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일지(340): 2017년 4월13일

25세 여자사람 환자: 대한민국, 아직 멀었어 !!!


오전의 붐비는 외래 진찰 시간, 예쁘장하게 생긴 아가씨와 그녀의 어머니인 듯한 중년여인이 들어 온다.

"어떻게 왔어요?"

"저기요..." 머뭇거린다.
"괜찮아요, 말해봐요"

"사실은 수술을 받았는데요, 작년 8얼10일에 K대 병원에서요"

"K대병원이라면 그 의사?"

"네......"

아이구야, 또 한 사람 당했구나.....

"그래, 무슨 문제가 생겼어요?"

"네, 이상해서 개인 외과 병원에 갔더니 재발이 심하다고 해서 교수님을 찾아 왔어요"


"어디 가져온 초음파 영상이나 한번 봅시다. 이 초음파는 개인외과의원에서 찍은 거군요"

"네, 개인의원 선생님께서 K대병원에서 원칙에 어긋난 수술을 해서 이렇게 되었다고 했어요.

3.5cm 오른쪽 갑상선암과 1.5cm왼쪽 갑상선암을 종양만 떼고(tumorectomy) 갑상선조직은 그대로 남겨두고,

옆목에 전이된 림프절 커진 것도 림프절만 떼어내는 수술을 했다고 했어요"
"그걸 암수술이라고 했다고요? 암은 혹덩어리만 떼어내면 재발이 되게 되어 있지요, 암덩어리 주변으로

암세포가 퍼져 나가 있는 것이 그대로 남기 때문이지요, 위나 폐에서 1cm암이 생겼을 때 위의 반이상을 ,

폐의 한쪽 엽을 넓게 떼어내는 것도 같은 이치지요,

눈에 보이는 암덩어리외에 먼지 같이 미세하게 퍼져 있는 암세포를 넓게 제거해야 된다는 것이지요.

갑상선 한쪽에 암이 생기면 최소한 그 쪽 갑상선엽을 다 떼어야 하는데

K대 그 의사는 이런 원칙을 무시한 수술을 한 것이지요.

림프절 전이도 전이된 한개만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그 림프절이 소속되어 있는 림프절군을 다 청소해야 되지요.

림프절과 림프절들끼리는 림프관(lymphatic chains)으로 연결되어 있어 한쪽에 암이 들어오면

그 아래 위 림프절로 퍼지게 되어 있는데 커진 것만 제거하면 이미 퍼진 미세암은 그대로 남아 나중에 재발의 원인이 되지요. 방에 쓰레기가 있을 때 손으로 큰 쓰레기만 들어내는 것하고 빗자루로 큰 쓰레기뿐 아니라 작은 먼지까지 청소하듯 싹싹 쓸어 내는 것 하고 어느 것이 나을까요?

만약 미국에서 K대 처럼 수술 했다면 의료과오(malpractice)로 고발당하게 되어 있어요. 어떻게 그 병원을 찾아 갔어요?"

"그걸 누가 알았나요, 그저 작게 수술하고 약도 안먹어도 된다고 해서요"


개인외과 에서 찍어 온 초음파 영상을 보니까 기가 막힌다.

좌우 갑상선 날개에 재발된 암덩어리외에 자갈밭같이 되어 버린 수많은 중앙경부림프절 전이와 측경부림프절 전이를 보니 분노가 끓어 오른다.
"이렇게 된 걸 K대 그 의사에게 보여 줬나요? 그 의사는 뭐라 그러던가요?"

"아뇨, K대는 다시 안갔어요, 가기 싫었어요"
"무슨 그런 소릴? 가서 상황을 알려야 그 의사가 무엇이 잘 못 되었는지 알게 될 것 아니요, 재발되고 문제가 되면 다시

그 병원을 찾지않으니까 이런 일이 자꾸 반복되는 것 아니요"


타병원에서 수술한후 재발되어 온 환자는 달갑지 않은게 사실이다.

