SH, Kim NK, Kang JG, Clinicopathologic Analysis of Gastrointestinal Stromal Tumors of the Colon and Rectum. J Korean Soc Coloproctol. 2009 25(5):323-33.

9.      Han SY, Kim DH, Park JJ, Moon M, Kim ES, Cheon JH, Kim TI, Baik SH, Kim H, Kim WH, A Case of Ileal Mucormycosis in a Patient with Gastrointestinal Behcet’s Disease. Intest Res 2008 Dec;6(2):140-144.

10.  Kwon HY, Baik, SH, Kim JS, Hur H, Sohn SK, Cho SH. Robotic Anterior Resection for Sigmoid Colon Cancer: Short-term Outcome of a Pilot Study. J. of Minimally Invasive Surgery. 2008 Dec;87-92.

11.  Kim BW, Baik SH, Kim JS, Huh H, Lee KY, Sohn SK, Cho CH. Comparison between the Initial 25 Cases and the Last 25 Cases of Laparoscopic Colorectal Resection during a Learning Period and According to the Clinicopathologic Outcomes. J of Minimally Invasive Surgery. 2008;11(2):93-99.

12.  Hur H, Min BS, Kim JS, Lee KY, Park Y-A, Baik SH, Sohn SK, Cho CH, Kim JH, Kim WH, Kim NK. Patterns of Recurrence and Prognosis in Patients with Intestinal Behcet’s Disease Who Underwent a Bowel Resection. J of the Korean Society of Coloproctology. 2008;24:166-174.

       13.  Kim YW, Kim NK, Min BS, Pyo J, Kim H, Cha SH, Kim MJ,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Accuracy of Magnetic Resonance Imaging in predicting TNM staging and circumferential resection
            margin compared with pathologic assessment on whole-mount section in rectal cancer. J Korean Soc
            Coloproctol
2006 Dec; 022(06):402-410.

14.  Baik SH, Kim NK, Lee YC, Sohn SK, Cho CH. Analysis of factors affecting the degree of difficulty in total mesorectal excision for rectal cancer: Investigation of the factors affecting incomplete resection and the resection time. J Korean Soc Coloproctol 2006 Aug; 022(04): 255-263.

15.  Jung EJ, Baik SH, Kim NK, Lee KY, Sohn SK, Cho CH. Isolated splenic metastasis from colorectal carcinoma. J Korean Surg Society. 2006 Jun; 070(06): 482-485.

16.  Lee YC, Kim NK,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Chung KY, Kim DJ.  Factors influencing survival after curative resection of pulmonary metastasis from colorectal cancer. J Korean Surg Society. 2006 Mar; 070(03):188-193.

17.  Lee YC, Kim NK,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Clinical analysis of 40 patients with familial adenomatous polyposis (FAP). J Korean Soc Coloproctol. 2006 Feb; 022(01): 24-28.

18.  Kang JH, Park YA, Baik SH, Lee KY, Kim NK, Sohn SK, Cho CH. Safety and feasibility of laparoscopic low anterior resection in early learning curve. J Korean Soc Coloproctol. 2005 Dec; 021(06):396-400.

19.  Baik SH, Kim NK, Lee KY, Sohn SK, Cho CH, Kim H, Rha SY, Chung HC. Prognostic significance of circumferential resection margin following a Total Mesorectal Excision in rectal cancer. J Korean Soc Coloproctol. 2005 Oct; 021(05):307-313.

20.  Park JK, Kim NK,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Local pelvic recurrence after curative resection of the rectal cancer: Classification and prognosis. J Korean Soc Coloproctol. 2005 Apr; 021(02): 82-88.

21.  Kang SW, Kim NK,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Adenocarcinoma arising from tailgut cyst. J Korean Surg Society. 2005 Apr;068(04):342-345.

22.  Kim NK,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Min JS, Seong JS, Chung HC, Rha SY. Preoperative chemoradiation followed by total mesorectal excision for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oncologic outcomes according to pathologic T and N stage. J Korean Surg Society. 2005 Mar;068(03):218-223.

23.  Oh SJ, Kim NK, Baik SH, Lee KY, Sohn SK, Min YH. Neutropenic enterocolitis in acute myelogenous leukemia. J Korean Surg Society. 2005 Feb;068(02):149-152.

24.  Baik SH, Kim NK, Lee CH, Lee KY, Sohn SK, Cho CH, Kim HG, Pyo HR, Rha SY, Chung HC. Gastrointestinal stromal tumor of rectum: A Report of 7 Cases. J Korean Surg Society. 2005 Feb;068(02):117-122.

25.  Baik SH, Kim NK, Lee KY, Sohn SK, Cho CH. Sphincter preserving method for distal rectal cancer: treatment experience of ultra-low anterior resection and hand sewn coloanal anastomosis. J Korean Soc Coloproctol. 2004 Dec;020(06):358-363.

26.  Kim NK, Pyo HR, Baik SH, Lee KY, Sohn SK, Cho CH, Rha SY, Chung HC.  Analysis of criteria for tumor response after preoperative chemoradiation therapy for locally advanced rectal cancer: Correlation between tumor volume reduction and histopathologic downstaging J Korean Soc Coloproctol. 2004 Oct;020(05): 296-302.

