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5일

21세 여자사람 환자: 난치성 갑상선암은 쉬운 암이 아니다


어제 (2017년 1월4일) 외래 진료시간, 밀려오는 외래 환자들을 보느라 정신이 없는데 옆방 4호 진료실에서

환자를 보던 김석모 교수가 자기가 보던 환자를 좀 봐주셨으면 하고 부탁을 해온다.

우리 갑상선암센터에서는 각자 자기 환자를 보다가 막히는 일이 생기면 필자를 찾아와 SOS를 치는 수가 종종 있다.

특히 젊은 교수들이 그렇게 한다. 필자의 오랜 경험을 사고 싶은 것이다.


무슨 환자일까 하고 옆방 진료실로 건너 가니까 20대 초반 예쁜 아가씨가 의자에 앉아 훌쩍이고 있고, 옆에는 환자의 어머니가

침울한 얼굴로 서 있다.

"교수님, 21세 아가씬데요, 어쩌면 좋을 지 좀 난처해서요, 환자의 오른쪽 옆목에 이렇게 만져지는 종양이 있어요,

갑상선암이 전이되어 온 것이지요"

"음, 레벨 2에 있군, 좀 고착되어있긴 하지만 뗄 수는 있는 것 같은데?"

"그건 가능할 것 같은데 문제는 폐로 전이된 갑상선암이 여러개가 있는데 그동안 수술후 고용량 방성요드를 200mCi씩

두번이나 했는데 요드 흡착이 전혀 안되어 효과가 없었다는 것이지요. PET-CT에는 새카맣게 흡착 되고요.

폐에 전이가 심한데도 Tg암수치가 59.2ng/mL 정도로 낮게 측정되는 걸로 봐서 유두암이지만 Tg생성이 잘 안되는

불량세포로 구성되어 있는 것 같아요"

"그렇다면 목으로 전이된 림프절을 제거한다는 것은 의미가 없겠는데, 이제 방사성 요드치료도 효과가 없을 것 같고...

수술은 언제했어?"

"2016년 10월에 갑상선 전절제술, 중앙경부 림프절 청소술, 양측 측경부 림프절 청소술, 상측 종격동 림프절 청소술을

했지요"

"그럼 엄청 퍼져 있었다는 소리가 아냐?"
"예, 양쪽 갑상선엽에 다발성 암덩어리가 꽉 차 있었는데 제일 큰 것은 4.5cm 나 되었어요, 기도벽과 우측 성대신경 침범도

되어 있었고요, 제거된 림프절 63개중 25개에 전이가 되어 있었고, 일부는 림프절 피막을 뚫고 나갔고요"

"대단하군, 나쁜 소견은 다 가지고 있었구만"


"교수님, 폐전이된 것이 눈에 띄게 더 나빠지고 있어요..어떡하면 좋을까요?"

"내가 봐서는 일반 유두암은 아닌 것 같아, 병리에 가서 암세포를 다시 검사해 보고 혹시 저 분화암으로 변한 부위가 있는지 알아

봐야 될 것 같아, 넥사바(Nexavar)나 렌비마(Lenvima) 로 항암치료를 시작해 보지 그래, 다른 초이스는 없잖아?"

"그럴 수 밖에 없겠죠, 교수님?"


오늘 (1월5일) 오후 수술 휴게실에서 다시 얘기한다.

"어제 그 아가씨 항암치료 시작했어?"

"예, 렌비마 400mg을 매일 복용하도록 했어요, 넥사바 보다는 평균 무진행 간격(progression free interval)이

30개월이 넘어 넥사바보다 약 3배정도 되는 걸로 되어 있어서요, 이제 보험 혜택도 받게 되었고요"

"다행이군, 30개월 이후는 어떻게 되는데?"
"사실 그다음에는....그동안 또 다른 약 개발되겠죠, 면역치료 같은 거요"

"내 환자중 충청도 중년 남자환자 있잖아, 폐, 콩팥에도 전이되어 수술하고 또 재발 했던 환자 말이야,

항암치료하고 많이 좋아졌지?"
"네, 최근 Tg가 1ng이하로 떨어졌어요"

"그래도 그게 어디야, 넥사바나 렌비마 나오기 전에는 막막했었는데 말이지.....

문제는 이런 약들은 치료효과가 없어질 때 까지, 심한 부작용으로 환자가 견딜 수 없을 때 까지 쓰야 한다는 것이지"


"근데 말이야, 그 아가씨가 수술받을 때 그렇게 많이 퍼졌었는데 그전에 무슨 치료는 안받았던가?"
"아뇨, 3년전에 이미 목에 혹이 있었는데 별거 아니라고 그냥 지내 왔다 그러던데요"
"그때쯤 갑상선암은 암도 아니다라고 엉터리 뉴스가 많이 나올 때가 아니던가?"
"아마도 그런 것 같아요, 그때는 17살이라 했고요"

"하, 이런, 꽃같은 아가씨가 진단도 못 받고 치료도 못 받고...이 무슨 비극이야. 일찍 진단하고 치료 했으면

쉽게 고칠 수 있었을 것을.....방송에서 엉터리 소리한 친구들이 이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구"


유두암이나 여포암 환자중 약 25%는 방사성 요드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다.. 즉 방사성요드를 복용해도 암세포에

흡착하지 않아 치료효과가 없는 것이다. 처음에는 잘 듣다가 몇번 치료후에는 잘 듣지 않게 되는 환자도 있다.

소위 난치성갑상선암(intractable thyroid cancer) 환자가 되는 것이다. 결코 쉬운암이 아닌 것이다.

실제 사정이 이러한데도 초기에 치료하면 간단할 것을 진단도 치료도 하지 말고 키워서 치료해도 된다고 하는

무리들이 있으니 참,기 막히고 코 막힌다. 갑상선암을 제대로 경험해 보지 못한 친구들이 말이지...

원래 무식하면 용감해진다고 하지만 사람 생명 놓고 그러면 안되지, 안되지...이 사람들아...화남 노란 동글이


추가: 2018년 1월5일부로 강남세브란스병원 갑상선암센터에서는 난치성 갑상선암 연구소 개소식을 가졌다.

난치성암의 병태와 치료에 대한 세계적인 연구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

2018/01/09 12:56 2018/01/09 12:5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 1099 

카테고리

전체 (1099)
갑상선암센터 소개 (6)
갑상선암센터 예약하기 (2)
교수님 이야기 (736)
갑상선암센터 자료실 (196)
갑상선암센터 이모저모~ (152)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