지난번 수술로 조직이 유착되고 장기의 해부학적인 정상 위치가 뒤엉키어 재수술이 어렵고 수술후 합병증이

많이 생기기 때문이다. 암수술은 첫수술이 완벽하게 되어야 하는데 현실은 달콤한 말에 속아 원칙에 어긋나는

사이비 수술이 행해지고 있는 것이다. 똑똑한 환자들이 많은 대한민국에서 이런 의료 사각지대가 있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 하긴 결절만 간단히 떼어도 암을 고칠 수 있다고 하는 말에 아무리 똑똑한 환자라도

넘어가지 않을 도리가 있겠는가. 또 근거 없는 선동적인 언행에 넘어가지 않을 환자가 몇이나 될지 모르겠다.

TV같은 매스콤도 넘어 갔는데 일반사람들이야 오죽하겠는가.


"환자분, 내가 수술해드릴게요, 대신 조건이 있어요"

"무슨 말씀이신지?"

"지금 이렇게 된걸 K대 그 의사한테 보여주고 어떻게 할 것인지 물어봐요, 무슨 말을 환자에게 할 것이지

그게 궁금하니까요"

미적미적 하던 환자와 어머니가 그렇게 하겠다고 말한다.

글쎄, 꼭 그렇게 할지 안할지 모르지만 이렇게 작은 반항이라도 해야 꽉 막힌 속이 좀 뚫어질것 같은데, 글쎄....

대한민국, 아직 멀었어 !!!엉엉 회색동글이

2017/04/14 13:54 2017/04/14 13:54

진료일지(339) :2017년 4월11일

27세 여자사람 환자: 다음에는 날씬하고 이뻐져서 만나자고..


아침 병동회진 시간, 전공의와 갑상선 전담 간호사 솜솜(윤다솜)이와 얘기를 나눈다.

"어제 수술한 그 뚱뚱이 아가씨는 어때, 비만 환자는 수술도 어렵고 수술합병증도 잘생기고 재발율도 좀 높은 것으로

되어 있지. 어제 수술직후에는 부갑상선 홀몬치가 좀 낮게 나왔는데 오늘 아침에는 어떄? 손발저림 없고?"

"아, 좋은 데요. 부갑상선 홀몬치와 혈청칼슘치가 완전 정상으로 올라 왔는데요, 물론 손발 저림도 없구요"

병실의 아가씨 상태는 아주 양호하다. 천성이 낙천적이어서 그런지 항상 웃는 얼굴로 상대를 편안하게 한다.

병실은 어머니와 언니가 지키고 있다.

근데 어머니와 언니는 비슷한 외모에 몸매도 날씬한데 우리의 아가씨 환자만이 비만체형이다.

키 160 몇cm에 체중107kg이면 체질량 지수(비만지수라고도 한다)가 38 이상으로 초고도 비만이다.

모든 암의 20%정도는 비만이 관련되어 있어 이제 비만은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다.

물론 갑상선암의 원인중 하나로 비만도 지목되고 있고....

"어제 수술하고 나하고 약속 했지요,? 회복하고 나서 체중 빼겠다고 ..."


이 아가씨 환자를 처음 만난 날은 지난 2월14일이었다.

2016년 추석전후에 갑상선기능항진증이 발견되어 항갑상선제제인 메티마졸로 증상이 호전되어 필자를 찾기 1개월전부터

약을 끊은 상태로 지내왔다고 한다.

그런데 갑상선기능항진증 치료중인 12월 어느날 갑상선결절이 발견되어 2017년 1월12일에 시행한 세침세포검사에서

유두암으로 진단되어 필자를 찾아 왔단다.

가지고 온 타병원 초음파영상에는 오른쪽 갑상선 날개에1.3cm크기의 울퉁불퉁 못생긴 암덩어리가 앞쪽 피막을 침범하고

있고 왼쪽 날개애도 0.34cm크기의 미결정 결절이 보인다. 갑상선 실질은 만성갑상선염으로 거뭇거뭇 얼룩이 져 있고

갑상선기능은 TSH(갑상자극뇌하수체)가 5.66mIU/mL(정상,0.86~4.69)으로 약간 증가하여 기능저하쪽에 가깝게 되어 있다.


