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줄기세포 선택적 치료 기술 개발 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연구진이 항암치료가 진행될 때 암세포에 가해지는 스트레스 때문에 암세포가 항암치료에 내성이 있는 암줄기세포로 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세대 의대 정재호 교수팀은 15일 실제 암 진행과정과 유사한 종양 미세환경을 만들어 암세포주를 배양하는 실험을 통해 당(糖)대사 결핍과 낮은 pH 등의 스트레스가 암세포를 암줄기세포로 변하게 하는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된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세포 사멸과 질병'(Cell Death and Disease, 7월 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암치료가 어려운 것은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요법 등 치료에 암줄기세포들이 내재적 저항성을 갖기 때문이다. 이런 치료 저항성은 암 관련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인 재발과 전이로 이어지기 때문에 항암치료에 큰 걸림돌이 된다.


정 교수팀은 이 연구에서 암 세포주를 실제 암 진행 과정과 유사한 종양미세환경에서 배양액 교환 및 계대 배양 없이 장기 배양한 결과 3∼4주 사이에 암세포가 대부분 사멸하지만 일부는 살아남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살아남은 암세포들은 암줄기세포 특성이 있었으며, 일반 종양세포에서 암줄기세포로의 변화는 당 대사 결핍과 낮은 pH 등의 스트레스로 인해 암 줄기세포 관련 유전자(Wnt Pathway) 발현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항암치료가 진행되면서 암세포에서 많이 소비되는 당이 부족해지고 주변의 산성도가 올라가 실험조건과 비슷한 환경이 만들어진다며 이런 환경에서 암세포는 대부분 사멸하지만 일부는 암줄기세포로 변해 항암치료 내성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재호 교수는 "이 연구를 토대로 종양대사적 관점에서 종양환경 변화와 암세포 간 상호작용으로 암줄기세포화가 진행되고 이런 이유로 초기 암에 비해 진행성 암일수록 치료 저항성 및 재발과 전이 빈도가 증가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이 메커니즘을 더욱 상세히 규명해 암줄기세포화 과정을 선제로 억제할 수 있는 암줄기세포 표적 진단과 이를 목표로 하는 치료 연구를 수행해 항암치료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scitech@yn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9/21 14:39 2015/09/21 14: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충배 교수

수술분야 : 위암, 위식도경계부암

유럽정맥경장영양학회(ESPEN)-정회원.지부대표
일본식도학회(JES)-정회원
아세아정맥경장영양학회(PENSA) - 지부대표, PENSA2005 부위원장
대한소화기학회 부회장 취임(2009.11.19)
미국 외과학술원(ACS) 한국 회장(2012.12.3-현재)
President of Korea Chapter of AC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성훈 연세암병원장

전 세계위암학회 회장 및 연세암병원장, 대한 외과학회 이사장
현재까지 9500건 이상의 위암 환자 수술 집도 (2014년8월 기준)
현존하는 의사 중 세계 최고 경험
진행성 위암 수술 후 보조 항암요법 정립 (CLASSIC 연구 주관 연구자)
수술칼, 비위관, 배액관, 수혈, 배꼽 및 절개가 없는 5무 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우진 교수

위암 복강경 및 로봇 수술 권위자
로봇 위암 수술 세계 최다 경험 보유 (600건 이상 로봇 위암 수술 시행)
다빈치 로봇 위암 수술방법 가이드라인 집필
위 보존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재호 교수

수술분야 : 위암
암예방센터진료 : 대사/면역 인자관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지영 교수

수술분야 :
위암, 위장관질환, 로봇/복강경 수술
위 보존 및 축소 수술
위암 수술 후 삶의 질 관리
비만대사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형일 교수

수술분야 : 식도암, 위암, 위장관질환, 로봇/ 복강경 수술



2015/02/24 08:50 2015/02/24 08: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癌 융합치료의 현장] 약물 효과 있을 환자만 골라내 항암치료 한다[2] 위암


암 조직서 유전자 채취·분석·진단… 항암치료 여부·적합한 약물 결정해
연세암병원 '분자 진단법' 연내 개발


암은 수술·약물 치료·방사선 치료 등 전통적인 치료법만으로는 정복하기 쉽지 않다. 최근 암 환자를 치료하는 임상 분야에 유전체학(遺傳體學), 분자생물학 등 기초학 분야를 적용하는 '융합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암 진단 방법과 치료 약물이 개발돼 환자별 맞춤 치료가 적극 시도되고 있다.

암 환자에게 항암치료는 '양날의 검(劍)'이다. 암 크기를 줄이고 재발·전이를 막는 효과에도 불구하고 부작용이 적지 않다. 게다가 항암치료 효과가 암 종류별로, 환자별로 다르다. 최근 위암 분야에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항암치료 방법이 개발되고 있다. 유전자 분석을 통해 항암치료 효과가 있을 환자만 족집게처럼 골라내는 '분자 진단법'이다. 암 전문의와 분자생물학 등 기초학 연구자가 '융합 연구'를 통해 이뤄낸 성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정재호 교수팀은 수술로 떼낸 위암 조직에서 유전자를 채취·분석, 항암제가 들을지 여부와 항암치료가 필요하다면 가장 적합한 약물이 무엇인지 찾을 수 있는 '분자 진단법'을 개발하고 있다. 정 교수팀은 약 1000건의 위암 환자의 조직 샘플을 통해 유전자 분석, 항암제 감수성과 치료 예후를 예측한 데이터를 축적했다.

정재호 교수는 "분자 진단법은 미국·유럽에 많은 유방암·대장암에서는 환자 치료에 이미 적용하고 있다"며 "위암은 연구가 부족해 개발이 늦었지만, 연말쯤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분자 진단법이 위암 환자에게 적용되면 개인의 유전형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하는 진정한 의미의 '맞춤형 치료'가 가능해진다. 정 교수는 "1기, 2기, 3기 등 암의 병기를 기준으로 하는 천편일률적인 치료 관행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며 "항암치료가 필요 없는 환자에 대한 '과잉치료'는 물론 항암치료의 효과가 좋은데도 하지 않는 '과소치료'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암 환자의 '융합 치료'도 활발하다. 2011년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주도로 중국·대만 등 16개 병원이 참여한 다국적 임상연구(CLASSIC) 결과, 위암 2·3기 환자에게 수술 후 항암치료를 하면 생존율이 약 15% 향상됐다는 결과를 얻은 게 대표적이다.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라선영 교수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는 2·3기 위암 환자도 수술 후 항암치료를 하는 것이 세계의 표준 치료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2·3기 위암 환자의 수술 후 항암치료가 효과를 내는지 불명확했다. 라 교수는 "최근 10년 간 부작용이 적고 효과가 큰 위암 치료 약물이 많이 나와 효과와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기 위암에 쓰이는 '내시경점막하박리절제술(ESD)'은 소화기내과와 외과의 '융합 치료' 사례다. ESD는 내시경을 위에 넣어 암을 절제하는 시술로, 출혈 등 부작용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이상길 교수는 "조기 위암이라고 해도 암을 확실히 잘라내야 하기 때문에 개복 수술과 내시경 절제술 중 어느 것이 좋은지 판단하기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우리 병원은 여러 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ESD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치료 성적도 좋다"고 말했다. 이상길 교수팀이 암의 분화도가 나쁜(암세포의 공격성이 큰) 조기 위암에서 209건의 내시경 절제술을 시행한 결과, 약 3년 동안 재발이 한 건도 없었다.

2014/11/18 14:27 2014/11/18 14:27

카테고리

전체 (524)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1)
동영상 (19)
언론보도 (343)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7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