27.  Baik SH, Kim NK, Min JS, Kim TS. Alpha-fetoprotein producing rectal cancer. J Korean Surg Society. 2000;059(05):683-688.

28.  Baik SH, Hyung WJ, Lee JH, Lee KY, Noh SH, Min JS. The clinicopathologic characteristics and prognosis of gastric signet ring cell carcinoma. J Korean Surg Society. 2000;059(06):771-777.


Book Chapter

    Robot Surgery, ISBN 978-953-7619-77-0, edited by Seung Hyuk Baik, "Robotic Assisted Colorectal Surgery," Jan. 10, 2010.
http://www.sciyo.com/articles/show/title/robotic-assisted-colorectal-surgery
         

 

 

more..

2013/11/05 13:57 2013/11/05 13:57

불가능하다" 4기 전이癌, 합병증 적게 수술

[헬스 특진실]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백승혁 교수 연구, 학계 주목
생존율, ·국내 평균 웃돌아
금식 최소화회복기간 단축

 

입력 : 2015.03.11 07:30

박모(52)씨는 직장암이 전립선·방광·간에 전이돼 이미 여러 병원에서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작년 가을 박씨를 만난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백승혁 교수는 수술 계획을 치밀하게 짜면 수술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백 교수는 비뇨기과, 간담췌외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들과 모여 치료 계획을 짰다. 먼저 간암 수술과 색전술(암세포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막는 치료)을 하고, 비뇨기과 교수와 함께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수술 결과, 전립선과 직장은 모두 제거했지만 다행히 방광은 암이 생긴 부위만 제거해 기능을 살릴 수 있었다. 박씨는 "비록 대변 주머니를 차긴 했어도 살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사진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3/10/2015031002320.html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다른 장기에 전이된 암도 적극적으로 수술해 암 생존율을 높이고 있다. 사진은 대장항문외과 백승혁 교수가 간에 암이 전이된 대장암 환자를 수술하고 있는 모습.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말기암 수술 시도, 생존율 높여


암이 처음 생긴 곳에서 멀리 떨어진 장기(臟器)까지 퍼진 4기암은 대부분의 병원에서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여긴다. 그러나 백승혁 교수는 간··척추 등에 암이 전이된 대장암 환자라도 수술과 항암치료를 받으면 생존기간을 늘리고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백승혁 교수는 "암 생존율을 높이는 것은 치료가 어려운 3·4기 환자들을 얼마나 적극적으로 치료하느냐에 달렸다" "4기암 환자라도 완벽한 수술과 적절한 항암치료로 얼마든지 살 수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 병원에서 암은 여러 과()가 참여하는 다학제진료를 하는데, 종양내과·외과·방사선종양내과 의사들이 모여 단순히 치료 순서를 결정하는 정도다. 하지만 이 병원은 암이 전이된 장기를 수술하는 의사들이 함께 수술 순서와 방법을 결정한다. 치밀한 사전 계획으로 기존 진행암 수술보다 수술 시간도 단축했다. 백 교수는 "치료에 외과 의사들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관련 의사 모두가 수술 전부터 환자를 면담해 수술 계획을 짜기 때문에 '내 환자'라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

암환자 생존율 미국보다 높아


강남세브란스 암병원의 대장암 3기 생존율은 87.3%로 미국(33~ 74%)은 물론 국내 평균(54.2%)보다 높다. 위암 3기 생존율도 60~70%, 미국(15~20%)은 물론 국내 평균(40~60%)보다 높다.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최승호 병원장은 "초기 암은 물론 암이 여러 장기로 퍼진 암도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해결책을 찾은 결과"라며 "의료진 간에 의사소통이 잘 돼 환자 치료의 최선의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마약성 진통제 안 써 부작용 줄여


강남세브란스병원은 환자 치료에 '패스트 트랙(fast track)'을 운영한다. 패스트 트랙은 입원부터 퇴원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 환자 만족도를 높이는 시스템이다. 이 병원은 수술 후 회복 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수술 전날 밤에도 영양식을 섭취하게 한다. 다른 병원에서는 수술 전날 밤부터 금식을 시작한다. 최승호 병원장은 "수술 전날 밤에 식사를 하면 영양분을 더 많이 섭취할 수 있어 환자의 체력 유지에 도움이 되며, 배고픔을 없애 환자의 불안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마약성 진통제는 꼭 필요한 사람이 아니면 안 쓴다. 마약성 진통제가 통증을 없애지만 메스꺼움이나 호흡부전 등의 부작용이 있고 회복을 더디게 하기 때문이다. 대신 수술 후 통증이 집중적으로 생기는 복막을 부분 마취해서 통증을 덜 느끼게 한다
.

/
강경훈 헬스조선 기자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3/10/2015031002320.html


대장암 환자 한 명 위해 4개 科 전문의가 함께 진료

[癌 융합치료의 현장] (3)대장암 (끝)

외과·종양내과 등 의견 종합… 최적의 치료법 찾아
항암 치료 외엔 방법 없던 4기 환자도 수술 가능해져

입력 : 2014.07.16 08:00

지난 9일 오후 1시 연세암병원 3층 베스트팀 진료실. 외과 의사 1명, 영상의학과 의사 1명, 종양내과 의사 3명, 방사선종양학과 의사 2명이 모였다. 영상의학과 의사가 벽에 걸린 TV 화면에 대장암 환자 김모(64)씨의 MRI(자기공명영상), PET CT(전신 씨티), 내시경 사진을 차례로 띄우며 대장암의 위치와 크기, 전이 여부에 대해 설명했다. 그 뒤 김씨와 보호자가 들어왔다.

