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일지(452) :2018년7월4일

30대중반 여자사람 환자: 비오틴(비타민 B7)은 갑상선 기능을 오진하게 한다


30대 중반 여자사람으로 2011년 10월11일 갑상선유두암으로 전절제술과 중앙경부 림프절 청소술을 받고

 제거된 중앙림프절 6개중 2개에서 전이가 확인되어 한차례의 고용량 방사성요드 치료(130mCi)후

정기 추적 검사를 받아온 환자다..

임상적으로는 재발 증거는 없지만 추적기간중 환자의  T4유리 갑상선 홀몬과  뇌하수체 갑상자극 홀몬(TSH)수치가 오르락 내리락

불안정한 상태로 지내와서 "그참 이상하네..." 생각해 오고 있었던 환자이었다.

그러다가 2015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는  혈청Tg, 유리T4, TSH 가 비교적 안정 상태를 유지해오고 있었는데

2017년 12월에 체크한 부갑상선홀몬 수치가 그동안  문제가 없다가 갑자기  4.1pg/ml(정상, 15~65)로 떨어지는 것이었다.

그러나 혈청 칼슘은 정상범위이고 손발 저림이 없어 "에이, 검사 오류이겠지.."하고 넘어 갔다.


그런데 지난 목요일(2018년 6월28일) 정기추적 검사일에 신지로이드 0.1mg복용하면서  체크한 유리T4가

7.77ng/dl(정상, 0.8~1.7))이상으로 고공행진을 하고, TSH는 0.01mcIU/ml이하(정상,086~4.69), Tg 0.04이하로 재발은 없는 것으로 해석되었는데

T4의 폭발적인 증가가 도저히 해석이 안되는 것이었다.

이 정도면 고도의 갑상선 기능항진증세가 나타나야 하는데 환자는 아주 멀쩡 한 것이다.

게다가 부갑상선홀몬도 5.1pg/ml으로 정상의 1/3이하 수치로 떨어져 있는데 칼슘수치는 9.2mg/dl이고 손발저림증세도 없다.

하~~,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천하의 갑상선암 수술 고수도 이런 환자는 처음이란 말이지.

그래도 T4가 하늘을 찌르고 있으니 어떻게 하든 낮춰 줘야 하는 것 아닌가? 0.1mg 신지로이드로 검사결과로는 심각한 기능항진증인데?

그래서 우선 시험적으로 3개월간만 신지로이드를 중단하고 경과를 보자고 한다.


5일후인 7월3일 환자부부가 찾아와 실토를 한다.

"사실은 환자가 앓고 있는 다발성 경화증(multiple sclerosos) 치료약의 보조로 비오틴(Biotin)을 복용하고 있는데

이 약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에서 갑상선기능 검사를 하면 검사의 이상반응으로 갑상선 홀몬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상승한다고 해요.

 관련된 참고 논문을 가져 왔어요"

"아, 그래요? 몰랐었는데요, 지금부터 공부를 해 보겠습니다. 세계적 첼리스트였던 영국의 재크린 뒤 프레가 다발성경화증을 앓았다는

유명한 이야기가 있지요"

필자는 갑상선암 치료의 고수로 자타가 인정하고 있는데 이걸 모르고 있었다니 말도 안된다 생긱하면서 어제와 오늘은

이에 대하여 폭풍검색을 한다.

"흠 , 몰랐었다고 쪽 팔릴정도는 아니군, 논문을 발표한 교수(C. Greenlee)도 국제 갑상선 학회에서 이에 대해 얘기하니까

대부분의 내분비내과의사들도 모르고 있더라고 했으니까 말이야"


비오틴(Biotin)이란 약은  수용성인 비타민B7( 비티민 H)으로 1일 30mcg 섭취(계란노른자, 소고기, 돼지고기, 우유등) 를 하면 되는데

이 것이 모자라면 탈모, 손톱 부서러짐, 안검염, 피부발진이 생기고, 신경학적 증상으로 우울증, 피로, 헛것 보임, 손발의

감각이상과 저칼슘혈증이 없는데도 손발 저림증상이 생긴다는 것이다.

비오틴의 부작용(side effects)은 흔치는 않지만 과량 복용시에는 갑상선 홀몬 검사의 이상반응을 보여 혈액속 갑상선 홀몬이

엄청 증가한 것 처럼 나타나 갑상선 기능항진증(그레브스병)으로 오진하게 한다는 것이고 반대로 부갑상선 홀몬과

심근혈관표지자인 트로포닌(troponin)수치는 비정상적으로 낮게 측정되어 심혈관병을 오진하게 한다는 것이다.


다발성 경화증(multiple sclerosis)은 뇌와 척추신경으로 부터 나오는 신경의 껍질(sheath)이 소실되어 종국에는 신경마비가

초래되는 희귀성 난치병인데 치료약의 보조로 다량의 비오틴(정상요구량의 10,000배)을 투여하면 효과를 볼수 있다고 되어 있다.

다량의 비오틴 복용을 해 왔으니까 갑상선홀몬이 그렇게 하늘로 치솟고 있었던 것이다.

보통 3일 정도 비오틴을 끊고 갑산선기능검사를 하면 정상수치를 보인단다.

하 ~, 이걸 알았어야지 말이지.

콩콩이 닥터 김이 위로해 준다. "교수님이 모를 정도면 대부분 모른다고 봐야죠"


사실 비오틴은 국내에서도 피부과에서는 탈모치료제로 쓰여왔고, 손톱치료, 피부병 치료제로 쓰여지고 있었던 것인데

이걸 갑상선기능검사와 연관해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간과해 왔던 것이다.

물론 피부과 치료제로 쓰일 때 용량은 다량이 아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일으키지 않았는지는 모른다.

그러나 그동안의 경험으로 이 환자 만큼은 아니지만 이해할 수 없게 T3, T4 갑상선 홀몬수치가 상승된 환자들이

있었는데 아마도 비오틴과 무슨 연관이 있는지도 생각해 봐야 될 것 같다.

콩콩이 닥터 김에게 말한다.

"이해할 수 없게 갑상선 홀몬이 상승되어 있던 환자들에서 비오틴 치료 여부를 조사해 봐야 겠는데?

이놈의 공부는 해도 해도 끝이 없단 말이야, 아직도 모르는 것 투성이란 말이야...."미소 노란동글이

2018/07/06 18:48 2018/07/06 18:4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2 3 4 5 6 7 8 9 10  ... 1110 

카테고리

전체 (1110)
갑상선암센터 소개 (6)
갑상선암센터 예약하기 (2)
교수님 이야기 (744)
갑상선암센터 자료실 (196)
갑상선암센터 이모저모~ (155)

공지사항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