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년 이후에도 재발·전이…"완치로 오해하지 말아야"


17년전 유방암 완치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 A 씨는 최근 반대쪽 가슴에 암이 발견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A 씨는 "평생 한번도 안 걸리는 사람도 있는데 왜 나는 두 번이나 걸리는지…항암치료가 얼마나 힘든지 아는데 또 받아야 한다니 눈물만 난다"고 토로했다.


30대 여성 B 씨는 유방암으로 수술을 받은 지 1년 후 수술부위 바로 위쪽에 뾰루지처럼 볼록하게 올라온 것이 느껴졌다. 초음파 검사에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젊은 나이를 고려해 세포검사를 추가로 시행한 결과 암세포가 발견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은 조기발견만 중요?…"재발 잦은 유방암 추적검사 중요" [연합뉴스TV 캡처]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이와 재발이 잦은 유방암은 조기진단만큼 치료 이후의 관리가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국내 유방암 환자의 재발률은 6~20%로 높은 수준이다. 게다가 재발환자의 4분의 1은 수술, 항암화학요법 등 치료를 마치고 5년 이후에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을 '꼬리가 긴 암'이라고 부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암은 치료를 마치고 5년 안에 재발하지 않으면 '완치'로 여겨지지만, 유방암은 오랜 시간 이후에 재발할 수 있어 안심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김성배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유방암은 조기진단이 많아지고 치료법이 좋아지면서 완치되는 환자들이 늘고 있지만, 10~15년 이후에 재발하는 사례도 적지 않아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치료가 끝났다고 해도 가족력, 치료방법, 치료경과 기간 등을 고려해 환자의 상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은 조기발견만 중요?…"재발 잦은 유방암 추적검사 중요" [연합뉴스TV 캡처]

치료가 끝났어도 전이나 재발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추적검사를 정기적으로 평생 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조영업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 교수는 "유방암은 다른 암보다 생존율이 높은 착한 암이지만, 생존자가 많다 보니 전이나 재발하는 사례도 많을 수밖에 없다"며 "환자들은 완치 판정을 받고 싶어 하지만, 수술 이후 5년 안에 전이나 재발이 없어도 이를 완치라고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예를 들어 한쪽 유방에 암이 생겼다면 평생에 걸쳐 다른 쪽에도 암이 발병할 확률이 16% 수준에 이른다"며 "유방암을 앓았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고위험군이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자가검진, 정기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방암 재발뿐만 아니라 갑상선암, 대장암 등 다른 장기에서 암이 발생하는 위험에 대해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김성원 대림성모병원 원장은 "기본적으로 암 환자는 일반인보다 몸 안에 암세포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봐야 한다"며 "유방암에 대한 검진과 진료를 받았다고 해서 다른 암에 대한 위험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aeran@yn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1/01 11:02 2016/11/01 11:02

유방암·난소암 환자, 3代에 3명 있으면 검사 권장

[졸리도 두려워한 BRCA 변이 유전자… 검사 꼭 받아야 되나]

1000명 중 1명 보유… 50% 유전… 손상된 DNA 복구 못 해 癌 유발
유방 절제해도 사망률은 못 낮춰… 6개월~1년 주기로 정기검진 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40)가 암 위험 때문에 2년 전 유방을 떼어낸 데 이어, 최근 난소를 절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여성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 특히 유방암·난소암 가족력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유전자 검사를 받아야 하는 건 아닌지, 졸리처럼 수술까지 고려해야 하는 건지 두려워하고 있다.


그러나 졸리가 가지고 있는 BRCA 변이 유전자는 전체 인구 중에서 0.1% 미만이 가지고 있을 정도로 흔한 것은 아니다. 전체 유방암·난소암 환자 중에서도 5~10%만 변이 유전자가 있다고 추정한다.


◇3대에 걸처 3명 이상 환자 있으면 의심


BRCA 유전자의 변이 여부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서 확실히 알 수 있다. 비싼 유전자 검사를 하지 않더라도 가족력이 있으면 추정해 볼 수 있다. 부모 중 한 명에게 BRCA1 혹은 BRCA2 변이 유전자가 있다면 자녀에게 유전될 가능성은 50%이다. 이대목동병원 외과 문병인 교수는 "보통 3대에 걸쳐 세 사람 이상(직계 가족 한 명 이상 포함) 유방암·난소암 환자가 있을 때 BRCA 유전자의 변이를 의심해보고 검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RCA 변이 유전자 암 유발 과정


BRCA 변이 유전자는 어떻게 암을 발생시킬까? 우리 몸의 DNA는 자외선·발암물질·방사선 등에 의해 손상이 되면 자연스럽게 정상으로 복구된다. 손상된 DNA를 복구시키는 유전자가 바로 BRCA1, BRCA2유전자이다. 그러나 이 두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사람은 손상된 DNA를 다시 고치지 못하고, 쌓이면서 암으로 이어지게 된다〈그래픽〉.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박정열 교수는 "BRCA 변이 유전자는 암과 관련된 다른 유전자를 자극하면서 암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BRCA 변이 유전자가 있으면 유독 유방암·난소암이 잘 생기는데, 이에 대해 연세암병원 암예방센터 박지수 교수는 "유방과 난소는 여성호르몬 주기에 따라 세포의 성장·사멸 등 변화가 많은 장기"라며 "변화가 많다보니 세포 안에 있는 DNA 손상 위험이 크고, BRCA 변이 유전자가 있으면 손상된 DNA 복구가 안 되면서 암 유발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리 유방 절제해도 사망률 못 낮춰


BRCA1·BRCA2 변이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해도, 30~40%는 평생 암에 안 걸릴 수 있다. 따라서 졸리처럼 멀쩡한 장기를 떼어낼 필요는 없다. 장기를 떼어내도 사망률을 낮추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대림성모병원 유방센터 김성원 센터장은 "예방적 난소 절제술을 하면 난소암 발생률과 사망률을 모두 낮추는 반면, 유방은 암 발생률을 낮추지만 사망률까지 낮춘다는 보고는 없다"고 말했다. 난소를 제거해도 조기 폐경으로 삶의 질이 떨어진다.


BRCA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 30대부터 6개월~1년 마다 검진을 받아야 한다. 문병인 교수는 "운동을 주 5회 하고, 정상체중을 유지하며, 채소·과일 섭취하는 생활습관이 가장 중요한 암 예방법"이라고 말했다.


BRCA란 'Breast Cancer'의 약자로 유방암·난소암과 관련된 유전자이다.


한국유방암학회가 3060명의 유방암·난소암 환자와 그 가족을 조사한 결과, 70세까지 유방암이 발생할 확률은 BRCA1 변이가 있는 경우 72.1%, BRCA2의 경우는 66.3%였고, 70세까지 난소암이 발생할 확률은 BRCA1과 BRCA2에서 각각 24.6%와 11.1%였다.



유전자 변이가 없는 사람은 평생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10%,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1% 정도다.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2015/04/02 10:10 2015/04/02 10:10

카테고리

전체 (575)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2)
동영상 (19)
언론보도 (367)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99)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