영상의학과 의사는 김씨에게 "암세포가 직장에서 1개, 항문 괄약근 근처에서 1개 발견됐습니다. 간과 폐에 전이되지는 않았지만 주변 림프절 전이가 의심됩니다"라고 말했다. 방사선종양학과 의사는 "수술 전에 방사선·항암 동시치료를 하고 암 크기가 줄면 수술을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암 크기를 작게 하기 위한 건가요?"라고 물었다. 종양내과 의사는 "암 전이를 막고 암 크기를 줄여 수술 시 항문을 최대한 살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환자는 다시 "림프절 전이가 있다면 암이 퍼진 건가요?"라고 물었다. 외과 의사는 "가능성이 아주 높기 때문에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융합 진료·치료 시스템
암 환자 한 명을 치료하기 위해 여러 진료과 교수가 진료 단계부터 모여 최선의 치료법을 찾는 융합 진료·치료 시스템이 활성화되고 있다. 대장암 환자와 보호자(왼쪽 첫 번째·두 번째)가 연세암병원 외과·종양내과·방사선종양학과·영상의학과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는 모습. /연세암병원 제공

◇한 자리서 여러 의료진 의견 들어

대장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됐다면 수술 외에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도 함께 해야 한다. 그런데 의사에 따라 이런 환자에 대한 치료 방법이 다른 경우가 종종 있다. 외과 의사는 수술, 내과 의사는 항암 치료, 방사선종양학과는 방사선 치료를 먼저 하도록 권유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여러 진료 과(科)의 의료진이 모여 최적의 치료 방법을 찾아내는 융합진료(협진)를 적극 시도하고 있다. 연세암병원 대장암센터 안중배 교수는 "환자가 암 치료 관련 의사들의 의견을 골고루 듣고 질문도 할 수 있다"며 "환자가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치료 방향에 대해 신뢰를 가질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연세암병원 대장암센터는 매일 오후 1~2시 베스트팀 진료 시간을 마련해 놓고 있다.

◇4기 癌도 수술로 생존율 높여

융합치료 덕분에 대장암 4기 환자도 과거와 달리 수술 등 적극적인 치료 기회를 갖게 됐다. 4기 환자는 전체 환자의 20%를 차지한다. 연세암병원 대장암센터 백승혁 교수는 "항암치료 밖에 할 수 없었던 4기 대장암도 암 크기를 줄인 뒤 수술을 하는 게 가능해졌다"며 "간·폐 등에 전이된 4기 대장암 환자가 수술을 하면 5년 생존율이 30~50%에 이른다"고 말했다.


	융합 진료·치료 시스템
대장암이 복막에 전이된 환자의 복막에 항암제를 섞은 42도의 물을 뿌리는 고열복강내항암치료(HIPEC) 모습. /연세암병원 제공

융합적 수술도 이뤄지고 있다. 대표적인 게 복막에 암이 전이된 환자에게 적용하는 고열복강내항암치료(HIPEC)이다. 배를 열고 복막에 있는 암을 떼어내고,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항암제를 탄 42도의 물을 복막에 뿌리는 치료법이다. 백승혁 교수는 "미국에서는 활발한 치료법이며, HIPEC으로 10년 생존율을 최대 41%까지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여러 科에서 유전성 대장암 관리

전체 대장암의 5%를 차지하는 유전성 대장암의 관리에도 여러 科가 관여한다. 특정 유전자(APC유전자 등)의 돌연변이로 생기는 유전성 대장암 환자는 비뇨기암·난소암·위암·갑상선암이 생길 위험도 높다. 연세암병원 암예방센터 김태일 교수는 "관련 진료과 교수들이 모여 고위험 암의 예방법과 추적관찰 방법 등에 대해 협의를 하고 환자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7/15/2014071502123.html


건강 검진 후 정기적 사후 관리 '암 키울 틈 안준다'

[중앙일보] 입력 2013.05.20 01:11 / 수정 2013.05.20 01:11

 

한국인 사망원인 1위는? 지난해 사망자 수 26만여 명 중 27.8% 71579명이 암으로 사망했다. 사망자 10명 중 3명꼴로 1위다. 2위인 뇌질환 25404(9.9%), 3위 심장질환 2 4944(9.7%)과 비교할 때 현격하게 많다. 암은 이제 극복할 수 있는 질환이다. 난치이긴 하지만 불치는 아니다. 단 이를 위한 전제 조건은 조기발견과 정확한 치료다. 중앙일보는 가정의 달을 맞아 암을 뿌리뽑기 위한 의학정보를 제공한다. 조기발견을 위한 검진 프로그램과 최신 암 치료법, 그리고 최신 트렌드인 표적항암제 정보와 암 치료 후 영양관리법에 대해 소개한다.

