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맘때 고민스러운 독감예방주사
나는 상관없는데, 나 때문에 옆 사람이 호되게 고생한다면 안 될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주사 무서움증이 있는 40대 직장인입니다.아내가 애들 생각해서 독감예방주사를 꼭 맞으라고 하는데, 귀찮기도 하고 주사가 너무 무섭습니다. 독감예방주사, 꼭 맞아야 할까요?


A.  독감예방주사는 인플루엔자 예방백신입니다. 인플루엔자 예방백신입니다. 인플루엔자는 건강한 사람은 가볍게 앓고 지나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65세 이상의 노인, 임신부, 만성 호흡기질환이나 만성 심장질환, 만성 간질환, 만성 신질환이 있는 경우, 당뇨병 환자, 면역저하자, 특히 생후 6-59개월의 소아는 인플루엔자 감염 시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거나 중증 경과를 보일 수 있는 고위험군입니다.  따라서 전파가 잘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경우, 본인은 고위험군이 아니더라도 아이들을 위해 매년 10-11월 사이에 꼭 독감예방주사를 맞는 것이 좋습니다.


인플루엔자 예방백신의 경우 종전에는 A형 바이러스주 2종, B형 바리어스주 1종을 예방하는 3가 백신으로 접종했는데, 2015년부터는 B형 바이러스주 1종이 추가된 4가 백신 접종이 가능해져 더욱 폭넓게 예방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세브란스병원 성인예방접종클리닉(예약전화 1599-1004)에서는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Tip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플루엔자 감염 시 고위험군
 
- 65세 이상의 노인
- 임신부
- 만성 호흡기질환자
- 만성 심장질환자
- 만성 간질환자
- 만성 신질환자
- 당뇨병 환자
- 면역저하자
- 생후 6-59개월의 소아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도움말 : 구남수 교수(감염내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0/25 15:01 2017/10/25 15:01
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 오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흉터성형레이저센터(센터장 이원재, 사진)는 성형외과와 피부과흉터 전문의들이 당일 협진 및 치료 시스템을 갖춘 원스톱 진료시스템을 통한 전문적이고 표준화된 치료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골절로 인한 정형외과 수술, 제왕절개와 같은 산부인과 수술, 여드름 흉터, 상처로 인한 흉터 등 흉터의 특성에 맞춰 레이저와 각종 비수술적 처치(냉동치료, 필러시술, 스테로이드 주사, 지방 이식 등)가 이뤄진다.


사고나 수술 후 흉터는 진료와 함께 필요한 치료가 바로 진행된다. 흉터 치료 목적의 레이저 치료는 상처가 아문 후 2~4주 정도부터 시행가능하며, 수주 간격으로 3-4 차례의 시술을 진행한다.


레이저 시술 후 각종 성장인자나 실리콘 시트 등 보조적 치료를 통해 치료의 효과를 높이게 된다.
수술이 필요한 환자의 경우 성형외과 전문의의 판단에 따라 흉터성형수술 후 레이저 치료를 병행하는 등 흉터에 대한 총괄적이고 다각적인 접근을 통해 치료한다.

이원재 센터장은 “최근 환자들의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흉터에 대한 보다 전문적인 치료와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며 “연세암병원 흉터레이저센터는 수술 흉터뿐만 아니라 다양한 흉터에서 환자별로 최적의 맞춤 치료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태형 기자 thlee@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8/10 12:13 2015/08/10 12:13

카테고리

전체 (575)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2)
동영상 (19)
언론보도 (367)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99)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