수술D-day인 어제 월요일 (4월10일) 아침, 환자에게 말한다.

"요즘 최소침습기법으로 수술하는데 오늘은 좀 힘들지 모르겠네....목이 좀 두꺼워서 말이지.

수술은 오른쪽 반절제를 계획하고 있는데 왼쪽 결절이 암으로 밝혀진다든지 림프절 전이가 있으면 전절제로 바뀔 수도 있어요"

어머니가 부탁한다. 어머니도 5년전에 갑상선암 수술을 받았단다.

"아이, 그래도 아가씬데 이쁘게 해 주셔야 되는데....."


8호수술실, 전임의 닥터 김과 초음파영상을 보며 얘기를 나눈다.
"최소침습은 어렵겠지?"

"그러게요, 목이 짧고 굵어서요"

그런데 환자를 마취시키고 목을 뒤로 젖히니까 ,흐흠, 목이 보인다. 앉아 있을 때보다 훨씬 목이 보기 좋다.

"아이고, 모르겠다, 어디 최소침습으로 해 보자, 미혼만 아니면 전통기법으로 하면 편할텐데 말이지"

수술은 중앙경부 피부를 피해 오른쪽 목피부에 3.5cm절개선을 넣고 오른쪽 갑상선엽절제술과 중앙경부림프절 청소술을 하고

왼쪽 날개에 있는 0.34cm 결절까지 떼어서 긴급조직검사실로 보낸다.

"결과 나올 때까지 휴게실에서 커피 한잔하고 있을테니까 나오면 연락해 주셔"


30여분후 휴대폰 벨이 울린다.

"교수님, 반대편 짝은 결절도 암이고요, 중앙 림프절 6개에 2mm 크기 전이가 있데요"

"그래? 그러면 전절제를 해야 되겠네, 내 곧 내려갈께"

그래서 남은 왼쪽 갑상선을 다 떼는 완결절제술을 시행한다. 수술시야가 좁았지만 별 이벤트 없이 무사히 수술이 종결된다.


오후(4월11일) 병실 회진 시간, 아가씨 환자가 궁금하여 병실로 향한다.

"다솜아, 뚱뚱이 아가씨 성격이 좋은 것 같아, 그 언니랑 어머니는 오히려 마른 체형이던데? 왜 그 아가씨만 그럴까?"

"아이, 교수님, 뚱뚱이 보단 퉁퉁이가 나을 것 같은데요"
퉁퉁이 아가씨에게 말한다.

"결국 체중은 많이 먹고 움직이는데 게으른 사람한테 늘게 되어 있거든, 무조건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라구,

엘리베이터 타지 말고, 웬만한데는 걸어 다니고 말이야, 옆에 있는 언니가 잔소리 하고 감시 좀 해주고..."

"언니 아닌데요, 같은 직장 동료인데요"

"뭐라고? 완전 속았네..허허... "


환자의 어머니가 말해 온다.

"교수님. 우리가족은 저애와 저 말고도, 할머니와 고모도 갑상선암 환자예요"

"아, 그럼 완전 가족성 갑상선암이네요"

가족성 갑상선암은 다발성이 많고 림프절 전이도 잘 되고 재발율도 좀 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 비만이 합치면 더 그런 경향이 있다.

그러나 이 아가씨처럼 첫 수술을 철저히 해주고 수술후 빡센 고용량 요드치료를 해주면 장기생존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아가씨 환자한테 경고의 말을 남기고 병실을 나선다.

"다음에는 날씬하고 이뻐져서 만나자고.....원래 이쁜 얼굴이 잖아....ㅎㅎ"미소 노란동글이


추가:다음주소를 클릭하면 더 많은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http://cafe.naver.com/thyroidfamily/18364

http://cafe.naver.com/thyroidfamily/22433

2017/04/14 13:52 2017/04/14 13:52

카테고리

전체 (977)
갑상선암센터 소개 (6)
갑상선암센터 예약하기 (2)
교수님 이야기 (642)
갑상선암센터 자료실 (185)
갑상선암센터 이모저모~ (135)

공지사항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