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성 3명 중 1명 지방간..비만·당뇨 동반땐 암 위험 ↑
치료제 없어 체중·혈당조절 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 175㎝인 30대 초반 김모씨는 직장생활 5년 만에 체중이 87㎏으로 10㎏ 늘어 지방간 판정을 받았다. 의사의 조언대로 운동량을 늘리고 고지방식을 줄였더니 6개월 만에 취직 전 몸무게로 돌아갔고 간기능 수치도 정상으로 돌아왔다.


지방간은 간세포에 침투해 축적된 지방의 무게가 간 무게의 5%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80%는 비만·성인병, 20%는 술 때문이다.


평소 활동량은 적은데 고열량 음식을 많이 먹으면 남아도는 에너지가 포도당→지방으로 바뀌어 간·복부 등 몸 곳곳에 쌓인다. 고탄수화물 식사도 체내에서 쉽게 지방으로 바뀌어 지방간을 유발할 위험이 크다.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되면 혈액·림프계에 순환장애를 일으켜 간 기능이 저하된다.


초기에는 단순히 지방만 끼어 있고 간세포 손상이 없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간세포 손상이 심해지고 지속되는 만성 지방간염, 복수·황달 등을 동반하는 간경변증으로 진행된다.


비만 인구가 늘면서 지방간 환자는 성인 남성 3명 중 1명, 여성 6~7명 중 1명꼴로 급증했다. 비만인 10명 중 6~7명이 지방간이다. 발병 연령도 점차 낮아지고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당뇨병·고지혈증과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여성호르몬·스테로이드제 등을 오래 복용하거나 체중을 갑자기 많이 뺐을 때도 심한 지방간이 올 수 있다.


지방간은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운동·식이조절을 통해 몸무게, 특히 뱃살을 빼는 것 외에는 뾰족한 수가 없다. 병이 악화되기 전까지는 별다른 증상도 없다. 가끔 간이 있는 오른쪽 상복부가 뻐근하거나 피로감이 심해지는 정도다. 우연히 시행한 검사에서 간기능이 나쁘다고 알게 되는 경우가 흔하다. 따라서 지방간과 당뇨병·비만 등을 함께 앓는 환자는 불편한 증상이 없어도 정기적으로 간기능 검사(혈액·초음파 등)를 받을 필요가 있다.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술은 1주일에 적어도 2~3일은 마시지 않고 한 번에 남자는 소주 4잔, 여자는 2잔 이하를 마시는 게 간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박준용 세브란스병원 교수는 “지방간 때문에 생긴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은 있지만 근본적인 치료제는 아직 없다”며 “비만·당뇨병을 동반한 경우 심장병, 대장암·간암 등으로 사망할 위험이 높아지므로 간섬유화가 심해지기 전에 정기검진과 운동, 체중·식이조절, 혈당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울경제 | 임웅재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8/09 15:58 2017/08/09 15:58

체중 감량에 어려움이 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은 식이요법이나 활동량과 관련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적절환 양의 수면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고, 비만을 예방하는 데 중요합니다. 비만은 대장암, 유방암, 자궁내막암, 식도암, 신장암, 췌장암을 비롯한 여러 유형의 암 위험증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생리학자 캐롤 해리슨 (Carol Harrison)은 “얼마나 오래 자고, 얼마나 잘 자고, 얼마나 깊이 자고, 언제 잠을 자고, 잠 잘 동안 일어나는 일들이 모두 우리의 신진대사에 영향을 미친다.”라고 합니다.


수면과 신진 대사
체중 감소를 위한 간단한 방법은 섭취량보다 더 많은 칼로리나 에너지를 소모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다이어트를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게 쉽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불충분한 수면 또한 다이어트 실패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몸 속의 내부 시계를 ‘일주기 리듬’이라고 부릅니다. 24시간 일주기 리듬은 수면 패턴, 심장 박동, 혈압을 결정합니다. Harrison은 “우리 몸 내부의 시간인 일주기 시간이 우리 몸 외부의 시간과 일치하지 않으면 신진 대사에 부정정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라고 말합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며칠 동안의 부족한 수면은 우리 몸의 호르몬 수치를 저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지어 어떤 연구 참여자는 혈당 조절 능력이 당뇨병 환자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체중 감량과 암 위험을 낮추기 위한 충분한 운동과 활동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고 합니다.


숙면을 위한 팁
Harrison은 “수면 부족과 비만은 오늘날 사람들에게 커다란 문제이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미국의 질병 통제 센터에 따르면 성인의 3분의 1이상이 비만입니다. 성인은 평균 8시간의 수면이 필요한데, 성인 3명당 1명이 매일 밤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합니다. 수면 무호흡증의 주된 원인이 비만이기 때문에,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나은 수면을 위해 다음을 따르세요.
1) 일정한 수면 일정을 정하세요.
2) 규칙적인 운동을 하세요.
3)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세요.
4) 카페인을 제한하고, 술과 니코틴을 피하세요.

만약 수면 계획이 체중 감량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되면, 의사나 수면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 참고자료 : MD anderson cancer center
* 사이트 :https://www.mdanderson.org/publications/focused-on-health/March2017/cancerprevention-sleep-obesity-is-there-a-link.html

2017/03/31 11:10 2017/03/31 11:10

카테고리

전체 (575)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2)
동영상 (19)
언론보도 (367)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99)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