노현자(가명·61·경기도 일산)씨는 지난 3월 세브란스병원 건강검진센터체크업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았다. 환갑이 넘은 어머니를 위한 아들의 선물이었다. 모든 정밀 검사를 마쳤는데, 직장(
直腸)에서 암이 발견됐다. 다행히 2기 초기 단계였다. 당일 바로 세브란스병원 외과 백승혁 교수에게 진료를 받고 수술을 위한 추가 검사 뒤 3주 후 복강경 수술을 받았다. 보통 외래 진료 예약에서 수술까지 두 달 가까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2~3배 이상 시간을 절약했다. 노씨의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현재 건강을 회복해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검진 후에도 정기적으로 사후 관리

세브란스병원의 건강검진센터가 요즘 화제다. 세브란스병원은세브란스 체크업(Severance Check-up)’이라는 브랜드를 내세우며 지난달 26일 서울역 세브란스빌딩 자리에 새로운 개념의 건강검진센터를 열었다. 센터 이름인체크업은 건강을점검(check)’만 할 게 아니라향상(up)’시키자는 의미를 담았다.

세브란스 체크업 전재윤 원장(소화기내과)수진자의 몸 상태가 좋아질 수 있도록 사후 관리에도 신경 쓰는 게 다른 검진센터와의 차별점이라며예컨대 검진 결과 상담을 받고 돌아간 2·3·1·6·1년이 되는 날에 전화(happy call 시스템)를 한다. 병원에서 알려준 생활수칙을 잘 이행하고 있는지 점검해 기록으로 남긴다고 말했다.

 

국내 최초로건강 마일리지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질병개선을 위한 동기 부여를 위한 것이다. 예컨대 올해 검진을 받은 사람이 체크업에서 제시한 일정한 건강증진 목표를 달성하면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마일리지는 검진비용 할인, 검진 항목 추가 등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교수급 의료진이 정확한 검진 결과 제공

의료진도 교수급으로 업그레이드 했다. 일반 대학병원 건진센터에서는 레지던트나 인턴이 진료를 보는 경우가 많다. 교수가 있더라도 외래 진료를 보느라 실제 건진에는 참여하기 어렵다. 이런 점을 감안해 세브란스 체크업은 전문의 영입에 심혈을 기울였다. 내시경 전문 교수와 일반내과·이비인후과·심장내과·산부인과·비뇨기과·치과 등 각 분야 전문의, 그 중에서도 내로라 하는 명의들이 상주한다. 전 원장은같은 검사라도 어느 의사가 검사하느냐에 따라 암을 놓칠 수 있다우리는 21명의 분야별 교수급이 직접 검사를 해 이같은 오류를 최소화 한다고 말했다.

질병 발견되면 전담팀이 즉시 외래 연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도 정성을 기울였다. 일부 검진센터에서는 프리미엄 검진과 VIP 검진 고객에게만 서비스를 집중하는 경향을 보인다. 하지만 세브란스 체크업에서는 모든 검진자가 접수에서부터 검사·상담에 이르기까지 맨투맨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 받는다. 단지 검사 항목에만 차이가 있다.

다른 검진센터에서는 받을 수 없는신체 리모델링검진(몸의 균형상태와 다리··배 등 근력을 체크)도 선보인다. 설준희 교수(운동의학)는 검진 결과에 따라 개인별 운동치료요법을 처방한다고 말했다
.

유소견자 전담팀을 마련한 것도 특징이다. 검진에서 질병이 발견됐을 때 세브란스 병원에서 즉시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몇 주에서 몇 개월씩 걸리는스타 교수의 진료도 당일 받도록 배정한다. 세브란스 체크업 사무팀 최대종 본부장은서울역 세브란스 체크업에서 신촌 세브란스병원까지 차량 지원을 하며, 병원 도착 후엔 유소견자 전담팀이 수검자를 해당 과로 안내해 기다림 없이 진료를 보도록 배려한다고 말했다
.

가족력 따른 개인별 맞춤 건진 제공

규모와 장비도 재정비했다. 종전 보다 3배 이상 커진 4032m² 규모로 확장됐다. 환자 중심의 친환경 디자인과 호텔을 연상케 하는 고급 인테리어도 눈길을 끈다. 이곳에서 상담에서부터 각종 검사가 이뤄진다. 검사 후 무료로 식사를 할 수 있는 고급 까페테리아도 갖췄다.

암 진단에 빠질 수 없는 영상장비인 MRI·CT는 물론 현존 장비 중 가장 미세한 암까지 잡아내는 PET-CT까지 갖췄다. 대학병원 건진센터에서 독자적으로 PET-CT를 갖춘 경우는 드물다
.

검진 프로그램도 다른 센터와는 차별점을 뒀다. 일괄 패키지 검진이 아니라 가족력이나 식습관 등에 따른 고위험 암과 기타 질환을 집중적으로 검사할 수 있게 맞춤검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예컨대 30대의 경우 매년 위암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 위 내시경 검사를 받았다면 다음해 다른 부위 초음파 검사를 받고, 또 그 다음해에는 CT검사를 받는 등 꼭 필요한 검사만 선별해 비용을 최소화한다. 전 원장은이윤이 아니라 진정으로 고객의 건강을 향상시키자는 게 세브란스 체크업의 목표다. 앞으로 신개념 건강증진센터로 자리매김해 모든 고객에게 인정받는 센터가 되겠다고 말했다
.

