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정현철, 김남규 교수와 지노믹트리 연구팀은 오늘(21일) 혈액 속 바이오마커를 이용해 90% 이상의
정확도로 대장암을 가려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오마커란 특정 질병의 발생 여부와 진행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혈액 속 유전자(DNA)와 단백질 등의 표지 물질을 말합니다. 이번에 쓰인 바이오마커는 대장암과 관련된 '신데칸-2(SDC2)'라는 유전자입니다.
연구팀은 신데칸-2(SDC2)라는 바이오마커를 실시간으로 분석함으로써 대장암을 가려내는 방식을 이번 기술에
적용했습니다. 연구팀은 신데칸-2(SDC2) 유전자를 이용해 대장암 환자의 암 조직을 대상으로 임상검증을 한 결과
이번 기술이 95% 이상의 진단 정확도를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혈액을 이용한 임상검증에서도 대장암을 가려내는 민감도가 87.0%, 암이 아닌 경우를 진단하는 특이도는 95% 이상의 정확도를 보였다고 연구팀은 덧붙였습니다.
정현철 교수는 "이번 기술은 대장암 진단을 위한 내시경 시행 전에 선별검사법으로 활용될 수 있다"면서 "추가 연구가 이뤄지면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표적치료제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문보기
 [국민] 혈액 검사 통해 대장암 90% 확진, 신기술 개발
 [파이낸셜] 혈액으로 대장암 검사, 90% 이상 정확도 보여
 [한국] 혈액검사로 대장암 진단기술 개발
 [연합] "혈액검사로 대장암 진단기술 개발"
 [경향] “혈액으로 대장암 검사 가능”
 [매경] 혈액속 유전자 분석해 대장암 검진
 [한경] 혈액검사로 대장암 진단기술 개발
2013/01/28 12:08 2013/01/28 12: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120 

카테고리

전체 (120)
프로필 (1)
언론보도 (80)
암정보 (23)
강좌, 강연 (1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