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겁게 먹어야 좋다? 입맛 떨어져 살 빠지면 더 위험
무게 확 줄면 신장 손상될 수도
이뇨제 복용 땐 나트륨 수치 점검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혈압·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는 박모(38·경기도)씨는 하루 소금 섭취량을 평균 12g에서 5g 미만으로 줄였다. 그랬더니 혈압이 개선돼 고혈압약 두 개 중 하나의 용량을 4분의 1로 줄일 수 있었다. 하지만 신장 기능에 탈이 났다.
 
박씨를 진료한 김세중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이 환자의 경우 마른 체형이었는데 엄격한 저염식을 하면서 음식 맛이 떨어져 체중이 7㎏ 빠졌다. 이 때문에 체액량이 급격히 감소했고 콩팥에 혈액이 충분히 가지 못해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급성 신장 손상이 왔다”고 말했다.
 
박씨는 김 교수의 주문에 따라 소금 섭취량을 7~8g으로 늘렸다. 그랬더니 음식이 입에 맞게 됐고 체중이 2㎏ 증가했다. 신장 기능도 회복했다.
 
김 교수는 “소금 섭취를 지나치게 염려해 몸 상태에 맞지 않게 과한 저염식을 하다 저혈압이나 급성 신장 손상이 오는 경우가 있다”며 “저염식을 할 땐 소금 섭취량을 5g 정도로 조절하되 체중·혈압이 급격히 감소하지 않는지 관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인은 소금을 하루 평균 약 12g 섭취한다. 국제보건기구(WHO) 권장량(5g)의 두 배가 넘는다. WHO 권고는 건강한 사람이나 아픈 사람이나 지켜야 하는 일반적 원칙이다.
 
하지만 저염식이 독이 되는 사람도 더러 있다. 고혈압·콩팥병 환자는 대부분 저염식이 원칙이지만 박씨처럼 키에 비해 체중이 덜 나가는 사람에겐 자칫 독이 될 수도 있다. 소금양을 급격히 줄이면 음식 맛을 잃게 돼 다른 부작용을 초래한다. 콩팥 부담을 줄이자고 소금양을 확 줄인 게 콩팥에 독이 된다.
 
갑상샘 수술을 했거나 이뇨제를 복용하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지나치게 엄격한 저염식을 하면 ‘저나트륨혈증’ 발병 위험이 커진다. 저나트륨혈증은 나트륨 농도가 뚝 떨어지면서 체액량이 일정하게 조절되지 못하고 수분이 과해지는 증상을 일컫는다. 저나트륨혈증에 걸리면 두통·구역질이 나고 심한 경우 의식을 잃고 숨질 수 있다.
 
갑상샘암 수술을 받은 한모(70·여·서울 동대문구)씨는 소금·간장을 거의 쓰지 않는 저염식을 하다가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로 응급실을 찾았다. 진단 결과 저나트륨혈증이었다. 음식에 소금을 좀 더 넣고 물을 덜 먹으니 상태가 회복됐다.
 
박형천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갑상샘 수술 후에는 갑상샘 호르몬 분비가 중단되면서 콩팥의 수분 조절 기능이 떨어진다. 몸속 수분량이 증가하고 혈액 속 나트륨양도 기준치 이하로 떨어져 저나트륨혈증이 잘 생긴다”고 말했다.
 
갑상샘암 수술을 받은 환자 중 방사선 요오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사람도 유의해야 한다. 이런 환자는 방사선 요오드 치료를 받는 1~2주 동안 요오드가 들어 있지 않은 무(無)요오드 소금을 사용한다. 일반 소금에는 요오드가 들어 있다.
 
무요오드 소금은 맛이 없어 음식 맛을 떨어뜨린다. 이 때문에 환자들이 식사를 충분히 하지 못해 소금 섭취가 줄어들면서 저나트륨혈증 위험이 증가한다. 맛이 없다고 해서 음식을 덜 먹어서는 안 된다.
 
박형천 교수는 “방사선 치료를 받은 후에는 하루 2~3L의 수분 섭취를 권하기 때문에 저나트륨혈증이 발생할 위험이 더 높아진다. 60세가 넘은 여성과 방사선 동위원소 치료를 하는 갑상샘암 수술 환자는 저염식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티아지드(thiazide) 계열 이뇨제를 복용하는 사람도 저염식을 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 이뇨제는 체내 나트륨을 콩팥을 통해 소변으로 빼낸다. 고혈압·부종처럼 체액량을 조절해야 하는 질환이 있으면 하루 소금 섭취량을 5g 정도로 줄이는 저염식을 하면서 이뇨제를 같이 복용한다.
 
김세중 분당서울대 교수는 “티아지드 계열 이뇨제는 혈압강하·이뇨 효과가 있고 단백뇨를 감소시키는 다양한 효과가 있어 많이 사용하지만 노인 환자의 4~10%에서 저나트륨혈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뇨제를 복용하면서 나트륨 수치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김 교수는 “하루 소금 섭취량을 5g 정도로 했는데도 추적 검사에서 저나트륨혈증이 의심되면 티아지드 이뇨제를 바꾸거나 저염식을 중단할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8/23 12:02 2017/08/23 12:02

카테고리

전체 (524)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1)
동영상 (19)
언론보도 (343)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7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