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안의 작은 대학병원 “연세암병원”


머니투데이가 최근 주최한 메디컬아시아 2017, 제10회 대한민국 글로벌 의료서비스 대상을 수상한 연세암병원은 2016년 진료수입이 4000억원에 근접하며 개원 3년 만에 단일 대학병원 규모로 성장했다.


2017년 1~3월 일평균 외래환자수가 2017명, 일평균 수술 건수는 58건을 기록하며, 2014년 대비 각각 25%, 52% 증가하는 등 뚜렷한 성장 지표를 보여준다. 이런 실적은 세브란스병원 내 암 치료 전문 단일병원이 다른 대학병원 규모의 진료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국내 최고의 암병원으로 성장한 연세암병원의 일면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의 괄목할만한 양적 성장은 시스템적 향상과 서비스 개선에 기인한다. 치료의 전문성을 높인 13개 암센터 운영, 암의 예방에서부터 치료 후의 관리까지는 이루어지는 5개 특화센터 운영, 다학제 치료를 위한 ‘베스트팀’ 진료 등 암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또한, 통증, 대기시간, 불안감을 낮추고, 최고의 의료진과 최첨단 장비, 정확하고 친절한 설명, 새로운 환자 경험을 크게 늘린 ‘3저(低) 3고(高)’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세암병원은 2016년 JCI(국제의료기관평가위원회) 인증평가 유지, 국가고객만족도(NCSI) 6년 연속 1위 등 질적 성장도 함께 이뤘다.


연세암병원의 성장은 해외 부문에서도 나타난다. 카자흐스탄, 러시아, 아랍에미리트, 중국, 미국 등 약 40여 개국에서 2016년 6,233명의 해외환자가 내원하였으며, 연세암병원의 선진 의료기술 및 시스템을 경험하기 위해 47개국 225명의 해외 의사들이 연수를 받으며, 글로벌 연세암병원의 입지를 확인하였다.


한편, 연세암병원은 암환자들의 새로운 희망에 대한 투자도 아끼지 않고 있다. 2020년 본격 가동을 목표로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 치료기’ 도입을 진행하고 있으며, 면역항암제 연구과제 수주, 폐암신약개발연구기금 유치 등 기초 및 전임상연구 역량을 높이고 있다.



출처 : 머니투데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5/19 11:35 2017/05/19 11:35

‘메디컬 아시아 2017, 대한민국 글로벌 의료서비스 대상’ 시상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성훈 연세암병원장(외과 전문의·왼쪽사진)이 지난달 27일 한·중 언론사가 공동 주최하고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천처·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는 ‘메디컬 아시아 2017, 제10회 대한민국 글로벌 의료서비스 대상’ 시상식에서 ‘한국의료 세계화 공로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비뇨기과 전문의·오른쪽)은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았다.


노 원장은 위암 수술의 권위자로 위암과 위장관 외과 분야에서 국내외 학계의 리더이기도 하다. 대한위암학회 회장, 대한암학회 이사장, 세계위암학회 회장, 대한외과학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연세암병원은 2014년 4월 노 원장 취임 후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며 한 해 5000명 이상의 해외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이런 실적으로 지난해에는 ‘글로벌 암병원 부문 대상’ 및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연세암병원은 세브란스의 중입자 치료기(가속기) 도입 결정 후 암 최신 첨단치료 부문에서 큰 도약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노 원장은 “외국 환자 진료뿐 아니라 외국 의사들의 연수교육을 통해 연세암병원의 명성이 국제적으로 크게 알려졌다”면서 “이번 수상을 계기로 더 많은 해외 의료진에게 도움이 되고, 국내외 환자들께는 최상의 진료를 하는 세계적인 병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비뇨생식기암 연구의 권위자이다.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을 거쳐 2014년 7월 국립암센터 원장에 올랐으며 현재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총장직도 맡고 있다. 미국 국립암센터, 일본 국립암센터, 우간다 국립암센터 등 외국 암 전문기관과의 국제협력을 통해 한국보건의료 위상을 제고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아시아국립암센터연맹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 협력센터 연합회 초대회장, 한국암지도자연맹 초대 사무총장을 맡아 암 분야 글로벌 네트워크를 주도했고, 양성자 치료기를 이용한 국제 진료 활성화와 지속적인 외국인 환자 유치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경향신문 박효순 기자 anytoc@kyunghyang.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5/10 11:20 2017/05/10 11:20

카테고리

전체 (502)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38)
동영상 (19)
언론보도 (331)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소식 (66)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