=배지영 기자, 사진=김수정 기자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1559219&cloc=olink|article|default

                                                                                             

 

세브란스병원 `다학제 외래진료` 말기암도 최적 치료법 찾아낸다

여러분야 의사들 모여 협진작년 대장암 226명에 적용

기사입력 2013.09.04 07:21:02

 

2005 4월 직장암 진단을 받은 김홍남 씨(63ㆍ가명)는 종양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과 함께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한동안 질환이 완치되는 듯했다. 그러나 6년 후 암은 김씨를 다시 덮쳤다. 2011 2월 종양이 재발한 그는 병마와의 지독한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다시 받은 뒤 재수술을 감행했지만, 암 세포가 여전히 살아남아 김씨를 괴롭히고 있다.

지난달 세브란스병원의 한 진료실. 의료진 7명과 함께 환자와 가족이 한 테이블에 둘러앉았다. 백승혁 외과 교수가 먼저 운을 뗀다. 백 교수는 "(환자는)2005년 직장암 진단을 받은 후 치료와 재발을 반복했다" "외과 혼자서는 치료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돼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김씨의 상태를 설명했다
.

그동안 지방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던 김씨는 얼마 전에 "더 이상 손 쓸 수 없다"는 진단을 받고 세브란스병원으로 무거운 발걸음을 옮긴 것이다
.

김한솔 영상의학과 교수의 CT, MRI 영상 판독이 이어졌다. 암 세포가 괄약근 양측 근육과 천골뼈(꼬리뼈) 신경에 침범했으며, 우측 골반에도 전이성 림프절이 관측됐다. 다시 백 교수의 소견이 뒤따랐다. 백 교수는 "암 세포가 척추신경을 파고들고 있다" "이러한 탓에 왼쪽 다리에 통증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저의 판단으로는) 이미 수술시기를 벗어난 듯하다"며 항암과 방사선 치료의 선행을 제안했다
.

이하윤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가 먼저 방사선 치료계획을 설명했다. 이 전공의는 "그동안 두 차례 방사선 치료를 받아서 방광과 직장 주변에 (방사선 치료) 합병증이 증가할 위험이 있다" "꼬리뼈를 중심으로 방사선 치료를 시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와 함께 정민규 종양내과 교수의 항암 치료방법이 소개됐다. 정 교수는 "이미 보험적용이 되는 항암제는 전부 사용한 상황이어서 표적항암제를 사용해야 한다. 유전자 검사 결과 ’얼비툭스’라는 약제가 적절한데, 한 달에 약값이 600만원 정도 든다" "이처럼 큰 비용이 부담스럽다면 현재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2개 신약에 대한 임상시험을 시행하고 있는데, 여기에 참여하는 게 어떠실지 제안드린다"고 설명했다
.

과거 시행했던 방사선 치료로 인해 방광에 문제를 겪고 있는 김씨는 방사선 치료에 두려움을 나타냈다. 김씨는 "예전에 방사선 치료를 했을 때 소변을 보면 피 덩어리가 같이 나왔다" "방사선 치료의 후유증으로 알고 있다"고 겁을 냈다
.

이에 대해 이하윤 전공의는 "엉덩이 가까이에 있는 뼈만 치료하는 것이어서 방광과는 거리가 조금 있다"며 방사선 치료에 대한 두려움을 덜어줬다. 백승혁 교수 역시 "뼈와 신경으로 종양이 침윤하는 것을 막아야 다리 아픈 것을 해결할 수 있다" "뼈만 방사선으로 치료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거듭 안심시켰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씨는 "(암으로) 7~8년째 고통을 받고 있다" "언젠가는 끝이 올 텐데, 더 이상 치료받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병마와의 오랜 싸움을 힘겨워했다
.

이에 대해 백승혁 교수는 "우선 다리 아픈 것을 해결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어렵지만 방사선과 항암 치료가 잘되어서 종양 부위가 줄어들면 수술도 시도할 수 있으므로 희망을 가지고 치료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씨의 진료는 정민규 교수의 항암제 임상시험 참여방법 안내로 마무리됐다
.

세브란스병원은 해당 질환과 관련된 여러 진료과 의료진이 한자리에 모여 진료하는 일명 ’다학제 외래’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 1월부터 일주일에 두 차례씩 다학제 외래를 실시하고 있는 대장암클리닉은 지난 한 해 22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이 진료방식을 적용했다. 대장암 외에 유방암, 폐암 등 다른 암종에 대해서도 다학제 외래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안중배 대장암클리닉 팀장(종양내과 과장) "암은 수술, 약물, 방사선 등 다양한 치료로 이뤄지는 경계성 질환이다. 다시 말해 여러 분야 의료진이 치료에 참여해야 한다는 얘기"라며 "하지만 한 의료진이 여러 분야의 지식을 겸비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암과 관련된 여러 진료과 의료진이 한자리에 모여 진료한다면 보다 더 나은 진료가 가능하고, 환자 만족도도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이어 ", , 대동맥 주위 림프절 등으로 전이된 직장암 환자는 곧바로 수술이 어렵다" "하지만 다학제 외래를 통해 항암 및 방사선 치료를 먼저 실시한 뒤 수술이 가능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3&no=803918

 

 

암을 예방하는 오색식품

기사입력: 201109280028

선진국형 대장암이 미국, 캐나다,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이때, 급증하는 대장암을 막기 위한 식습관에는 무엇이 있을까?


