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
환자 피부 특성별 맞춤 치료… 조기 치료, 결과·만족도 높아



연세암병원이 암 수술 후 흉터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흉터성형레이저센터를 열었다. 암 병원 내 흉터 센터가 문을 연 것은 국내 처음이다. 피부과 전문의 4명, 성형외과 전문의 5명이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까지 진료를 본다.


수술 후에는 반드시 흉터가 생기기 마련이다. 암 환자는 수술 후 항암 치료나 방사선 치료까지 하는 경우가 있는데, 흉터가 더 넓고 보기 흉해지는 때가 많다. 흉터는 간지럽거나 따갑기도 하고, 피부 구축으로 인해 기능적 이상을 초래하기도 한다. 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 이주희 교수는 "최근 암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수술 흉터를 민감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에서는 암 수술 후 흉터를 최대한 눈에 덜 띄게 하기 위해 피부과와 성형외과가 협진을 하고있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피부 특성에 따라 수술 흉터 치료

흉터성형레이저센터의 피부과 이주희 교수와 성형외과 이원재 교수는 10여 년간 수천 명의 수술 환자의 흉터를 치료, 수술 흉터에 대한 다양한 사례를 축적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피부 특성에 따라 적합한 치료를 하고 있다. 성형외과에서는 오래된 흉터나 피부 구축이 심해 기능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 수술을 한다. 피부과에서는 흉터를 레이저와 주사 등을 이용해 최대한 눈에 덜 띄게 치료한다. 이원재 교수는 "성형외과와 피부과가 협진해 흉터 치료를 하는 경우는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들다"며 "두 진료과의 협진을 통해 최적의 치료법을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흉터는 치료가 간단하지 않다. 흉터의 크기, 붉기, 단단함, 색소 침착, 튀어나온 정도 등을 고려해 흉터·재생·색소레이저, 스테로이드 주사, 냉동치료, 연고 등 다양한 치료법을 2~3가지 종합해 적용한다. 특히 흉터가 튀어나오는 비후성 흉터는 빨리 치료해야 결과가 좋은데, 이주희 교수팀이 2009~2011년 갑상선암 수술 환자 114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13.9%에서 비후성 흉터가 나타났다. 이 연구를 바탕으로 현재 환자에 따라 비후성 흉터 발생을 예측·예방하는 치료를 하고 있다.


◇수술 2주 후 치료 시작, 효과 높여


조기 치료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이주희 교수는 "과거에는 흉터가 다 낫고 3~6개월 뒤에 흉터 치료를 하는 게 정석이었다"며 "최근 5년 사이 수술 2~3주 후에 바로 흉터 치료를 해야 결과가 좋다는 연구가 나오면서 조기 흉터 치료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흉터가 완전히 아물려면 3~4개월이 걸리는데, 조기 치료는 흉터가 완전히 아물기 전에 치료를 함으로써 흉터가 더 커지지 않도록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연세암병원은 암 수술 직후 입원 상태에서부터 흉터에 대한 상담과 치료를 할 수 있다. 항암 치료나 방사선 치료 일정이 있더라도, 협진을 통해 흉터 치료 계획을 세워 조기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이금숙 헬스조선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01 11:44 2015/10/01 11:44

카테고리

전체 (497)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38)
동영상 (19)
언론보도 (327)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소식 (65)

공지사항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