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일반인보다 더 많은 단백질 섭취 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일의 사회주의자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생명을 ‘단백질의 존재 양식’이라고 규정했다. 사람은 체내 구성성분의 70%를 차지하는 수분을 제외한 나머지 분량의 70%를 단백질로 채우고 있다. 사람뿐만 아니라 모든 동물, 심지어는 식물에도 생명 유지를 위해 단백질은 필수적이다. 생명체는 살아 있는 동안 끊임없이 단백질을 만들어낸다. 생명 활동에 필수적인 효소와 호르몬을 생성하는 데도 단백질이 큰 역할을 한다. 보통 체중의 성인은 매일 50~60g의 단백질을 식사를 통해 보충해야 한다. 단백질 보충이 부족하면 근육 손실이 커지고 세포·효소 등의 생산 능력이 떨어져 신체 기능이 저하된다.
 
특히 암·간염 등 5가지 질병이 있는 환자가 허약해진 몸을 추스르고 빨리 건강을 되찾고 싶다면 매일 식탁의 3분의 1을 달걀·우유·소고기·돼지고기 등 동물성 단백질 식단으로 짤 필요가 있다. 김형미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건강한 사람에게도 단백질 섭취는 필수적이지만 5가지 질병 환자에겐 회복을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가 단백질”이라며 “단백질은 한꺼번에 많이 섭취하기보다는 매끼 식사를 통해 적당량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반드시 3분의 1 이상을 동물성 단백질로 채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적당한 단백질 보충을 요구하는 질병 중 첫 번째는 암이다. 암이 진행 중이거나 항암 치료 중일 때엔 체내에서 단백질이 감소한다. 암 환자의 주된 사망원인으로 영양불량이 꼽힐 정도다. 따라서 암 진단을 받았다면 단백질 보충에 신경 써야 한다. 암환자 사이에선 동물성 단백질은 피해야 한다는 속설이 있지만 이는 옳지 않은 식습관이다.


암환자는 충분한 양의 단백질을 식품으로 보충해야 한다.
암환자에겐 체중 1kg당 1.2~1.6g의 단백질 섭취가 권장된다.
체중이 50kg인 여성암 환자라면 매일 단백질을 60~80g 섭취해야 한다는 뜻이다.


건강한 사람에겐 체중 1kg당 0.8g의 단백질 섭취가 추천되는 것을 고려하면 암환자는 일반인보다 많은 양의 단백질 섭취가 필요하다는 의미이다.


간염
간염으로 손상된 간세포를 빠르게 재생하려면 단백질이 필요하다. 또 단백질 섭취는 지방간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급성 간염이라면 단백질 섭취를 서서히 늘려 체중 1kg당 1.5~2g까지 섭취하는 것이 적당하다. 만성 간염 환자에겐 체중 1kg당 단백질 1~1.5g 섭취가 권장된다. 이때 전체 단백질의 절반 이상을 동물성 단백질로 보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화상환자
화상을 입은 환자는 화상 부위의 세포 재생을 위해 단백질 섭취를 늘려야 한다. 체중 1kg당 단백질 1.5~2g 보충하는 것이 좋다. 환자의 식사량이 충분하지 못할 땐 농축된 형태의 단백질 섭취를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심한외상
심한 외상을 입은 환자도 세포 재생을 돕기 위해 자신의 체중 1kg당 1.5~2g 단백질을 보충하는 것이 적당하다.


수술 후 회복기
수술 받은 환자의 회복기엔 체중 1kg당 1~1.5g의 단백질 섭취가 권장된다. 음식을 삼키기가 힘든 상태라면 달걀 같이 부드럽고 소화하기 쉬운 단백질 식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노진섭 기자 ㅣ
no@sisapress.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1/08 14:19 2016/11/08 14:19

카테고리

전체 (502)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38)
동영상 (19)
언론보도 (331)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소식 (66)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