연세대 의대 세브란스병원 외과 백승혁 교수는 충분한 식이섬유의 섭취를 권하고 있다. 식이섬유는 발암물질의 생성을 억제하고 변비도 막아 대장점막이 발암물질과 접촉할 수 있는 기회를 줄여주므로 평소에 야채를 많이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더불어 인스턴트식품, 패스트푸드, 적색육류 등의 고지방 음식은 멀리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대한대장항문학회가 추천하는 대장암 예방 5색 채소와 과일을 살펴보고 우리 식탁 가까이 두는 습관을 들이자.


암을 예방하는 5가지 컬러푸드

레드 (붉은색 식품) – 사과, 체리, 딸기, 토마토, 수박, 고추, 적채, 래디쉬, 강낭콩, 팥 등

옐로우 (노란색 식품) – , 파인애플, 레몬, 오렌지, 당근, 파프리카, 호박, 호두, 옥수수, 고구마 등
그린 (초록색 식품) – 양배추, 키위, 메론, 브로콜리, 청포도, 시금치, 상추, 애호박, 풋고추, 겨자, 케일 등

퍼플 (보라색 식품) – 포도, 자두, 건포도, 블루베리, 무화과, 적채, 가지, 아스파라거스 등

화이트 (흰색 식품) – 마늘, 바나나, , 복숭아, 버섯, 생강, 양파, 감자, 도라지, , 콩나물 등

 월간암 인터넷뉴스

http://www.cancerline.co.kr/html/5351.html



오색 과일·채소 먹으면 대장암 예방  
(입력:2011.09.04 17:27)

전통적으로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하던 위암 폐암 간암은 줄어드는 반면, 대장암은 미국과 영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본보 2일자 6면 참조)

급증하는 대장암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무엇보다 식습관부터 바꿔야 한다.

연세대 의대 세브란스병원 외과 백승혁 교수는 “평소에 야채를 많이 먹는 등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식이섬유는 발암물질의 생성을 억제하며 변비도 막아 대장점막이 발암물질과 접촉할 수 있는 기회를 줄여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스턴트식품, 패스트푸드, 육류 등의 고지방 음식을 멀리 하는 식습관이 필요하다.

대한대장항문학회와 농협 가족건강365운동본부가 대장암의 달, 9월을 맞아 추천하는 대장암 예방 5색 채소와 과일을 소개한다.

◇레드푸드(붉은색 식품)=제철을 맞은 사과가 으뜸이다. 사과에는 식이섬유의 일종인 펙틴이 함유돼 있다. 식이섬유는 지방분을 흡착시켜 장내 환경을 정비하고 발암물질이 장내에 머무는 시간을 줄이는 작용을 한다.

독일 연구진의 보고에 따르면 특히 사과 속 펙틴은 대장암을 예방하는 장내 지방산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과 주스 속에는 항암물질의 생성을 촉진시키는 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 강낭콩, 붉은 양배추, 붉은 양파, 팥, 딸기, 수박, 토마토 등도 사과 못지않게 대장건강에 좋은 붉은 색 채소와 과일로 꼽힌다.

◇옐로우푸드(노란색 식품)=고구마, 호박, 귤, 배, 복숭아, 살구, 오렌지, 키위, 파인애플 등이 있다. 역시 식이섬유가 풍부한 게 강점이다. 특히 고구마에는 항암물질 ‘강글리오사이드’와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C,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의 경우 대장암 발병률이 극히 낮다는 사실에 착안, 그들의 식습관을 조사했더니 고구마 섭취량이 다른 사람들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보고도 있다. 백 교수는 “장 건강을 위해 고구마를 먹으려면 가급적 껍질째 먹어야 소화도 잘 되고 변비 예방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린푸드(초록색 식품)=양배추, 겨자, 근대, 무청, 브로콜리, 상추, 시금치, 케일, 멜론 등이 대표적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는 이중 셀레늄과 베타카로틴이 많이 든 양배추를 최우선 대장암 예방 식품으로 추천했다. 장내 발암물질을 제거하고, 면역기능을 높여 암 예방 효과를 나타내기 때문이다. 양배추에는 장내 유해성분을 흡착해 체외로 배출시키는 식이섬유도 풍부하다.

다만 주의할 것은 양배추에 들어있는 항암물질과 비타민 성분들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가급적 날로 먹는 것이 좋다는 사실. 날로 먹기가 힘들 때도 푹 익히지 말고, 살짝 찌거나 데쳐 먹도록 해야 한다.

◇화이트푸드(흰색 식품)=마늘이 대표 식품으로 꼽히고 도라지, 무, 부추, 양파, 콩나물, 배, 백도(흰 복숭아) 등도 장 건강 증진에 유익한 식품으로 권장된다.

