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염식 먹는 갑상샘암 환자, 저나트륨혈증 우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상샘암 수술을 받은 후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받은 환자에게서 구토·두통·뇌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저나트륨혈증’이 생기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 박형천·이정은 교수팀은 최근2009 7월부터 2012 2월까지 31개월 동안 갑상샘암 수술 후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받은 환자 2229명의 임상 병력 및 방사성 요오드 치료 전과 후의 전해질 농도를 포함한 생화학적 검사를 했다.

박 교수팀 발표에 따르면 전체의13.8%(307)에서 저나트륨혈증이 발생했다. 이중 2%(44)는 입원 치료나 응급실 방문이 필요한 심각한 수준의 저나트륨혈증을 겪었다
.

연구팀은 저나트륨혈증이 나타난307명 환자군의 공통점을 파악해 위험요인도 분석했다. 고령(60세 이상)이나 여성인 경우, 또 이뇨제를 복용(고혈압 치료 목적)하고 있거나 방사선 치료를 시작할 당시 혈중나트륨 농도가 낮은 환자에게서 저나트륨혈증을 일으킬 확률이 더 높았다
.

저염식사도 위험 요인으로 꼽혔다. 갑상샘암 수술을 받은 뒤 환자들은 남아 있는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방사성 요오드 치료(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받는다. 방사성 요오드 캡슐을 삼키면 체내에서 방사선이 방출돼 갑상샘 암세포를 파괴하는 원리다
.

갑상샘 조직세포의 요오드 흡수를 높이기 위해서는 1~2주간 갑상선 호르몬제 복용을 중단한다. 또 치료 1주일 전부터 1주 후까지 총2주간 요오드 섭취를 제한한 식사를 해야 한다. 대부분 소금도 같이 제한하기 때문에 많은 환자가 저염식 식사요법을 시행한다. 박 교수는 “이때 몸 속 수분량이 증가하면서 혈액 속 나트륨량이 135mEq/L이하인 ‘저나트륨혈증’이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신경질·두통·구토 등의 증상이 생기고, 심하면 경련을 동반하는 뇌부종이 생기거나 혼수상태에 빠진다
.

박 교수는 “갑상샘암 수술을 받은 환자는 방사성 요오드 치료 후 혈중나트륨 농도를 모니터링하면서 몸 상태를 더욱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며 “특히 고령의 여성이라면 방사선 치료 전 이뇨제 복용을 중단해야 저나트륨혈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배지영 기자bae.jiyoung@joongang.co.kr

2015/04/15 10:40 2015/04/15 10:40

카테고리

전체 (486)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38)
동영상 (19)
언론보도 (319)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소식 (62)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