이 중 마늘은 장내에 서식하는 유익 균을 늘려 장을 튼튼하게 만드는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또 마늘 냄새의 주성분인 알리신은 장의 연동운동을 활발하게 하는 작용 뿐 아니라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반면 면역력을 높이는 작용을 하는 물질이다. 서울성모병원 외과 오승택 교수는 매끼 식사 때마다 한 톨씩 마늘을 꾸준히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단, 마늘은 껍질을 간 뒤에 10분 정도 둬야 효소가 활성화되어 알리신이 많이 생성된다는 것도 알아두자. 생마늘을 그대로 먹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매운 맛과 특유의 냄새 때문에 날로 먹기가 힘든 사람은 장아찌 형태로 먹어도 된다.

◇퍼플푸드(보라색 식품)=보라색 식품에는 안토시아닌 색소가 많다. 이 색소는 항암,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 미국의 럿거즈 대학 연구진은 안토시아닌 성분이 많은 블루베리 추출물 ‘프테로스틸벤’을 쥐들에게 먹이는 실험을 했다. 그 결과 프테로스틸벤을 먹은 쥐들은 대장암으로 발전하는 전암성 병변이 57%나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원본보기




세브란스, 로봇수술 1000례 돌파
머니투데이 최은미 기자 |입력 : 2008.04.18 16:39

2005년 국내최초로 로봇수술기 '다빈치'를 도입한 세브란스병원이 수술 1000례를 달성했다.

세브란스병원은 18일 "전 진료과에 걸쳐 로봇수술 누적건수 1000례를 달성했다"며 "로봇수술기 다빈치를 운영하는 전세계의료기관 중 가장 최단기간 내에 달성한 실적"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위암 154건 △대장직장암 118건 △갑상선암 129건 △전립선암 436건 △간담췌장질환 23건 △소아외과 1건 △신장암 및 기타질환 30건 △부인암 55건 △식도암 34건 △심장질환 20건 등이다. 이중 비뇨기암인 전립선암과 신장암 등에서의 성과는 미국을 제외하고 세계최다실적이다.

특히 형우진 위암클리닉 교수와 정웅윤 갑상선암클리닉 교수, 백승혁 대장암클리닉 교수는 세계최초로 각각 위암과 갑상선암, 대장직장암 로봇수술 100례를 돌파했다는 것이 병원측의 설명이다.

병원 측은 "로봇수술기를 보유한 국내외 의료기관의 경우 특정질환이나 몇몇진료과에서만 운영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우리병원은 외과는 물론 비뇨기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등 수술치료를 시행하는 모든 진료과 의료진에 의해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 암발생률 1위인 위암의 경우 로봇수술기를 사용할 경우 개복없이 수술할 수 있어 미용적 효과는 물론 회복도도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형우진 위암클리닉 교수는 "건강검진으로 위암의 조기진단이 증가하며 개복없이 간편하게 수술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며 "개복에 따른 감염률이 적다는 것도 큰 이점"이라고 강조했다.

갑상선암은 로봇수술을 할 경우 목이 아닌 겨드랑이 부위에 로봇팔을 넣어 종양을 제거, 목에는 흉터가 남지 않는다. 또, 기존 일반수술시 발생할 수 있는 성대신경과 부갑상선 및 혈관의 손상이 최소화된다는 점에서 유리하다는 것이 병원측의 설명이다.

직장암수술의 경우 암이 생기는 부위의 해부학적구조로 수술이 매우 까다로운 것은 물론 인접한 성기능과 배뇨기능을 담당하는 자율신경계가 손상될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로봇으로 수술할 경우 이같은 위험성이 최소화된다는 장점이 있다.

백승혁 대장항문외과 교수는 "로봇수술을 하면 기존 개복수술이나 복강경수술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없애는 한편 면역력이 저하돼 감염우려가 높은 고위험군 환자에게서도 높은 치료효과를 보인다"고 강조했다.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08041816190444418&outlink=1




신촌세브란스병원 로봇수술 1000례 달성
기사입력 2008-04-18 15:47기사수정 2008-04-18 15:58

신촌세브란스병원은 18일 로봇수술 누적건수가 10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 2005년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기인 ‘다빈치’를 도입해 전립선암 436건, 위암 154건, 갑상선암 129건, 대장직장암 118건, 부인암 55건, 식도암 34건, 신장암 및 기타질환 30건, 간담췌장질환 23건, 심장질환 20건, 소아외과 1건을 수술했다.

특히 이 병원의 위암클리닉의 형우진 교수와 갑상선암클리닉 정웅윤 교수 및 대장암클리닉 백승혁 교수는 세계 처음으로 위암과 갑상선암 및 대장직장암 로봇수술 100례를 넘었다. 비뇨기암인 전립선암과 요관암, 방광암, 신장암 분야에서의 로봇수술 성과에서도 미국을 제외한 최다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우정 세브란스병원 로봇수술센터장은 “로봇수술기 다빈치를 운영하는 전 세계적 의료기관 중 최단 기간 1,000례 수술실적을 달성했다” 며 수술 의료진의 높은 활용도와 환자의 수술만족도에 의해 이룬 것으로 평가했다.

로봇수술기를 보유한 국내외 의료기관의 경우 특정 질환이나 몇몇 진료과에 의해서만 운영이 되고 있지만, 세브란스병원은 외과와 비뇨기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심장혈관외과 등 수술치료를 시행하는 모든 진료과 의료진에 의해 활용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위암클리닉 형우진 교수는 “조기 진단 증가에 따라 개복 없이 로봇수술기를 이용한 위암 수술이 증가 추세”라며 개복에 따른 수술 감염률 저하와 환자의 빠른 회복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장암클리닉 백승혁 교수는 로봇 대장암 수술로 암 제거는 물론, 배뇨장애나 성기능장애 등의 부작용도 없앴다고 밝혔다. 대장암 환자 50% 가량이 직장 부위에 암이 생긴다. 하지만 그 해부학적 구조로 인해 수술이 매우 까다롭고 인접한 성기능과 배뇨기능을 담당하는 자율신경계의 손상이 불가피하게 초래됐다. 백교수는 좁은 골반 강에 로봇 팔을 넣어 수술함으로서 직장을 둘러싸고 있는 직장 간막의 정교한 박리를 통해 자율신경계 손상을 최소화했다. 따라서 기존 개복수술이나 복강경 수술시 발생할 수 있었던 부작용을 없앴고 항문 기증을 보존할 수 있었다.

백교수는 “방광이나 자궁, 간, 폐로 암이 전이된 중증 대장암 환자에서도 로봇수술을 통한 동시 절제가 가능하다”며 “면역력이 저하돼 감염우려가 매우 높은 신장이식환자 및 81세 고령자 등 수술 고위험군에서도 로봇 대장암 수술은 높은 치료효과와 안정성을 거뒀다”고 밝혔다.

또 최근 국내 암질환 중 가장 큰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갑상선암은 목 부위를 절개해 암을 절제하므로 로봇수술을 선택한 여성 환자의 수술만족도가 높다. 이 병원은 목 부위가 아닌 환자의 양 겨등랑이에 로봇 팔을 넣어 목 부위의 갑상선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법을 시행, 목에 흉터 없는 갑상선암 로봇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한편, 위암 로봇수술에 있어 최대 수술실적을 갖고 있는 형우진 교수와 갑상선암 로봇수술 최단기간 6개월 여만에 100례를 달성한 정웅윤 교수의 성과는 이미 국내외 학회의 특강요청과 해외 의료진의 연수 및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pompom@fnnews.com정명진기자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00000921289905&cDateYear=2008&cDateMonth=04&cDateDay=18




[의술과 인술]대장암 국내 첫 로봇수술… 배뇨·성기능장애 최소화
입력 : 2007-01-04 09:09:46

최근 각종 수술법 및 수술장비, 항암제, 방사선 요법들이 개발되며 암 치료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이에 따라 환자들도 점차 생존문제를 떠나 ‘수술 후 삶의 질’에 큰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제 현대사회의 암 환자들은 사느냐 죽느냐가 아니라 어느 정도로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는가를 따지는 웰빙 치료의 시대가 온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서구화된 식생활로 인해 대장암 환자의 수가 매년 증가해 지난해 국내 암 사망률 5위권 안으로 접어들 정도로 급히 증가했다. 대장암중 특히 직장에 암이 생기는 경우 그 해부학적인 위치로 인해 좀더 정교한 수술이 요구된다.

최근 대장암(직장암) 수술후 나타날 수 있는 배뇨장애와 성기능 장애를 국내최초로 수술용 로봇을 이용한 새로운 수술법으로 최소화할 수 있다.

물론 모든 직장암 수술환자에게 일어나는 것은 아니지만 약 30~40%의 환자들이 이런 증상을 겪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로봇수술을 이용하면 단지 5개의 구멍을 뚫고 집도의의 시야를 최대 10~15배까지 확대가 가능한 수술용 내시경 카메라와 수술용 로봇팔을 몸속에 집어넣어 몇 m 떨어진 곳에서 3차원 입체영상을 보며 직장암 수술을 시행한다. 이때 집도의는 조종간을 잡고 수술할 때와 같은 손동작을 하면 이 손놀림이 정교하게 로봇팔로 전달되기에 사람의 손으로는 접근이 불가능한 곳까지 들어갈 수 있고, 손 떨림 제거장치와 미세작동 기능을 통해 정교한 칼놀림으로 직장 주위의 혈관과 신경을 정확히 확인하며 수술함으로서 출혈과 신경손상을 최소화 하는 것이다.

현재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6월부터 지금까지 총 11명의 환자에게 로봇수술을 실시했지만 위에 열거했던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 로봇수술은 개복수술에 비해 상대적으로 환자의 몸에 손상을 적게 주기에 개복수술시 약 11~14일 정도의 입원치료가 필요한 데 비해 약 5~7일 정도면 퇴원할 수 있어 회복기간을 약 2배까지 단축시켜주는 것으로 나타나 향후 좋은 차세대 치료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백승혁 교수|연세대의대 세브란스병원 외과〉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701040909461&code=900303











2013/11/05 11:40 2013/11/05 11:40

카테고리

전체 (4)
세브란스병원웹진 (2)
언론보도 (1)
건강자료 (1)

공지사항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